2670_20210926-1.jpg

주보에 실린 <지중해 해안에 떠내려온 실종된 난민들의 구명조끼>
사진을 보고 우리가 얼마나 좋은 나라에 사는지 그리고 가슴 아픔이 저며 듭니다.
실종된 난민들을 위해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기도합니다. 
주여! 저들은 아무 잘못이 없습니다. 하늘에서 나마 영혼이 평화롭게 안식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주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공복자 유스티나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주보 / 누룩] 매듭을 풀다 / 현애자 로사리아 file 공복자 2022.07.11 0
69 [주보 / 누룩] 실천하는 신앙 / 공복자 유스티나 file 공복자 2022.06.13 1
68 [주보 / 누룩] 삐뚤이 아줌마 / 박영선 크리스티나 file 공복자 2022.05.16 2
67 [주보 / 누룩] 그지없이 높으신 분 / 정서연 마리스텔라 file 공복자 2022.04.13 0
66 [주보 / 누룩] 그냥 걸어라 / 오지영 젬마 file 공복자 2022.03.13 0
65 [주보 / 누룩] 지구촌의 모든 나라는 내 이웃이다 / 김동섭 바오로 file 공복자 2022.01.29 0
64 [주보 / 강론] 하느님 말씀으로 성장하는 교회 / 윤기성 미카엘 신부 file 공복자 2022.01.20 1
63 [주보 / 누룩] 예수님 꽃 피우기 / 조수선 안나 file 공복자 2022.01.18 1
62 [주보 / 누룩] 아직도 저를 버리지 않으셨군요! / 정연순 안나 file 공복자 2021.12.12 1
61 [주보 / 누룩] 나무의 일생과 대림시기 / 이정재 요셉 file 공복자 2021.12.05 1
60 [주보 / 누룩] 최재선 사도요한 주교님과 묵주 기도 / 정효모 베드로 file 공복자 2021.10.11 6
» [2021년 9월 26일 주보] 지중해 해안에 떠내려온 실종된 난민들의 구명조끼 file 공복자 2021.09.26 1
58 [주보 / 누룩] 어머니의 믿음 / 윤미순 데레사 file 공복자 2021.07.04 1
57 우리에게 가족은 하나의 성소입니다 / 윤기성 미카엘 신부 공복자 2021.06.02 1
56 [오늘의말씀] 보호자께서 오시면 공복자 2021.05.12 0
55 [누룩 / 주보]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으시고 / 노옥분 글라라 file 공복자 2021.05.11 0
54 [오늘의말씀]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공복자 2021.05.07 1
53 [윤기성미카엘 지도신부]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남기고 간다 공복자 2021.05.04 0
52 [윤기성미카엘 지도신부] 비바파파(2021.5.3) - 보편적 사랑 공복자 2021.05.03 1
51 [주보 / 누룩] 밖으로는 싸움이고 안으로는 두려움 / 김춘남 스테파노 file 공복자 2021.04.09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