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부님/수녀님 게시판

2020 사목지침에 따른 사목계획 및 실천사항
 

2020 사목지침에 따른 본당의 사목계획’  

교구 공동체는 지난 2018년부터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의 여정을 걸어왔으며, 올해 그 여정을 마무리하면서 사랑의 해를 맞이합니다. 사랑은 어둠으로 가득한 세상을 밝혀주고, 우리를 살아 움직이게 하는 희망과 용기를 주는 빛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요한 4, 16) 그리스도인은 이 말씀으로 자기 삶의 근본적인 결단을 드러냅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윤리적 선택이나 고결한 결정이 아니라, 삶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는 사건을 만나는 일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먼저 사랑하셨으므로 사랑은 이제 더 이상 단순한 계명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다가오시는 사랑의 은총에 대한 응답입니다. 그분께서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고, 계속해서 먼저 사랑하십니다. 특히 성체성사를 통해 언제나 우리를 만나러 오십니다. 교회의 전례에서, 교회의 기도에서, 신앙 공동체에서, 지금도 우리는 하느님의 현존과 사랑을 다양하게 체험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역시 똑같은 사랑으로 응답할 수 있습니다. (교황 베네딕토 16,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 17항 참조

올 해 교구에서 희망한 실천사항은 세 가지입니다.  

첫째, 하느님의 사랑 안에 머물기입니다.  

매일 당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주일 미사 외에 평일 미사 1회 이상 참여를 통해 하느님의 말씀과 성체를 만나는 기쁨을 체험하면 좋겠습니다.  

둘째, 나의 사랑이 하느님께 항햐기입니다.   

가족이나 이웃 중에 있는 냉담자 혹은 봉헌하고자 하는 예비자를 위해 가능한 매일 기도를 봉헌해 주시고, 자녀들이 학업으로 인해 주일학교 참석을 뒤로 미루어 냉담을 하거나, 바쁜 생 활 등으로 인해 혼인성사를 잊지 않도록 이끌어 주십시오.   

셋째, 나의 하느님 사랑이 이웃에게 향하기  

직장을 가는 배우자나 학교를 가는 자녀의 머리나 어깨에 손을 얹어 진심으로 축복해 주시길 바랍니다. 하느님을 통해 드리는 여러분의 사랑이 가족을 지켜줄 것입니다. 본당 교우들과 지역민 뿐 아니라 한반도 통일을 위한 매일 밤 9시 주모경 드리기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들이 한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는 우리를 하나로 일치시키고 공동체에도 평화를 가져올 것입니다.


2019년 사목지침에 따른 사목계획 및 실천사항

 

2019년 사목지침에 따른 본당의 사목계획

교구 공동체는 3년간 믿음, 희망, 사랑을 통해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을 권고했으며, 지난해 믿음의 해를 뜻깊게 보냈습니다. 올해는 희망의 해로 더욱 확고한 희망을 간직하라는 주교님의 권고에 따라 사목 계획 및 실천사항을 계획 수립합니다. 또한 지난 2018114일 개최하였던 2019년 천곡성당 사목회 연수(분과별 비전, 의제, 실천과제 설정을 위한 퍼실리테이션)에 논의 되었던 사목 계획 및 의제와 실천 사항도 함께 수립합니다.

올 해 본당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할 내용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희망을 전하는 선교의 일상화입니다.

선교의 일상화를 위해 ‘1인 이상 선교하기‘1인 이상 냉담교우 돌보기라는 두 가지 실천사항을 정했습니다. 세부 계획은 본당사목보고서를 참조하시면 되겠습니다(게시판참조).

 

둘째, 평일 미사 참례와 고해성사의 생활화입니다.

지난 2018년 미백운동(평일미사백명참례)의 결과, 현재 평일 미사 참례자 수는 목요일을 제외한 월, , , 금요일 평균은 80~90명 내외 수준입니다. 완전히 만족할 만한 참례 인원은 아니지만 신자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능동적인 참례로 이루어낸 의미 있는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특별히 올해는 신자 권면과 쉬는 이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쏟을 것입니다. 평일 미사를 통해서 새 신자들과 쉬는 교우들을 기억하고 봉헌하도록 안내할 것 입니다. 또한 고해성사의 경우 2017년 부활 461, 성탄 351명 일반고해 786명이었다면 2018년 부활 394, 성탄 383, 일반고해 890명으로 판공성사에서는 크게 변동이 없었지만 일반 고해성사의 경우 2017년도에 비해 104명이 증가하였습니다.

 

신앙생활의 핵심은 기도입니다. 또한 모든 기도의 바탕이자 정수가 되는 것은 미사참례입니다. 주일에 한 번 의무적으로 참례하는 미사뿐 아니라 우리의 삶에 녹아나는 일상의 상징인 평일에 주님의 말씀과 성체를 영하는 것은 매우 복된 일일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2019년도 평일미사는 150명을 목표로 계획하였습니다. “내가 나가면 됩니다. 함께 나가면 됩니다. 가족이 더불어 나가면 됩니다.” 평일 미사 안에서 본당 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의 일상이 봉헌되고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평화와 기쁨을 덤으로 누리길 희망합니다.

 

또한 각자의 신앙생활을 점검하고 살펴보는 것은 너무나 중요한 일입니다. 고해성사는 부끄러움을 알아내어 심판장 앞에서 죄에 대한 여부를 가리는 일이 아닙니다. 고해성사는 가장 자비로우신 아버지께 자신의 삶을 봉헌하는 자리입니다. 봉헌은 좋은 것만을 가려서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아픈 곳, 부족한 점, 도움이 필요한 일을 비롯해서 모든 것을 아버지께 내어드리고 당신의 손길로 치유를 받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 주저함 없이 신자들이 각자의 마음을 봉헌하도록 독려하겠습니다. 고해성사를 잘 봉헌하기 위해서 고해소 앞에 비치된 성찰에 관한 참고 자료를 수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습니다. 또한 신자들의 영적 선익을 위해 평일 월요일을 포함해서 금요일 미사 전후로 성사를 주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주님의 자비의 샘물을 마시는 천곡성당 신자들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201916일 천곡성당 손영배 미카엘 신부


사랑으로 이끄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 안에서 교우 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
지난 5년간 우리교구는 새 복음화 여정을 보냈습니다.
교구장 주교님께서 제 본당 교우들에게 교구 초창기 믿음의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미래를 전망하기를 희망하셨습니다.
그리하여 교구 공동체는 앞으로 3년간, ‘믿음 信, 희망 望, 사랑 愛’을 통해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을 이루고자 합니다.
2018년 ‘믿음의 해’, 2019년 ‘희망의 해’, 2020년 ‘사랑의 해’로 정했습니다.
올 해는 ‘믿음의 해’로 “우리 믿음의 영도자시며 완성자이신”(히브12,2) 주 그리스도께 새롭게 돌아서라는 초대에 응답하는 해입니다.
 
무엇보다 나그네 길, 광야의 한 가운데에서 우리는 신앙의 목표를 다시 점검하여야 할 것입니다.
또한 길 잃은 이들을 다시 찾아내어, 한 목자 아래 머물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교구장 주교님께서는 이런 믿음을 갖기 위해 미사 참례를 통한 믿음 증진제안하셨습니다.
또한 쉬는 교우들이 믿음을 회복하기 위한 방안을 간구하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신앙의 구체적인 노력들이 결실을 맺기 위해 묵주기도 1억단성모님과 함께 봉헌하도록 하셨고, 본당 제 단체들의 믿음을 위해 단체 피정권고하셨습니다.
 
이에 우리 천곡성당은 ‘평일미사백명참례’를 역점에 두고 실시하려합니다.
현재 월요일 미사는 15명에서 20명 내외로 매우 미미한 정도의 교우들의 참례로 큰 우려가 아니라 할 수 없습니다.
화요일, 수요일을 제외하면 50명 안팎의 교우들만이 겨우 믿음의 맑은 샘물을 마시고 있습니다.
또한 주일 미사 참례자를 400명에서 500명 사이를 들쑥날쑥하고 있으니 주일의 의미가 점점 퇴색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큽니다.
첫 곡식, 첫 아이를 하느님께 봉헌했던 성경의 정신을 이어 받아 주님께 대한 믿음을 굳건하게 뿌리 내리기 위한 믿음의 첫걸음인 미사참례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우리 믿음의 바탕이자 기틀입니다.
더 나아가 주님의 품에 들지 않고 방황하는 영혼을 위한 우리 본당의 애정은 더 깊이 뿌리내려야 할 것입니다. 옷깃을 여미게 하는 매서운 바람이 드는 겨울이지만 성령의 뜨거운 바람으로 우리 천곡 교우들의 영혼과 육신이 언제나 따뜻하고 안락하시길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청해 봅니다.

--------------------------------------------------------------------------------

실천사항
 
교구장 주교님의 사목지침 아래서 우리 성당의 사목계획 및 실천사항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1. 매월 첫 수요일(쉬는 교우들을 위한 집중 미사/년2회 쉬는 교우 초대 미사 봉헌, 다과 및 친교의 시간) - 구역장/반장 중심
매월 첫 목요일(돌아가신 분들의 영혼을 위한 미사 및 성시간 봉헌)
매월 첫 금요일(가정을 위한 봉헌 미사/초·중·고 겨울방학 동안 함께 미사참례)
미사지향에 따른 봉헌된 이들을 월 말에 집계/공지하여 공동체가 한 달 동안 함께 기도(주님의 기도, 성모송 봉헌)하도록 하겠습니다.

2. 미사 30분 전에 우리 공동체는 성모님과 함께 묵주기도를 봉헌하겠습니다(1인5단/260일/519명 기준/674,700단).

3. 믿음의 해를 맞이해서 분기별 ‘믿음의 해 특강’(총4회)을 교중미사 중에 실시하겠습니다(1월14일 교중미사 이진수신부, 2월 or 사순 대리구장신부 예정).

4. 올바른 믿음을 위한 전례 교육(로마미사경본)을 실시하겠습니다.
(전례의 역사, 교부들의 전례에 대한 가르침, 미사의 영성, 말씀의 의미와 생활에서의 적용 등)

5. 모든 제 단체 피정을 교구가 준비한 정하상 바오로 영성관에서 실시하도록 하겠습니다.

6. 올바른 믿음 생활을 위한 신심서적을 읽고(2/4/6/8/10/12월에 각 한 권, 총 6권의 신심서적) 독후감 제출/시상/ 발표시간을 마련하겠습니다.

7. 가정을 위한 기도(가정성화카드/가정사목국)를 봉헌하겠습니다.

8. 분기별 환경선교(꾸리아/구역)를 장려하겠습니다.

9. 구역장/반장 회의(12월)를 통해, 본당 구성원들이 삶의 현장에서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들을 제안 하고, 이를 추후 본당 사목계획에 반영/공지하겠습니다.
 
이상의 실천 사항들은 2018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2018년 12월 10일 대림 제 2주일
주임신부 손영배 미카엘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