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부님/수녀님 게시판

2021년 사목 지침 신앙과 말씀의 해

1. 하느님 말씀 중심으로 살아가기

2. 나자렛 성가정 본받기

3. 어려운 이웃 돌보기
 

2021년 사목 지침에 따른 본당의 사목 계획

  교구 공동체는 지난 2018년부터 믿음의 해’, ‘희망의 해’, ‘사랑의 해를 거치며 우리 안에 사랑의 열매를 맺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2020년 우리는 고난의 여정을 걸어야만 했습니다. 예기치 못한 전염병으로 신앙과 사회의 모든 활동에 제동이 걸렸고, 미사성제 중단까지 있었습니다. 성전은 불이 꺼졌지만 우리 교우들은 가정에서 성경을 읽고 기도했으며, 방송으로나마 미사를 시청하고 선행과 자선을 베푸는데 소홀하지 않으려 했습니다.

  우리는 이 고난의 여정에서 인간적 성장신앙적 성숙의 은혜를 받았습니다. 우리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물론 가야 할 길은 멉니다. 여전히 본당 공동체의 신앙 활동은 위축되고 성사의 은총을 누릴 기회도 제한적입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이 위기를 기회로 삼아 개인과 가정을 중심으로 하느님 말씀에 더욱 다가서야 할 것입니다.
 

첫째, 하느님의 말씀과 친밀해집시다.

  주변에 좋은 책은 많지만, 하느님 말씀보다 더 위로가 되고 힘이 되는 것은 없습니다. “사실 하느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쌍날칼보다 더 날카롭습니다.”(히브 4,12) 성경을 읽으면 읽을수록 우리의 삶은 반드시 변화할 것입니다. “성경은 그리스도 예수님에 대한 믿음을 통하여 구원을 얻는 지혜를 그대에게 줄 수 있습니다”(2티모 3,15-17)

- ·구약 성경 통독하기

- 주일의 성구 암송하고 실천하기

- 가톨릭 영상 교리 47편 시청하기

둘째, 나자렛 성가정을 본받읍시다.

  코로나19로 인해 신앙의 중심축이 본당에서 가정으로 이동했지만, 가정에서의 기도 생활은 여의치 않습니다. 우리 가정 안에서 예수님을 모심으로 성가정으로 성장해야 합니다. 촛불을 밝히고 가족들이 둘러앉아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감사의 기도를 올려야 합니다. 가족이 함께 기도하는 것이 성가정을 이루는 것이며, 자녀에게 물려줘야 할 가장 귀하고 소중한 유산입니다.

- 가정이 함께 복음서 이어쓰기

- 가정 기도 시간 갖기

- 가정 성지 순례 하기
 

셋째,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합시다.

  하느님의 말씀을 가까이 할 뿐 아니라, 그 말씀을 실제로 행할 때 우리는 하느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기쁨의 은총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교회는 초대 시대부터 기도와 단식, 자선을 중요한 덕행으로 중시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우리 주위에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이 많아졌습니다. 할 수만 있다면 선행을 거절하지 말아야 합니다.(잠언3,27)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하느님께서 갚아주실 것입니다.(마태 6,4)

- 코로나19 모금에 참여하기

- 이주민 가정 돌보기

- 생태적 희생으로 기부하기


 

2. 2021년 사목지침에 따른 본당의 실천사항

하느님 말씀 중심으로 살아가기

    - ·구약 통독하기

       가톨릭 굿뉴스에서 실시하고 있는 본당 대항 매일 복음 쓰기에 동참

    - 주일의 성구 암송하고 실천하기

       승강기 내부와 계단에 게시된 복음 성구 읽고 묵상하기

    - 가톨릭 영상 교리 47편 시청하기

       본당 홈페이지와 소공동체 봉사자를 통해 전달된 유투브 시청하기
 

나자렛 성가정 본받기

    - 가정이 함께 복음서 이어쓰기

       20년 성탄을 맞아 나누어 드린 가정 복음서 이어쓰기 실천하기

    - 가정 기도 시간 갖기

       부모님이 각 가정의 단톡방에 매일 일정한 시간에 가정을 위한 기도를 전송하여 같은 시간에
       기도하기

    - 가정 성지 순례하기

       성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을 맞아 김대건 신부님과 관련된 성지 방문 권고.
      
휴가를 이용해 성지 방문 1회 하기

 

어려운 이웃 돌보기

    - 코로나19 모금에 참여하기

       코로나19의 퇴치를 위한 미사 30분 전 묵주기도 매일 실시

       분기별 2차 헌금 실시하기(4)

    - 이주민 가정 돌보기

       이주 노동 사목과 성베네딕토 이주민 센타 지속적 지원

    - 생태적 희생으로 기부하기

       우리농 매장의 이용을 통해 마련된 수익금을 기부


2020 사목지침에 따른 사목계획 및 실천사항
 

2020 사목지침에 따른 본당의 사목계획’  

교구 공동체는 지난 2018년부터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의 여정을 걸어왔으며, 올해 그 여정을 마무리하면서 사랑의 해를 맞이합니다. 사랑은 어둠으로 가득한 세상을 밝혀주고, 우리를 살아 움직이게 하는 희망과 용기를 주는 빛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요한 4, 16) 그리스도인은 이 말씀으로 자기 삶의 근본적인 결단을 드러냅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윤리적 선택이나 고결한 결정이 아니라, 삶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는 사건을 만나는 일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먼저 사랑하셨으므로 사랑은 이제 더 이상 단순한 계명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다가오시는 사랑의 은총에 대한 응답입니다. 그분께서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고, 계속해서 먼저 사랑하십니다. 특히 성체성사를 통해 언제나 우리를 만나러 오십니다. 교회의 전례에서, 교회의 기도에서, 신앙 공동체에서, 지금도 우리는 하느님의 현존과 사랑을 다양하게 체험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역시 똑같은 사랑으로 응답할 수 있습니다. (교황 베네딕토 16,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 17항 참조

올 해 교구에서 희망한 실천사항은 세 가지입니다.  

첫째, 하느님의 사랑 안에 머물기입니다.  

매일 당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주일 미사 외에 평일 미사 1회 이상 참여를 통해 하느님의 말씀과 성체를 만나는 기쁨을 체험하면 좋겠습니다.  

둘째, 나의 사랑이 하느님께 항햐기입니다.   

가족이나 이웃 중에 있는 냉담자 혹은 봉헌하고자 하는 예비자를 위해 가능한 매일 기도를 봉헌해 주시고, 자녀들이 학업으로 인해 주일학교 참석을 뒤로 미루어 냉담을 하거나, 바쁜 생 활 등으로 인해 혼인성사를 잊지 않도록 이끌어 주십시오.   

셋째, 나의 하느님 사랑이 이웃에게 향하기  

직장을 가는 배우자나 학교를 가는 자녀의 머리나 어깨에 손을 얹어 진심으로 축복해 주시길 바랍니다. 하느님을 통해 드리는 여러분의 사랑이 가족을 지켜줄 것입니다. 본당 교우들과 지역민 뿐 아니라 한반도 통일을 위한 매일 밤 9시 주모경 드리기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들이 한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는 우리를 하나로 일치시키고 공동체에도 평화를 가져올 것입니다.


2019년 사목지침에 따른 사목계획 및 실천사항

 

2019년 사목지침에 따른 본당의 사목계획

교구 공동체는 3년간 믿음, 희망, 사랑을 통해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을 권고했으며, 지난해 믿음의 해를 뜻깊게 보냈습니다. 올해는 희망의 해로 더욱 확고한 희망을 간직하라는 주교님의 권고에 따라 사목 계획 및 실천사항을 계획 수립합니다. 또한 지난 2018114일 개최하였던 2019년 천곡성당 사목회 연수(분과별 비전, 의제, 실천과제 설정을 위한 퍼실리테이션)에 논의 되었던 사목 계획 및 의제와 실천 사항도 함께 수립합니다.

올 해 본당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할 내용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희망을 전하는 선교의 일상화입니다.

선교의 일상화를 위해 ‘1인 이상 선교하기‘1인 이상 냉담교우 돌보기라는 두 가지 실천사항을 정했습니다. 세부 계획은 본당사목보고서를 참조하시면 되겠습니다(게시판참조).

 

둘째, 평일 미사 참례와 고해성사의 생활화입니다.

지난 2018년 미백운동(평일미사백명참례)의 결과, 현재 평일 미사 참례자 수는 목요일을 제외한 월, , , 금요일 평균은 80~90명 내외 수준입니다. 완전히 만족할 만한 참례 인원은 아니지만 신자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능동적인 참례로 이루어낸 의미 있는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특별히 올해는 신자 권면과 쉬는 이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쏟을 것입니다. 평일 미사를 통해서 새 신자들과 쉬는 교우들을 기억하고 봉헌하도록 안내할 것 입니다. 또한 고해성사의 경우 2017년 부활 461, 성탄 351명 일반고해 786명이었다면 2018년 부활 394, 성탄 383, 일반고해 890명으로 판공성사에서는 크게 변동이 없었지만 일반 고해성사의 경우 2017년도에 비해 104명이 증가하였습니다.

 

신앙생활의 핵심은 기도입니다. 또한 모든 기도의 바탕이자 정수가 되는 것은 미사참례입니다. 주일에 한 번 의무적으로 참례하는 미사뿐 아니라 우리의 삶에 녹아나는 일상의 상징인 평일에 주님의 말씀과 성체를 영하는 것은 매우 복된 일일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2019년도 평일미사는 150명을 목표로 계획하였습니다. “내가 나가면 됩니다. 함께 나가면 됩니다. 가족이 더불어 나가면 됩니다.” 평일 미사 안에서 본당 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의 일상이 봉헌되고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평화와 기쁨을 덤으로 누리길 희망합니다.

 

또한 각자의 신앙생활을 점검하고 살펴보는 것은 너무나 중요한 일입니다. 고해성사는 부끄러움을 알아내어 심판장 앞에서 죄에 대한 여부를 가리는 일이 아닙니다. 고해성사는 가장 자비로우신 아버지께 자신의 삶을 봉헌하는 자리입니다. 봉헌은 좋은 것만을 가려서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아픈 곳, 부족한 점, 도움이 필요한 일을 비롯해서 모든 것을 아버지께 내어드리고 당신의 손길로 치유를 받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 주저함 없이 신자들이 각자의 마음을 봉헌하도록 독려하겠습니다. 고해성사를 잘 봉헌하기 위해서 고해소 앞에 비치된 성찰에 관한 참고 자료를 수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습니다. 또한 신자들의 영적 선익을 위해 평일 월요일을 포함해서 금요일 미사 전후로 성사를 주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주님의 자비의 샘물을 마시는 천곡성당 신자들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201916일 천곡성당 손영배 미카엘 신부


사랑으로 이끄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 안에서 교우 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
지난 5년간 우리교구는 새 복음화 여정을 보냈습니다.
교구장 주교님께서 제 본당 교우들에게 교구 초창기 믿음의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미래를 전망하기를 희망하셨습니다.
그리하여 교구 공동체는 앞으로 3년간, ‘믿음 信, 희망 望, 사랑 愛’을 통해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을 이루고자 합니다.
2018년 ‘믿음의 해’, 2019년 ‘희망의 해’, 2020년 ‘사랑의 해’로 정했습니다.
올 해는 ‘믿음의 해’로 “우리 믿음의 영도자시며 완성자이신”(히브12,2) 주 그리스도께 새롭게 돌아서라는 초대에 응답하는 해입니다.
 
무엇보다 나그네 길, 광야의 한 가운데에서 우리는 신앙의 목표를 다시 점검하여야 할 것입니다.
또한 길 잃은 이들을 다시 찾아내어, 한 목자 아래 머물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교구장 주교님께서는 이런 믿음을 갖기 위해 미사 참례를 통한 믿음 증진제안하셨습니다.
또한 쉬는 교우들이 믿음을 회복하기 위한 방안을 간구하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신앙의 구체적인 노력들이 결실을 맺기 위해 묵주기도 1억단성모님과 함께 봉헌하도록 하셨고, 본당 제 단체들의 믿음을 위해 단체 피정권고하셨습니다.
 
이에 우리 천곡성당은 ‘평일미사백명참례’를 역점에 두고 실시하려합니다.
현재 월요일 미사는 15명에서 20명 내외로 매우 미미한 정도의 교우들의 참례로 큰 우려가 아니라 할 수 없습니다.
화요일, 수요일을 제외하면 50명 안팎의 교우들만이 겨우 믿음의 맑은 샘물을 마시고 있습니다.
또한 주일 미사 참례자를 400명에서 500명 사이를 들쑥날쑥하고 있으니 주일의 의미가 점점 퇴색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큽니다.
첫 곡식, 첫 아이를 하느님께 봉헌했던 성경의 정신을 이어 받아 주님께 대한 믿음을 굳건하게 뿌리 내리기 위한 믿음의 첫걸음인 미사참례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우리 믿음의 바탕이자 기틀입니다.
더 나아가 주님의 품에 들지 않고 방황하는 영혼을 위한 우리 본당의 애정은 더 깊이 뿌리내려야 할 것입니다. 옷깃을 여미게 하는 매서운 바람이 드는 겨울이지만 성령의 뜨거운 바람으로 우리 천곡 교우들의 영혼과 육신이 언제나 따뜻하고 안락하시길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청해 봅니다.

--------------------------------------------------------------------------------

실천사항
 
교구장 주교님의 사목지침 아래서 우리 성당의 사목계획 및 실천사항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1. 매월 첫 수요일(쉬는 교우들을 위한 집중 미사/년2회 쉬는 교우 초대 미사 봉헌, 다과 및 친교의 시간) - 구역장/반장 중심
매월 첫 목요일(돌아가신 분들의 영혼을 위한 미사 및 성시간 봉헌)
매월 첫 금요일(가정을 위한 봉헌 미사/초·중·고 겨울방학 동안 함께 미사참례)
미사지향에 따른 봉헌된 이들을 월 말에 집계/공지하여 공동체가 한 달 동안 함께 기도(주님의 기도, 성모송 봉헌)하도록 하겠습니다.

2. 미사 30분 전에 우리 공동체는 성모님과 함께 묵주기도를 봉헌하겠습니다(1인5단/260일/519명 기준/674,700단).

3. 믿음의 해를 맞이해서 분기별 ‘믿음의 해 특강’(총4회)을 교중미사 중에 실시하겠습니다(1월14일 교중미사 이진수신부, 2월 or 사순 대리구장신부 예정).

4. 올바른 믿음을 위한 전례 교육(로마미사경본)을 실시하겠습니다.
(전례의 역사, 교부들의 전례에 대한 가르침, 미사의 영성, 말씀의 의미와 생활에서의 적용 등)

5. 모든 제 단체 피정을 교구가 준비한 정하상 바오로 영성관에서 실시하도록 하겠습니다.

6. 올바른 믿음 생활을 위한 신심서적을 읽고(2/4/6/8/10/12월에 각 한 권, 총 6권의 신심서적) 독후감 제출/시상/ 발표시간을 마련하겠습니다.

7. 가정을 위한 기도(가정성화카드/가정사목국)를 봉헌하겠습니다.

8. 분기별 환경선교(꾸리아/구역)를 장려하겠습니다.

9. 구역장/반장 회의(12월)를 통해, 본당 구성원들이 삶의 현장에서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들을 제안 하고, 이를 추후 본당 사목계획에 반영/공지하겠습니다.
 
이상의 실천 사항들은 2018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2018년 12월 10일 대림 제 2주일
주임신부 손영배 미카엘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