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가톨릭부산 2016.11.16 10:12 조회 수 : 104

호수 2409호 2016.11.20 
글쓴이 이균태 신부 

그리움

이균태 신부 / 해양사목 lee2kt@gmail.com

눈물이 마를 새 없었던 너의 그 선한 눈동자가
퀭한 눈 속에 비쳤던 너의 그 따스한 손이
서슬 퍼렇게 독이 오른 여우에게 당당했던 너의 그 배짱이
채찍 들고 판을 엎어버리던 너의 그 뜨거움이 그립다.
허탈함과 분노로 오장육부가 쥐어흔들리는 나날이 계속되고
불안과 안쓰러움이 교차되는
어둠의 터널 속에 갇힌 시간이 늘수록
“아빠”를 찾으며 뜬눈으로 하얀 밤을 보내 놓고도,
새벽별 하나에 빙긋이 미소 보내며,
“자, 일어나 가자”너의 말 한마디가 참으로 그립다

수많은 군중들의 환호와 박수,
국내외 유명인사들의 축전으로 가득 찬 화려한 대관식 대신에,
로마 군사들의 조롱과 채찍질,
뻐꾸기들의 거짓에 놀아나고,
사기 당한 어리석은 백성들의 야유로 가득 찼던
가시관의 대관식
온갖 보석으로 치장한 왕좌가 아니라,
십자가라는 왕좌에서 죽음을 맞이했던 너
그러나 그 마지막 순간조차도 너는
“이제 다 이루었다”했었지.
너를 죽이면, 백의 너가 다시 나고,
백의 너를 죽이면, 천의 너가 다시 난다는
이 부활을 믿고, 희망하며
너는 그렇게 아빠 품에 너를 맡겼었지.
그런 네가 몸서리치게 그립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409호 2016.11.20  그리움 이균태 신부  104
35 2408호 2016.11.13  복음 정신 조영만 신부  56
34 2407호 2016.11.6  죽음에 대한 예의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 있는 것이다.”(루카 20, 38) 김상효 신부  115
33 2404호 2016.10.16  그대, 잘 지내시는지요? 이균태 신부  63
32 2403호 2016.10.09  길을 묻는 시대 조영만 신부  82
31 2402호 2016.10.02  믿음의 분량 -“믿음을 더하여 주십시오.”(루카 17, 5) 김상효 신부  75
30 2400호 2016.09.18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헌지도 모름서? 이균태 신부  102
29 2399호 2016.09.11  잃어버린 것에 대한 회한 조영만 신부  172
28 2398호 2016.09.04  네로와 BJ 그리고 혐오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루카 14, 27) 김상효 신부  111
27 2396호 2016.08.21  “맥 풀린 손과 힘 빠진 무릎을 바로 세워 바른길을 달려가십시오. 그리하여 절름거리는 다리가 접질리지 않고 오히려 낫게 하십시오.”(히브 12, 12∼13) 이균태 신부  177
26 2395호 2016.08.14  반공의 국익 조영만 신부  72
25 2394호 2016.08.07  사드(THAAD)와 금송아지 김상효 신부  77
24 2391호 2016.07.17  우리 시대에 좋은 몫(루카 10, 42)을 택하는 일 - 개인 탓이 아닌 공동선을 위하는 일 이균태 신부  108
23 2390호 2016.07.10  사람이 있다! 조영만 신부  70
22 2389호 2016.07.03  나를 바칠 그 무엇 - “내 이름 때문에” (마태 10, 22) 김상호 신부  42
21 2388호 2016.06.26  서 있는 위치가 달라지면, 펼쳐진 풍경도 달라진다. 이균태 신부  164
20 2386호 2016.06.12  감춤 & 드러냄 조영만 신부  50
19 2385호 2016.06.05  너에게 -“젊은이야, 일어나라.”(루카 7, 14) 김상효 신부  95
18 2382호 2016.05.15  가르치고 배우면서 서로 자란다. 敎學相長의 자리 : 교회와 세상 이균태 신부  102
17 2381호 2016.05.08  매체와 메시지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사도 1, 11) 김상효 신부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