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가톨릭부산 2018.07.11 14:03 조회 수 : 56

호수 2497호 2018.07.15 
글쓴이 김상진 요한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 언론인 daedan57@hanmail.net
 

   얼마 전에 텃밭에서 감자를 캤다. 호미로 두둑을 헤치자 감자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었다. 감자밭을 헤집고 다니는 동안 모든 잡념은 사라지고 오로지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었다.

   감자밭에서 만난 하느님은 이랬다.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느라 그 작은 씨감자 한 조각에서 5∼10개의 새 감자를 맺게 하셨다. 감자밭에 굼벵이 약은 물론 농약을 전혀 치지 않았더니 대부분 감자에는 굼벵이가 파먹은 흔적이 남았다. 굼벵이 상처는 보존성을 떨어뜨리고, 감자를 빨리 상하게 했다. 그럴 줄 알았지만 내가 덜 먹고 굼벵이와 나눠 먹자는 생각에 약을 치지 않았을 뿐이다.
   감자밭에 굼벵이가 살게 하는 데도 뜻이 있었다. 감자는 뿌리가 따뜻해야만 수확량이 많다. 그래서 관행농법은 검은 비닐 피복을 씌운다. 나는 비닐피복도 하지 않고 농약도 치지 않았다. 그렇다면 많은 굼벵이 때문에 감자 농사를 망치는 게 맞다. 그러나 나의 감자 농사는 관행농법의 80% 수확은 거두었다. 그 이유는 두더지 때문이었다. 두더지가 굼벵이를 잡느라 땅속을 헤집고 다니면서 흙 속에 바람구멍을 많이 만들었다. 그 바람구멍을 통해 한낮의 따뜻한 공기가 감자 뿌리까지 닿았다. 여기에다 굼벵이가 흙을 떼알 구조로 만들면서 흙 속의 수분과 양분을 넉넉하게 만든 효과도 봤다. 덕분에 내 감자는 굼벵이 자국은 있지만 싱싱하고 맛이 좋았다.
   아하, 굼벵이라는 미물도 헛되이 창조하신 것이 아니구나. 또 굼벵이가 마구 번식하지 못하도록 두더지라는 천적도 창조하셨구나. 하느님의 계획아래 창조되지 않은 생명체는 없구나. 그러한 묵상들이 떠올랐다.

   씨감자를 심을 때 작은 것은 통째로, 큰놈은 여러 조각으로 잘라서 심었다. 그런데 통째로 심은 감자보다 여러 조각으로 자른 씨감자에서 많은 감자가 열렸다. 상처와 시련이 더 많은 성과를 거두게 하시는구나.

   아울러 우리가 시중에서 구입하는 겉이 매끈한 감자에는 얼마나 많은 굼벵이 약이 뿌려졌는지도 알았다. 자연과 공생하지 않으려는 인간의 욕망이 굼벵이만 죽이는 것이 아니라 인간도 병들게 하고 있었다.

   농부는 하느님의 창조 사업을 맡은 첨병이다. 인류의 첫 직업이기도 했다. 그토록 신성한 직업인데도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농민 주일을 맞아 농업과 농부의 중요성을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도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99 2507호 2018.09.23  하느님 네비게이션 김상진 요한  23
498 2506호 2018.09.16  우리 집 성모님 김나현 가브리엘라  29
497 2505호 2018.09.09  “주님 안에 우린 하나 - 두려워하지 마라” 시안비 마리아  26
496 2504호 2018.09.02  신앙인의 ‘워라밸’ 탁은수 베드로  38
495 2503호 2018.08.26  선택 하창식 프란치스코  41
494 2502호 2018.08.19  정치는 공동선을 추구하는 사랑의 형태입니다. 김검회 엘리사벳  63
493 2501호 2018.08.12  착한 목자의 목소리 박주영 첼레스티노  61
492 2499호 2018.07.29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하느님을 신뢰 할 수 있다 김상원 요셉  122
491 2498호 2018.07.22  귀 기울이는 교회 변미정 모니카  42
» 2497호 2018.07.15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56
489 2496호 2018.07.08  기적을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박옥위 데레사  64
488 2495호 2018.07.01  “불법체류자? 불법인 사람은 없습니다.” 차광준 신부  61
487 2494호 2018.06.24  확실한 행복 탁은수 베드로  61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65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55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74
483 2490호 2018.05.27  네 이름은 마야 오지영 젬마  54
482 2489호 2018.05.20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71
481 2488호 2018.05.13  SNS 전교 김상진 요한  76
480 2487호 2018.05.06  어떤 비타민을 드십니까? 정재분 아가다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