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인 아스피린

가톨릭_부산 2022.01.19 10:17 조회 수 : 1

호수 2689호 2022. 1. 23 
글쓴이 윤경일 아오스딩 
영적인 아스피린

 
 
윤경일 아오스딩 / 좌동성당 의료인
ykikhk@hanmail.net

 
  하느님은 사랑이신데 왜 우리에게 고통을 요구하실까? 때로는 고통을 넘어 완전한 버림받음까지 원하실까? 살다 보면 누구나 큰 상실의 고통을 겪는다. 한 여성이 진료실에 찾아와 “선생님, 제가 너무나 고통스러워요. 가슴이 찢어지고 미어져서 한순간도 견딜 수가 없어요. 마음을 다스리는 아스피린 좀 주세요.”라고 말했다. 사연인즉, 고속도로상에서 빗길에 미끄러져 사고를 당한 운전자를 발견한 그녀의 남편이 차를 세우고 부상자를 돕다가 또다른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남편이 이차 사고사를 당한 것이었다.
 
   이 충격적인 고통을 다스려줄 정신적 진통제라. 아스피린과 같은 약이 신체 증상은 완화시켜 줄 수 있지만 어떻게 정신적 고통까지 없애 줄 수 있겠는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서 항우울제 처방을 생각했지만 불의의 사고로 남편을 잃은 엄청난 고통은 약 처방만으로 해결될 일이 결코 아니었다. 깊고 깊은 마음 앓이의 시간을 거스를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그녀가 울부짖고 통곡하는 대로 받아주기만 했다.
 
   한 화가는, 아침에 출근할 때 다정하게 인사하던 딸이 오후에 갑자기 사고로 하늘나라로 갔다는 비보를 듣게 되었다. 이보다 더 큰 충격이 또 있을까? 애써 키운 자식을 한순간에 잃어버리면 하늘이 무너지는 심정일 것이다. 성실히 신앙생활을 해 오던 사람도 이런 허망한 일을 당하면 하느님을 원망하고 성당에 나가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상실에는 차갑고 쓰디쓴 고통만 따를까...
 
   그런 현실이 너무도 싫어 그 화가는 멀리 떠나갔다. 자식에 대한 죄책감을 씻어보고자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을 신발이 누더기가 될 때까지 걷고 또 걸었다. 긴 시간 방황 끝에 마음을 붙잡고 기도를 하기 시작했는데 어느 순간 빛을 발견했다. 그리하여 영혼의 허물을 하나씩 둘씩 걷어내면서 묵상 속에 비친 산티아고의 모습을 여러 형상의 작품으로 담아내었다. 
 
   자식을 잃은 상황은 변한 게 없고 고통스런 기억이 완전히 지워진 것도 아니지만 화가는 차츰 하느님 안에서 평화를 얻으며 자기 자신 너머를 바라보고, 또 주어진 삶 자체를 받아들이고 사랑함으로써 상처를 치유해 나갔다. 이렇게 하느님께서 주신 영적 의미를 깨닫게 되니 자식을 잃은 크나큰 고통은 줄어들 수 있었고 그의 그림은 창의성으로 빛났다. 
 
   삶에서 찾아오는 예기치 못한 고통은 하느님께서 우리를 버리고자 함이 아니라 이기적인 마음을 정결케 하여 진정한 사랑의 길로 들어서게 하기 위함임을 믿는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689호 2022. 1. 23  영적인 아스피린 new 윤경일 아오스딩  1
648 2688호 2022. 1. 16  감사함의 생활화 송상철 요셉  3
647 2687호 2022. 1. 9  예수님 꽃 피우기 조수선 안나  4
646 2686호 2022. 1. 2  온 세상에 그리스도의 빛을 전합시다 우세민 윤일 요한  4
645 2684호 2021. 12. 26  고귀한 ‘혼인성사’ 송현 신부  3
644 2682호 2021. 12. 19  [이콘읽기] 마리아, 엘리사벳 방문하심 file 이인숙 안젤라  6
643 2681호 2021. 12. 12  아직도 저를 버리지 않으셨군요! 정연순 안나  8
642 2680호 2021. 12. 05  행복을 전하는 이방인들 이영훈 신부  1852
641 2679호 2021. 11. 28  나무의 일생과 대림 시기 이정재 요셉  7
640 2678호 2021. 11. 21  성서 주간 말씀잔치 권순도 신부  2
639 2677호 2021. 11. 14  통공을 믿으며 탁은수 베드로  3
638 2676호 2021. 11. 7  “당신이 천주교인이오?”(1846년 8월 26일 김대건 신부님 옥중 서한 中) 최재석 사도요한  3
637 2675호 2021. 10. 31  아! 옛날이여! 장혜영 루피나  6
636 2674호 2021. 10. 24  아궁이 불을 지피며 박선정 헬레나  9
635 2673호 2021.10.17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하여 한영해 아가다  8
634 2672호 2021.10.10  최재선 사도요한 주교님과 묵주 기도 정효모 베드로  5
633 2671호 2021.10.03  저희는 사랑이 필요합니다. 최연수 신부  13
632 2670호 2021.09.26  가톨릭 사회교리와 난민 김검회 엘리사벳  7
631 2669호 2021.09.19  장기 숙성 와인처럼 윤경일 아오스딩  18
630 2668호 2021.09.12  가톨릭 성지회와 목욕봉사단 file 서남철 대건안드레아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