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73호 2019.12.15 
글쓴이 김무종 신부 

미션 파서블이기를 희망하며...
 

김무종 프란치스코 신부 / 멕시코 캄페체교구 선교
 

   선교사로 살기 위해 멕시코로 온 지도 이제 일 년 하고도 육개월이 지났습니다. 그 시간을 하나둘 되돌아보면 놀라움과 은혜로움의 연속이었습니다. 한 본당에서 보좌신부로서 이 년의 시간을 보내고, 다른 본당으로 발령을 앞두고 있던 때에, 뜻밖에 찾아온 선교사 지원 기회는 지금껏 저에게 값진 선물들을 듬뿍 안겨주고 있습니다. 사실 그때까지는 본당 사목만을 생각했지, 다른 소명에 헌신한다는 것은 전혀 생각지도 못 했기 때문에 이 우연이, 아니 이 섭리가 더 소중하게 다가오지 않나 싶습니다. 때로는 제가 어쩌다가 한국보다 열다섯 시간 느린 캄페체라는, 멕시코 내에서도 작고 가난한 주(州)의 한 본당까지 오게 됐을까 놀랍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이곳에서 만나는 형제자매들, 특히 아주 외진 마야 지역 원주민들을 만나고 함께 살아가는 것이 또한 너무나도 신비롭고 엄청난 인연이구나 생각합니다.

   이곳 한국외방선교회 멕시코 지부에서는 시골 지역 본당 사목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사실 멕시코 내 사제의 수가 굉장히 많은 편이지만, 아직도 여전히 외진 곳에 위치한 본당에서 20개 정도의 공소를 돌며 미사를 집전하면서 진득하게 4~5년을 살 사제들을 필요로 하기 때문입니다. 현재는 도시 본당에서 3개월 정도 적응 기간을 갖고 있지만, 저 또한 이후에는 시골 본당에서 활동할 예정입니다. 이러한 상황이다 보니 대개 많이들 생각하시는 의료사업이나 특별한 주민 지원 사업 같은 것들을 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이곳에서 제가 할 일은 한국에서처럼 다시 본당 사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곳에서 제가 느끼는 보람 또한 한국에서와 같습니다. 성사를 집행하고 병자들을 방문하고 교우들과 함께 살아가면서 느끼는 그것입니다. 그럼에도 이곳에서 삶이 제게 더더욱 소중하게 다가오는 것은 아마도 문화도 인종도 다른 사람들과 만나고 있기 때문일 겁니다. 그런 다름에서 오는 한계, 언어적인 한계도 있지만, 성령께서 나약한 우리를 도와주실 것이기에 이 모든 것을 이겨 내고도 남을 거라 확신합니다.


멕시코3.jpg

멕시코2.jpg

멕시코1.jpg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73호 2019.12.15  미션 파서블이기를 희망하며... file 김무종 신부  5
548 2572호 2019.12.08  주님만 바라보며 박문자 데레사  5
547 2569호 2019.11.17  천국을 향한 순례의 시작 강송환 마르코  40
546 2565호 2019.10.20  가장 낮은 곳을 택하여 김도아 프란치스카  25
545 2564호 2019.10.13  공감 윤경일 아오스딩  11
544 2563호 2019.10.06  또 하나의 선교지 군대 김창환 신부  9
543 2560호 2019.09.15  짠맛을 잃어가는 이 시대에 꾸르실료의 정신으로 맛을 더하자! 김경욱 신부  19
542 2559호 2019.09.08  7 rings(7개 반지)라는 팝송을 아시나요 박선정 헬레나  32
541 2558호 2019.09.01  선물 김홍석 신부  25
540 2556호 2019.08.18  장미뿌리 묵주 김태수 클레멘스  27
539 2555호 2019.08.11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 이혜순 릿다  21
538 2554호 2019.08.04  인생여정 필수품 탁은수 베드로  23
537 2552호 2019.07.21  “감사합니다.” 장현우 신부  24
536 2551호 2019.07.14  희망이 되시는 예수님 박문자 데레사  32
535 2550호 2019.07.07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정우학 신부  37
534 2548호 2019.06.23  오늘의 세례자 강송환 마르코  40
533 2547호 2019.06.16  또 하나의 열매 김영수 신부  18
532 2546호 2019.06.09  세 번의 믿음의 기회 민훈기 가브리엘  14
531 2545호 2019.06.02  하늘공원 가족 이야기 김영숙 체칠리아  23
530 2543호 2019.05.19  그들은 지금 어디에... 윤경일 아오스딩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