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가톨릭부산 2018.05.16 11:28 조회 수 : 72 추천:1

호수 2489호 2018.05.20 
글쓴이 성지민 그라시아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 초량성당, 노동사목 free6403@hanmail.net
 

  노동사목에서 하는 중요한 일 중 하나는 이주노동자들이 겪는 어려운 일을 상담하고 도움을 주는 역할입니다. 지금은 그 횟수가 줄었다고는 하지만“3달째 임금을 못 받았어요.”“사장님이 퇴직금 안 줘요.”“친구가 프레스기에 손가락이 잘렸는데 어떻게 해요?”등의 내용입니다. 상담 후 먼저 하는 일은 내용 확인을 위해 사업주와 통화하는 일입니다. 대부분의 사업주나 담당자는 사실을 확인하고 잘못 알고 있거나 처리된 부분을 시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답변을 주지만, 그렇지 못한 사업주와의 통화는 같은 한국 사람이라는 게 부끄러울 때가 있습니다.

-‘1년 이상 일한 노동자입니다. 퇴직금 주셔야 되는데요?’대답은‘아, 몰랐습니다.’
-‘급여명세서 금액이 안 맞는 것 같아서요.’상대방이 짜증냅니다.‘뭐가요?’한숨을 쉽니다.‘연장·야간근무 수당이 제대로 계산이 안 된 것 같네요. 최저임금으로 계산 하신 것 같은데요? 1.5배 계산이 안 되었네요.’대답에 시간이 걸립니다.‘어떻게 된 건지 모르겠네요. 확인해 볼게요.’
-‘노동자가 산재신청을 하려고 합니다.’당황해 합니다.‘가입 안했는데요.’짜증이 납니다.‘산재보험은 4대보험 가입 안 되어있어도 신청 가능합니다.’의심스런 말투로 대답합니다.‘그렇습니까? 몰랐습니다.’저는 묻습니다.‘그런데 왜 4대보험 가입을 안 하신 건가요?’  
-‘계약 할 때 월 200만원 준다고 하셨죠?’천연덕스럽게 대답합니다.‘아 그거는 일 많을 때 이야기고 지금 일 없어. 당장 내보낼 수도 있는데 데리고 있는 거라니까.’화가 납니다.‘근로계약 위반입니다. 5인 이상 사업장에서는 해고 마음대로 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사업장 귀책사유로 노동자가 일을 쉬면 휴업수당도 챙겨주셔야 합니다.’저에게 소리칩니다.‘뭐라고??’

  전화를 끊고 난 뒤에도 좀처럼 화가 가시질 않습니다. 심장이 벌렁벌렁 하루 종일 멍한 상태이기도 합니다. 이주노동자들만의 문제라고 하기엔 같은 상황들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습니다.‘근로기준법’과 같은 법들은 왜 만들어졌을까요? 무시해도 좋을 법이라면 애초에 만들지 않았겠지요? 하느님 법을 지키는 그리스도인이라면 우리가 살면서 지켜야 할 법들을 당신이 몰랐다고 천연덕스럽게 대답하는 바로 그 순간, 하느님 창조사업에 동참하는 신성한‘노동’의 가치를 스스로 깎아내리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03 2511호 2018.10.21  당신은 누구십니까? 성지민 그라시아  10
502 2510호 2018.10.14  딸의 느린 엽서 박주영 첼레스티노  22
501 2509호 2018.10.07  묵주기도 하기 좋은 날 조수선 안나  42
500 2508호 2018.09.30  ‘천주교 부산교구 노동사목센터’ 문을 열며…. 이영훈 신부  57
499 2507호 2018.09.23  하느님 네비게이션 김상진 요한  34
498 2506호 2018.09.16  우리 집 성모님 김나현 가브리엘라  32
497 2505호 2018.09.09  “주님 안에 우린 하나 - 두려워하지 마라” 시안비 마리아  28
496 2504호 2018.09.02  신앙인의 ‘워라밸’ 탁은수 베드로  42
495 2503호 2018.08.26  선택 하창식 프란치스코  45
494 2502호 2018.08.19  정치는 공동선을 추구하는 사랑의 형태입니다. 김검회 엘리사벳  64
493 2501호 2018.08.12  착한 목자의 목소리 박주영 첼레스티노  62
492 2499호 2018.07.29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하느님을 신뢰 할 수 있다 김상원 요셉  123
491 2498호 2018.07.22  귀 기울이는 교회 변미정 모니카  43
490 2497호 2018.07.15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58
489 2496호 2018.07.08  기적을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박옥위 데레사  66
488 2495호 2018.07.01  “불법체류자? 불법인 사람은 없습니다.” 차광준 신부  63
487 2494호 2018.06.24  확실한 행복 탁은수 베드로  62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66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56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