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기쁨의 선물

가톨릭부산 2016.12.07 10:04 조회 수 : 160

호수 2412호 2016.12.11 
글쓴이 신요안 신부 

평화와 기쁨의 선물

신요안 세례자 요한 신부 / 서대신성당 주임

  이사야 예언자는, 오실 메시아는 평화의 전달자라 말한다. 그뿐만 아니라 또 다른 선물인 기쁨도 가져오실 것이라 말한다. 성탄절, 기쁨의 축일이 다가올수록 교회는 그리스도인의 삶에 필수적인 것, 곧 그리스도인의 기쁨을 간직하라고 권유한다.
  세례자 요한은 그리스도를 충실하게 예고했고, 사람들이 하느님께 돌아오는 기쁨을 체험했다.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실 때나 아버지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을 때 요한의 기쁨은 멈출 줄 몰랐다. 요한은 자신의 일이 끝나자 평화로이 죽을 수 있으며 자신에게 남은 일이라고는 충실함에 대한 상급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못했다. 더 나쁜 일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감옥에 있는 동안 고독과 고통은 요한에게 의심을 불러일으켰다.“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마태 11, 3)
  예수님은 요한에게 이렇게 말씀하신다.‘요한, 의심하지 마라. 이사야 예언자와 모든 다른 예언자들이 예고한 것이 나에게서 이루어지고 있다. 그대의 일은 헛되지 않았다. 그저 조금만 더 나를 믿어라. 그러면 그대의 행복은 완벽할 것이다.’예수님은 요한의 마음에 예수님 자신의 기쁨과 위로를 쏟아부으셨다.
  요한의 이야기는 우리의 이야기이다. 우리는 그리스도인이 되었을 때 참으로 행복했다. 그리고 그 행복이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시련과 병, 어려움이 들이닥쳤다. 더 나아가 자신의 약점을 경험하며 다시 죄에 빠져들면서 의심하기 시작했다.‘다른 이들처럼 천당이니 지옥이니 걱정하지 않고, 되는대로 사는 것이 더 현명하지 않을까? 어쩌면 지옥과 천당은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거기에 마음 쓰지 않고 사는 사람들이 더 행복한 것 같다.’
  문제는 우리가 시련을 겪을 때 예수님께 우리의 어려움을 전하는 방법을 잊어버린다는 것이다. 진정 우리가 기도 안에서 예수님을 만난다면 평화와 기쁨을 되찾게 될 것이다. 물론 우리가 기도한다고 모든 문제가 사라지거나 돈이 쏟아져 들어오거나 시련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계속되어 질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간절하게 주고 싶어 하시는 평화와 기쁨은 고통과 시련 가운데서도 우리의 것이 될 것이다. 우리가 요한처럼 하느님의 약속에 충실히 머문다면, 하느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셨듯이 우리가 시련을 겪을 때 우리 믿음을 굳건하게 지켜 주실 것이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81 2449호 2017.08.27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file 장세명 신부  172
480 2448호 2017.08.20  예수님의 쌍방소통 file 윤희동 신부  137
479 2447호 2017.08.13  돌보아 주시는 스승님, 따르고자 하는 제자들 file 김효경 신부  71
478 2447호 2017.08.13  참기쁨 그리고 마리아의 승천(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 file 박기흠 신부  171
477 2446호 2017.08.06  산에서 내려올 때에 file 김상효 신부  206
476 2445호 2017.07.30  하늘나라의 보물 file 이수락 신부  145
475 2444호 2017.07.23  밀인가, 가라지인가? file 방삼민 신부  188
474 2443호 2017.07.16.  살아있는 마음의 밭 file 김정욱 신부  121
473 2442호 2017.07.09  감사합니다 file 최성철 신부  138
472 2441호 2017.07.02  순교 - 하느님 자비에 대한 완전한 응답 - file 손원모 신부  139
471 2440호 2017.06.25  두려움 없이 복음을 전했으면.... file 이민 신부  130
470 2439호 2017.06.18  교회의 심장인 성체와 성혈 file 김성한 신부  142
469 2438호 2017.06.11  삼위일체는 하느님의 인간에 대한 공감(共感) file 김현영 신부  182
468 2437호 2017.06.04  오소서, 성령님 file 윤명기 신부  224
467 2436호 2017.05.28  영혼의 근력 운동 file 경훈모 신부  152
466 2435호 2017.05.21  성령께서 인도하시는 삶 file 조동성 신부  126
465 2434호 2017.05.14  부활, 믿음을 증명하는 시기 file 김성규 신부  107
464 2433호 2017.05.07  성소는 자발적으로 file 전동기 신부  169
463 2432호 2017.04.30  하늘나라로 가는 여정에서 file 유영일 신부  151
462 2431호 2017.04.23  평화가 너희와 함께! file 이승훈 신부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