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기쁨의 선물

가톨릭부산 2016.12.07 10:04 조회 수 : 159

호수 2412호 2016.12.11 
글쓴이 신요안 신부 

평화와 기쁨의 선물

신요안 세례자 요한 신부 / 서대신성당 주임

  이사야 예언자는, 오실 메시아는 평화의 전달자라 말한다. 그뿐만 아니라 또 다른 선물인 기쁨도 가져오실 것이라 말한다. 성탄절, 기쁨의 축일이 다가올수록 교회는 그리스도인의 삶에 필수적인 것, 곧 그리스도인의 기쁨을 간직하라고 권유한다.
  세례자 요한은 그리스도를 충실하게 예고했고, 사람들이 하느님께 돌아오는 기쁨을 체험했다.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실 때나 아버지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을 때 요한의 기쁨은 멈출 줄 몰랐다. 요한은 자신의 일이 끝나자 평화로이 죽을 수 있으며 자신에게 남은 일이라고는 충실함에 대한 상급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못했다. 더 나쁜 일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감옥에 있는 동안 고독과 고통은 요한에게 의심을 불러일으켰다.“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마태 11, 3)
  예수님은 요한에게 이렇게 말씀하신다.‘요한, 의심하지 마라. 이사야 예언자와 모든 다른 예언자들이 예고한 것이 나에게서 이루어지고 있다. 그대의 일은 헛되지 않았다. 그저 조금만 더 나를 믿어라. 그러면 그대의 행복은 완벽할 것이다.’예수님은 요한의 마음에 예수님 자신의 기쁨과 위로를 쏟아부으셨다.
  요한의 이야기는 우리의 이야기이다. 우리는 그리스도인이 되었을 때 참으로 행복했다. 그리고 그 행복이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시련과 병, 어려움이 들이닥쳤다. 더 나아가 자신의 약점을 경험하며 다시 죄에 빠져들면서 의심하기 시작했다.‘다른 이들처럼 천당이니 지옥이니 걱정하지 않고, 되는대로 사는 것이 더 현명하지 않을까? 어쩌면 지옥과 천당은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거기에 마음 쓰지 않고 사는 사람들이 더 행복한 것 같다.’
  문제는 우리가 시련을 겪을 때 예수님께 우리의 어려움을 전하는 방법을 잊어버린다는 것이다. 진정 우리가 기도 안에서 예수님을 만난다면 평화와 기쁨을 되찾게 될 것이다. 물론 우리가 기도한다고 모든 문제가 사라지거나 돈이 쏟아져 들어오거나 시련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계속되어 질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간절하게 주고 싶어 하시는 평화와 기쁨은 고통과 시련 가운데서도 우리의 것이 될 것이다. 우리가 요한처럼 하느님의 약속에 충실히 머문다면, 하느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셨듯이 우리가 시련을 겪을 때 우리 믿음을 굳건하게 지켜 주실 것이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55 2424호 2017.03.05  봄과 사순시기 file 배상복 신부  256
454 2423호 2017.02.26  소유냐 존재냐 file 구경국 신부  125
453 2422호 2017.02.19  누구에게나 하느님의 사랑이 이석희 신부  180
452 2421호 2017.02.12  믿는 사람은 달라야 한다. 김성남 신부  232
451 2420호 2017.02.05  빛과 소금의 생활 임영민 신부  256
450 2419호 2017.01.29  ‘의무’이행이 아닌 ‘복음’의 실천 김형근 신부  126
449 2418호 2017.01.22  회개는 기쁜 소식인가? 이성균 신부  151
448 2417호 2017.01.15  보는 것과 아는 것 윤용선 신부  214
447 2416호 2017.01.08  마구간을 선택하신 하느님의 아들 조성제 신부  171
446 2415호 2017.01.01  ‘예수’- 하느님의 이름 박상대 신부  174
445 2414호 2016.12.25  나의 어둠을 밝히는 빛, 예수님 황철수 주교  242
444 2413호 2016.12.18  요셉의 의로움 예정출 신부  224
» 2412호 2016.12.11  평화와 기쁨의 선물 신요안 신부  159
442 2411호 2016.12.04  오시는 주님은? 이택면 신부  147
441 2410호 2016.11.27  깨어 있어라 문성호 신부  147
440 2409호 2016.11.20  나의 주님, 나의 왕 심순보 신부  227
439 2408호 2016.11.13  인내하는 자, 생명을 얻으리라 이재만 신부  144
438 2407호 2016.11.6  우리의 믿음은? 이기환 신부  96
437 2406호 2016.10.30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허냐고! 박용조 신부  216
436 2405호 2016.10.23  하느님 감사합니다 김영곤 신부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