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매를 맺지 못하는 무화과나무

2019.03.20 10:18 조회 수 : 1

호수 2535호 2019.03.24 
글쓴이 권순도 신부 

열매를 맺지 못하는 무화과나무
 

권순도 신부 / 가톨릭성서사도직
 

   성서교육원에서 수녀님들과 함께 미사를 봉헌하고 있는데, 갑자기 천장에서 벽을 뚫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뚜두두둑 뚜두두둑” 그제서야 오늘 누수 공사가 있는 날이라는 것이 떠올랐습니다. 공교롭게 미사 시간과 겹친 것입니다. “뚜두두둑 뚜두두둑” 끊이지 않는 굉음에 미사를 그만두어야 하나? 바로 옆에 있는 사람에게도 소리가 전달이 되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외부의 상황에 화를 내고, 여건이 맞지 않다고 단념하고 포기할 수도 있었겠지만, 순간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질 수 있나? 더 미사에 집중하고 더 정성스럽게 노력한다면, 그것이 무슨 문제가 될까?” 그렇습니다. 주위의 소란스러움은 한낱 아주 작은 핑곗거리이고 아주 작은 분심 거리에 불과한 것이었습니다.

   살면서 수많은 위기에 직면합니다. 그 가운데에는 나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위기들도 있지요. 되돌아보면, 성소의 위기는 나의 내면의 문제라기보다는 외부로부터 시작된 위기들이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해서 뭐해!”, “다들 그렇게 하는데!” 배신과 좌절, 포기의 생각은 그렇게 외부로부터 시작되어, 우리 마음을 송두리째 삼켜버립니다.

   오늘 복음을 묵상하면서, 문득 창세기 18장의 장면이 떠올랐습니다. 소돔과 고모라를 벌하려는 하느님께 아브라함은 여섯 번이나 거듭 청합니다. “혹시 그 성읍 안에 의인이 쉰 명 있다면, 그래도 쓸어버리시렵니까?” 이렇게 묻기 시작한 것이 마흔다섯, 마흔, 서른, 스물 그리고 열 명까지 무례할 정도로 거듭 그 도시들의 구원을 위해 빕니다. 오늘 복음의 전반부는 회개 아니면 멸망이라는 조건적 결말을 이야기하지만, 예수님의 비유 말씀은 새로운 비전을 제공해 줍니다. “주인님, 이 나무를 올해만 그냥 두시지요. 그동안에 제가 그 둘레를 파서 거름을 주겠습니다. 그러면 내년에는 열매를 맺겠지요.” 희망의 메시지이며, 구원의 의지가 담겨 있는 말씀입니다.

   사순 시기는 회개 아니면 멸망이라는 이중 구조를 넘어서, 삼 년이나 열매를 맺지 못해서 누가 봐도 포기해도 이상하지 않은 앙상한 무화과나무에 대한 주님의 열정이 담겨있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주님께서 가지셨던 그 열정과 희망에 동참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아멘.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35호 2019.03.24  열매를 맺지 못하는 무화과나무 new 권순도 신부  1
563 2534호 2019.03.17  탈출과 출발 file 김상균 신부  15
562 2533호 2019.03.10  사순으로의 초대 file 김종규 신부  32
561 2532호 2019.03.03  선한 마음 file 강지훈 신부  28
560 2531호 2019.02.24  여러분은 원숭이입니까? 하느님의 자녀입니까? file 이재현 신부  27
559 2530호 2019.02.17  참된 행복 file 안형준 신부  34
558 2529호 2019.02.10  을(乙)들을 부르시는 주님 file 김태균 신부  36
557 2528호 2019.02.03  열린 귀, 열린 마음 file 이재석 신부  37
556 2527호 2019.01.27  기쁜 소식 좋은 소식 file 이요한 신부  40
555 2526호 2019.01.20  첫 번째 기적의 표징으로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신 카나의 잔치 file 한인규 신부  46
554 2525호 2019.01.13  “새로운 삶의 시작, 세례” file 강우현 신부  44
553 2524호 2019.1.6  동방박사들처럼 예수님만을 바라보며 file 강정웅 신부  44
552 2522호 2018.12.30  하느님 안에 붙어있는 다섯 손가락 file 김종남 신부  44
551 2521호 2018.12.25  예수님 강생의 신비를 우리 삶으로 손삼석 주교  22
550 2520호 2018.12.23  “주님은 우리를 찾아오신다.” file 한종민 신부  42
549 2519호 2018.12.16  저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file 김기영 신부  76
548 2518호 2018.12.09  오시는 예수님을 잘 맞이합시다! file 임성환 신부  92
547 2517호 2018.12.2  “늘 깨어 기도하여라.” file 정성철 신부  117
546 2516호 2018.11.25  “내가 임금이라고 네가 말하고 있다.” file 조성문 신부  78
545 2515호 2018.11.18  주님 저는 가난하고 불쌍하오니…. (시편 86, 1) file 윤승식 신부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