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를 사랑하여라

가톨릭부산 2020.02.19 09:42 조회 수 : 27

호수 2585호 2020.02.23 
글쓴이 김성남 신부 

원수를 사랑하여라
 

김성남 신부 / 덕계성당 주임
 

   하느님 나라는 많은 법이 아니라 사랑의 법으로 다스려집니다. 구약성경에서는 사랑의 이중 계명으로 표현됩니다. 예수님은 최후만찬에서 사랑의 법을 더 강조하였습니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요한 13,34) 오늘 복음에서는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으로 사랑을 특별히 강조합니다.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은 아주 낯설었습니다. 제자들까지도 받아들이는 것을 어려워했습니다. 이것이 그리스도교가 다른 종교와 다른 점입니다.

   하느님을 사랑하라는 계명은 ‘하느님을 사랑하고 하느님 아닌 다른 것은 물리쳐라’입니다. 이에 대해서 유대인들은 이의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웃을 사랑하라는 계명에 대해서는 생각이 서로 다릅니다. 유대인들의 이웃은 하느님을 믿는 사람들입니다. 하느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이방인 즉 원수입니다. 이에 반해 그리스도교의 이웃은 유대인과 이방인을 구별하지 않는 모든 사람들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에게는 원수가 없습니다. 원수가 있다면 사탄이 있습니다.(가라지 비유에서, 밤사이 자란 가라지를 보고 원수가 그렇게 하였구나. 집주인이 말합니다.)

   예수님께서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이 사탄을 사랑하란 말씀은 절대 아닙니다. 너희가 원수라고 생각하는 사람조차도 사실 이웃이기 때문에 사랑하란 뜻입니다.

   하느님은 모든 사람들의 하느님입니다. 예수님은 모든 사람들을 구원하러 왔습니다. 예수님을 하느님으로 믿는 사람들에게는 이웃과 원수를 구분하는 일은 무의미합니다.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루카 10,29~37)에 나오는 사마리아인의 선행이 원수를 사랑한 대표적인 예입니다.

   율법교사가 예수님께 그러면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 물었을 때 예수님은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말씀하십니다. 유대인들과 사마리아인들은 원수지간이었습니다. 사랑을 실천하는 일에 원수와 원수 아닌 사람을 구분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함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원수를 사랑하란 말씀이 실천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은 자신도 모르게 이웃과 원수를 구분하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과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에게 원수란 없습니다. 모든 사람이 이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사람들을 위해, 특히 박해하는 자들을 위해 기도할 수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란 특별한 존재입니다. 자신의 행복과 불행을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입니다. 원수를 사랑하란 말씀은 불행을 선택하란 말씀이 아니라 행복을 선택하란 말씀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85호 2020.02.23  원수를 사랑하여라 김성남 신부  27
614 2584호 2020.02.16  생각의 전환(轉換) file 박재구 신부  29
613 2583호 2020.02.09  소금과 빛의 소명 file 임영민 신부  19
612 2582호 2020.02.02  아버지의 집, 성전에서 file 이성균 신부  24
611 2581호 2020.01.26  천국 체험 file 윤용선 신부  22
610 2580호 2020.01.19  하느님의 어린양 file 김두윤 신부  24
609 2579호 2020.01.12  “이룸”(성취)말고 “만남”(자비)이 전부인 삶 file 조성제 신부  32
608 2578호 2020.01.05  구유의 마지막 등장인물 file 박상대 신부  37
607 2577호 2020.01.01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3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요약) 프란치스코 교황  24
606 2576호 2019.12.29  가정 - “생명과 사랑의 요람” file 신요안 신부  33
605 2575호 2019.12.25  육화하신 하느님 사랑 file 권지호 신부  19
604 2574호 2019.12.22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 file 최승일 신부  24
603 2573호 2019.12.15  2019년 12월 15일 대림 제3주일(자선 주일) file 문성호 신부  23
602 2572호 2019.12.08  회개는 어떤 것? 심순보 신부  46
601 2571호 2019.12.01  깨어 있어라! file 이재만 신부  40
600 2570호 2019.11.24  권력과 봉사 file 이기환 신부  46
599 2569호 2019.11.17  “내 인생인데, 딴 데 가면 불편하다.” file 박용조 신부  48
598 2568호 2019.11.10  줄탁동시 file 김영곤 신부  44
597 2567호 2019.11.03  주님과의 은혜로운 만남을 위한 욕심의 장벽 허물기 file 이기정 신부  37
596 2566호 2019.10.27  바리사이의 기도와 세리의 기도 file 김석중 신부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