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49호 2019.06.30 
글쓴이 이병주 신부 

부르심과 식별 (주님과의 데이트)
 

이병주 시몬 신부 / 영성의 집 원장
 

   오늘 독서와 복음을 묵상하며 주제를 부르심과 식별로 정했습니다.

   제1독서에서는 엘리야의 후계자로 하느님은 엘리사를 부르십니다. 그때 엘리사는 열두 겨릿소로 밭을 기경합니다. 이것은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엘리야는 자신의 옷을 엘리사에게 걸쳐 줍니다. 이것은 자신의 권위와 권한을 위임한다는 의미가 들어 있습니다. 이 부르심에 엘리사는 즉시 응답을 하고 따릅니다. 구약의 엘리야와 엘리사는 바로 예수님의 예표이기도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는 예수님의 부르심에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나옵니다. 우리 역시도 주님의 부르심과 뜻에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망설이는 모습을 이들에게서 발견합니다. 그래서 영적식별이 필요하고 중요합니다.

   제2독서에서 사도 바오로는 주님이 주신 자유를 육신의 일에 사용하지 말고, 성령의 이끄심에 충실히 따르기를 권고합니다. 그 이유는 성령을 통해서 하느님의 부르심과 말씀과 그 뜻을 식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유행과 정보, 뉴스에만 마음과 정신이 잡혀 있다면, 복음의 삶을 제대로 살아갈 수 없습니다. 그러나 휴대폰과 인터넷, 게임과 모바일 메신저에는 하루 종일 많은 시간을 쓰면서도 하느님과의 만남에는 너무나 인색한 우리들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자신의 정체성과 신분마저 잊어버리고 불안과 혼돈과 긴장 속에 매일을 살아갑니다.

   인생 여정에는 언제나 폭탄이 존재합니다. 그 고난과 역경을 기도로 이겨낸 사람은 겸손해집니다. 성숙해집니다. 매일 기도하되, 하느님이 거할 공간을 남겨 놓으십시오. 기도로 하고 싶은 말이 많겠지만, 주님께 모든 것을 맡길 수 있는 겸손함이 필요합니다.
   불완전한 피조물인 우리가 온전한 하느님 속에 포함되고자 하는 갈망이 기도의 동기입니다.

   모든 존재는, 바로 내가 주님과 맺는 관계에 의해 지탱되기에, 이 관계는 내가 존재하는 사실보다 더 중요합니다.  “나는 누구인가?” 바로 주님과 인격적 관계를 맺고 있는 존재입니다.

   내가 주님의 현존 앞에 서 있음을 진지하게 의식하고 알게 해 주는 것, 이것이 바로 기도입니다.

   세상의 어떤 소리보다 주님의 부르심과 말씀에 충실할 수 있도록 주님과의 1:1 데이트인 기도시간을  매일 꼭 가질 수 있도록 합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49호 2019.06.30  부르심과 식별 (주님과의 데이트) file 이병주 신부  73
578 2548호 2019.06.23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루카 9,13) file 이창주 신부  52
577 2547호 2019.06.16  관계 맺으시는 하느님 file 박진성 신부  50
576 2546호 2019.06.09  “성령을 받아라.” file 김홍민 신부  77
575 2545호 2019.06.02  교회의 고독 file 윤정현 신부  59
574 2544호 2019.05.26  “사랑하는 사람은...” file 이상윤 신부  55
573 2543호 2019.05.19  나를 예쁘게 살게 해 주신 분들 file 서진영 신부  55
572 2542호 2019.05.12  하느님의 부르심을 기억하는 날 file 오창일 신부  55
571 2541호 2019.05.05  하느님께서는 나의 사랑을 원하십니다. file 김인환 신부  51
570 2540호 2019.04.28  자비와 믿음 file 김남수 신부  51
569 2539호 2019.04.21  날마다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 주님 부활의 은총 file 손삼석 주교  63
568 2538호 2019.04.14  아무도 슬퍼하지 않았다. file 권순호 신부  81
567 2537호 2019.04.07  고백과 파견 file 김두진 신부  44
566 2536호 2019.03.31  은총의 사순시기 file 민병국 신부  61
565 2535호 2019.03.24  열매를 맺지 못하는 무화과나무 file 권순도 신부  59
564 2534호 2019.03.17  탈출과 출발 file 김상균 신부  49
563 2533호 2019.03.10  사순으로의 초대 file 김종규 신부  54
562 2532호 2019.03.03  선한 마음 file 강지훈 신부  48
561 2531호 2019.02.24  여러분은 원숭이입니까? 하느님의 자녀입니까? file 이재현 신부  51
560 2530호 2019.02.17  참된 행복 file 안형준 신부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