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하루 일과는?

2018.01.31 09:54 조회 수 : 159

호수 2474호 2018.02.04 
글쓴이 최현욱 신부 

나의 하루 일과는?

최현욱 신부 / 이기대성당 주임

 “주님! 오늘도 새로운 하루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당신이 보시기에 좋은 삶이 되게 해 주십시오. 예수님의 눈으로 보고, 예수님의 귀로 듣고, 예수님의 입으로 말을 하면서 제가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기쁨을 전해주는 삶이 되게 해 주십시오.”
  신앙인답게 열심히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사람이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바치는 기도입니다. 매일 예수님처럼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이 복음을 믿어라.”
  예수님이 공적으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외치셨던 말씀입니다. 그리고 이 말씀처럼 당신이 가는 곳마다 기쁜 소식을 전해주는 삶을 살아가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전해주신 기쁜 소식은 바로 당신을 만나는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것을 주는 것이었습니다.
  지난주와 이번주 복음을 통해서 예수님께서 하루의 삶을 통해 사람들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기쁨을 전해주었는지 볼 수 있습니다. 먼저 회당에서 율법학자들과는 완전히 다른 권위 있는 말씀을 전해주셨고,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에게서 그 영을 쫓아내 주셨고, 베드로 장모의 열병을 고쳐주셨고, 육체적인 병을 앓는 모든 사람들의 병을 치료해주셨고, 마귀 들린 사람들의 마귀를 쫓아내셨습니다. 이렇게 예수님은 당신을 찾아온 사람들을 하나도 뿌리치지 않으시고 그들에게 꼭 필요한 것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하느님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지셨습니다. 예수님은 이 기도를 통해서 아버지 하느님으로부터 하루를 새롭게 살아갈 힘을 얻으셨던 것입니다.
  이렇게 예수님의 하루 일과는 당신의 입으로 기쁜 소식을 전해주고, 당신의 몸으로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것을 줌으로써 그들에게 참다운 기쁨을 전해주는 삶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들의 하루 일과를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들도 하루를 살아가면서 참 많은 사람들을 만납니다. 그들에게 우리들은 무엇을 전해주고 있습니까? 함께하는 것 자체로 무엇인가를 전할 수밖에 없는데 과연 무엇을 전하고 있을까요?
  예수님처럼 사랑의 눈으로 모든 사람을 바라보고, 예수님의 귀로 다른 이의 말을 진지하게 들어주고, 예수님의 입으로 기쁜 소식을 전해주고, 예수님의 몸으로 그 사람에게 꼭 필요한 것을 전해주는 참다운 신앙인으로서의 길을 우리 모두 잘 걸어갔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474호 2018.02.04  나의 하루 일과는? file 최현욱 신부  159
503 2473호 2018.01.28  새로운 권위 file 김정렬 신부  122
502 2472호 2018.01.21  갈릴래아는 우리 삶의 현장 file 김원석 신부  108
501 2471호 2018.01.14  주님과 함께 걷는 것 file 석판홍 신부  160
500 2470호 2018.01.07  고구마와 하느님 그리고 동방의 별 file 서정웅 신부  130
499 2468호 2017.12.31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정 성화 주간) file 차성현 신부  174
498 2467호 2017.12.25  2017년에 맞는 우리 주님 성탄 대축일은? 손삼석 주교  194
497 2466호 2017.12.24  겸손한 여인 어머니 마리아 file 윤준원 신부  89
496 2465호 2017.12.17  자선 주일 file 김홍태 신부  117
495 2464호 2017.12.10  너희는 광야에 주님의 길을 닦아라. file 이차룡 신부  134
494 2463호 2017.12.03  우리 삶의 기다림은? 김윤태 신부  133
493 2462호 2017.11.26  너희 나의 양 떼야 file 장재봉 신부  173
492 2461호 2017.11.19  감행할 자유 file 홍경완 신부  149
491 2460호 2017.11.12  구원의 기름 file 윤정환 신부  123
490 2459호 2017.11.05  말씀이 내 안에서 활동하도록 file 한건 신부  121
489 2458호 2017.10.29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file 김명선 신부  278
488 2457호 2017.10.22  내 안에 먼저 복음의 빛을 밝히자 file 김경욱 신부  151
487 2456호 2017.10.15  초대장을 받고서... file 이성주 신부  128
486 2455호 2017.10.08  로사리오 성모님 file 김무웅 신부  231
485 2454호 2017.10.01  아주 작은 자 file 박명제 신부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