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61호 2019.09.22 
글쓴이 정영한 신부 

십자가는 고통이 아니라 하느님의 뜻을 따르는 것
 

정영한 신부 / 당감성당 주임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선택하고 부르신 제자들이 당신 곁에 머물면서 당신의 말씀을 듣고 당신이 하시는 일을 보며 당신의 삶을 본받아 모든 면에서 당신과 똑같아지기를 원하셨습니다. 예수님의 이 뜻이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루카 9,23)는 오늘의 복음에 함축되어 있습니다.

   ‘십자가’를 말할 때 많은 사람이 고통이라는 생각을 먼저 떠올리지만,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십자가의 핵심은 겉으로 드러나는 고통보다는 ‘아버지의 뜻’에 있습니다. 예수님의 모든 말씀, 행동, 삶을 이끈 것은 바로 아버지의 뜻이었고, 예수님의 고난과 죽음, 곧 십자가는 모든 사람을 구원하시려는 아버지의 뜻의 결과인 것입니다.

   그들의 스승께서 가신 십자가의 길을 따른 제자들처럼 목숨을 바쳐 그리스도를 증언하는 것을 우리는 순교라는 말로 옮깁니다. 루카 복음에는 당신을 따르려는 사람은 제 십자가를 지고 따라야 한다는 예수님의 말씀에 ‘날마다’라는 단어가 첨가되어 있습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순교는 일회적인 행위이지만 예수님께서 가신 십자가의 길을 따르는 일은 매일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고, 이것이 참된 순교의 정신이라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오늘 제2독서에서 바오로 사도는 이 세상의 어떠한 환난이나 역경도, 박해나 굶주림이나 헐벗음도, 그리고 죽음까지도 예수님을 믿는 제자들을 그분에게서 떼어놓을 수 없다는 확신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의 인간적 연약함보다 더 크고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생활에서 겪는 갖가지 형태의 내적, 외적 곤경도, 부정적인 시대적, 사회적 상황도, 우리가 그리스도를 통하여 드러난 하느님의 사랑에 대한 믿음을 굳게 보존하기만 한다면, 마지막 승리는 우리 신앙인의 차지가 될 것이 확실합니다.

   우리의 순교 선조들은 그리스도의 요구를 그대로 실천한 분들이시며, 온갖 형태의 곤경과 부정 속에 살고 있는 오늘날의 우리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참된 신앙의 모범이십니다. 오늘 제1독서의 말씀이 순교자들의 운명을 잘 대변하고 있습니다. “어리석은 자들의 눈에는 의인들이 죽은 것처럼 보이고, 그들의 말로가 고난으로 생각되며, 우리에게서 떠나는 것이 파멸로 여겨지지만, 그들은 평화를 누리고 있다.”(지혜 3,2~3)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61호 2019.09.22  십자가는 고통이 아니라 하느님의 뜻을 따르는 것 file 정영한 신부  50
590 2560호 2019.09.15  아버지의 사랑 보다는 재물과 잔치가 좋은 신앙인 file 김효경 신부  39
589 2559호 2019.09.08  위대한 이웃사랑 file 권지호 신부  43
588 2558호 2019.09.01  겸손 file 윤경철 신부  47
587 2557호 2019.08.25  구원과 그리스도인의 삶(루카 13,22-30) file 조옥진 신부  59
586 2556호 2019.08.18  열정적인 삶보다 한결같은 삶이... file 서현진 신부  52
585 2555호 2019.08.11  예수 그리스도의 자녀다운 효심을 우리도 닮기 위해 file 오창석 신부  53
584 2554호 2019.08.04  나눗셈(÷)과 나누기 file 강인구 신부  47
583 2553호 2019.07.28  창백한 푸른 점 file 엄종건 신부  50
582 2552호 2019.07.21  뭣이 중헌디? file 김현 신부  52
581 2551호 2019.07.14  누가 우리의 이웃입니까? file 손영배 신부  64
580 2550호 2019.07.07  “평화를 빕니다.” file 박정용 신부  61
579 2549호 2019.06.30  부르심과 식별 (주님과의 데이트) file 이병주 신부  65
578 2548호 2019.06.23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루카 9,13) file 이창주 신부  46
577 2547호 2019.06.16  관계 맺으시는 하느님 file 박진성 신부  47
576 2546호 2019.06.09  “성령을 받아라.” file 김홍민 신부  69
575 2545호 2019.06.02  교회의 고독 file 윤정현 신부  54
574 2544호 2019.05.26  “사랑하는 사람은...” file 이상윤 신부  51
573 2543호 2019.05.19  나를 예쁘게 살게 해 주신 분들 file 서진영 신부  49
572 2542호 2019.05.12  하느님의 부르심을 기억하는 날 file 오창일 신부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