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22호 2018.12.30 
글쓴이 홍성민 신부 

하느님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한 일이었는데, 상처도 받고 어려움도 겪다 보니 그만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시작할 때는 하느님의 뜻이라고 생각하고는 제멋대로 그만두어도 되는지 걱정이 됩니다.
 

홍성민 신부 / 부산가톨릭대학교 parvus@hanmail.net
 

   우리는 살아가면서 여러 가지 일을 새로 시작하고, 또 하던 일을 멈추기도 합니다. 신앙인들은 이런 선택 과정에서 하느님의 뜻을 찾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하느님의 뜻이 정말 무엇인지 제대로 알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식별’이 필요합니다. 영성가들은 식별을 할 때 내 마음 안에서 일어나는 감정을 잘 살피라고 합니다. 우리가 느끼는 감정은 크게는 긍정적인 것과 부정적인 것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영성적인 관점에서는 ‘영적 위로’와 ‘영적 실망’으로 나누며, ‘영적 위로’는 보통 우리가 말하는 긍정적인 감정들이고, ‘영적 실망’은 부정적인 감정들입니다. 내가 하느님 뜻 안에 있고, 그 뜻을 행할 때는 ‘영적 위로’를 맛볼 수 있습니다. 반대로 ‘영적 실망’상태일 때는 하느님의 관계는 그만큼 멀어져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실망’ 안에서는 어떤 것을 선택하거나 반대로 그만두어서는 안 됩니다. 성 이냐시오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실망에 빠졌을 때는 결코 변경해서는 안 되며, 그런 ‘실망’에 빠지기 전에 의도하였던 것들이나, 결정한 것, 또는 전에 ‘위로’ 안에 있을 때 결정한 것에 변함없이 항구하여야 한다.”(『영신수련』 318항) 하지만 이러한 식별은 실제로는 그리 간단하지는 않습니다. 내가 지금 느끼는 감정이 반드시 초자연적인 질서와 일치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고해 사제나 영적 지도자를 꼭 찾으시길 권해드립니다.
 

“이번 호를 끝으로 ‘길을 찾는 그대에게’ 연재를 마칩니다. 그 동안 집필해주신 장재봉 신부님, 홍경완 신부님, 권순호 신부님, 염철호 신부님, 홍성민 신부님, 임성근 신부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22호 2018.12.30  하느님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한 일이었는데, 상처도 받고 어려움도 겪다 보니 그만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시작할 때는 하느님의 뜻이라고 생각하고는 제멋대로 그만두어도 되는지 걱정이 됩니다. 홍성민 신부  98
355 2520호 2018.12.23  예수님께서는 돌아가시면서 “저의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습니까?”(마르 15,34; 마태 27,46)라고 외칩니다. 스스로 원하신 수난인데 왜 이렇게 외치셨을까요? 하느님을 원망하며 인간적 약점을 드러낸 말인지요? 염철호 신부  51
354 2519호 2018.12.16  예수님께서 원수를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원수를 미워하지 않기도 어려운데 사랑까지 하라니 힘든 계명입니다. 이 계명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실천할 수 있을까요? 권순호 신부  62
353 2518호 2018.12.09  무슨 일이든지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가득 차 있습니다. 놀면 죄 짓는 것 같고, 그냥 아무 것도 안하고 가만히 있으면 괜히 두렵기도 합니다. 홍경완 신부  54
352 2517호 2018.12.2  왜 미사예물을 따로 바쳐야 하나요? 장재봉 신부  73
351 2516호 2018.11.25  어떻게 하면 하느님과 가까워질 수 있을까요? 임성근 신부  54
350 2515호 2018.11.18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가난한 마음이 다른 종교에서 말하는 ‘마음을 비움’(空)과 비슷해 보이는데,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홍성민 신부  38
349 2514호 2018.11.11  최근 들어 자신들이 하느님인양 죽지 않는다고 믿는 이들이 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염철호 신부  30
348 2513호 2018.11.04  어느 신문에서 외국의 가톨릭 성직자들이 아동 성추행 사건을 일으키는 비율이 상당히 높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아마도 이런 문제들도 가톨릭 성직자들이 자연의 본성에 반해서 독신생활을 하기 때문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가톨릭교회에서 이제 성직자의 독신제에 다시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요? 권순호 신부  62
347 2512호 2018.10.28  주일에 일하지 말고 쉬라는 파공의무가 여전히 유효한지요? 하는 일에 따라 밤낮이 따로 없고, 평일과 휴일의 구분도 모호해진지 오래라서 던지는 질문입니다. 홍경완 신부  48
346 2511호 2018.10.21  구약성경을 읽으면 하느님의 뜻이 너무 오락가락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죄송한 표현이지만 ‘변덕쟁이’ 같습니다. 장재봉 신부  58
345 2510호 2018.10.14  자녀에게 신앙을 어떻게 가르쳐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임성근 신부  56
344 2508호 2018.09.30  하느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이 사이에서 태어난 나필족(창세 6,4)이 하늘에서 떨어진 타락한 천사들이라는데, 정말인가요? 염철호 신부  146
343 2506호 2018.09.16  ‘아버지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이루어지도록 기도는 매일 합니다만, 실은 어떤 것이 내 뜻이고 어떤 것이 하느님의 뜻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홍경완 신부  134
342 2505호 2018.09.09  악한 사람을 “동물 같다”고 표현하는 것이 불만입니다. 제가 키우는 강아지는 너무나 착하고 예쁜데 어떻게 그런 표현을 사용할까요? 장재봉 신부  67
341 2504호 2018.09.02  어릴 적 성당을 잘 다니던 아들이 커서는 신을 믿지 않겠다고 합니다. 임성근 신부  67
340 2503호 2018년 8월 26일  저는 지금 어떤 직업을 선택해서 앞으로 살아야 할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러 직업을 두고 고민하다 보면, 그 직업이 사회적으로 악용되는 부분이나, 비윤리적인 부분이 보여서 고민입니다. 하느님의 자녀답게 살아가기 위해 어떤 직업을 선택해야 할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홍성민 신부  69
339 2502호 2018.08.19  여러 책에서 아마겟돈에서 인류 최후의 전쟁이 벌어진다고들 말하는데 무슨 의미인가요? 염철호 신부  66
338 2501호 2018.08.12  저는 항상 돈을 엄청 많이 벌기를 기도합니다. 이렇게 기도하는 것이 틀렸는가요? 돈이 많아야 남들에게 베풀 수도 있고 성당에 헌금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권순호 신부  100
337 2499호 2018.07.29  미사나 기도할 때 손을 꼭 모아야 하나요? 홍경완 신부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