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19호 2018.12.16 
글쓴이 권순호 신부 

예수님께서 원수를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원수를 미워하지 않기도 어려운데 사랑까지 하라니 힘든 계명입니다. 이 계명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실천할 수 있을까요?
 

권순호 신부 /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 albkw93@hotmail.com
 

   ‘사랑하기’와 ‘용서하기’ 어느 것이 쉽습니까? 라고 사람들에게 물은 적이 있습니다. 다들 사랑하기가 쉽다고 말하더군요. 사랑은 내가 좋아하고 나에게 잘해주는 사람들과 관련이 있는 반면, 용서는 내가 싫어하고 나에게 해를 가한 사람들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래서 사랑이 용서보다 쉽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사랑의 대상을 완전히 바꾸어 놓으십니다. 내가 좋아하고 내게 잘해주는 사람만 아니라, 내가 해를 가한 원수마저도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원수를 단번에 사랑하기 어렵습니다. 원수를 사랑하기까지 단계가 필요합니다. 그를 미워하지 않기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것은 그 사람에 대한 나의 평가가 최종적이지 않다고 생각하는 자세를 전제합니다. 그 사람의 개별 행위는 잘못되었지만 그 사람은 언젠가 변할 수 있다는 것, 그가 다른 부분에서는 옳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나의 최종 심판을 유보하고 기다려 주는 것이지요. 내가 미워하는 원수 안에 우리가 모르는 성령의 이끄심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겸손의 태도, 자기 비움의 태도가 여기에 요구됩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사랑하듯이 서로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이 2000년 전 십자가에서 자신을 배신한 제자들 바라봤을 때, 그리고 지금 하느님을 저버리는 우리를 바라볼 때 사랑할 마음이 저절로 드실까 묵상해 봅니다. 예수님이 끊임없이 자신을 비우시고 하느님의 영으로 가득 차셨기에 자신을 미워하고 죽이려는 사람들마저도 용서하고 사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우리도 사랑해야 합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19호 2018.12.16  예수님께서 원수를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원수를 미워하지 않기도 어려운데 사랑까지 하라니 힘든 계명입니다. 이 계명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실천할 수 있을까요? 권순호 신부  6
347 2518호 2018.12.09  무슨 일이든지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가득 차 있습니다. 놀면 죄 짓는 것 같고, 그냥 아무 것도 안하고 가만히 있으면 괜히 두렵기도 합니다. 홍경완 신부  24
346 2517호 2018.12.2  왜 미사예물을 따로 바쳐야 하나요? 장재봉 신부  19
345 2516호 2018.11.25  어떻게 하면 하느님과 가까워질 수 있을까요? 임성근 신부  35
344 2515호 2018.11.18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가난한 마음이 다른 종교에서 말하는 ‘마음을 비움’(空)과 비슷해 보이는데,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홍성민 신부  23
343 2514호 2018.11.11  최근 들어 자신들이 하느님인양 죽지 않는다고 믿는 이들이 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염철호 신부  23
342 2513호 2018.11.04  어느 신문에서 외국의 가톨릭 성직자들이 아동 성추행 사건을 일으키는 비율이 상당히 높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아마도 이런 문제들도 가톨릭 성직자들이 자연의 본성에 반해서 독신생활을 하기 때문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가톨릭교회에서 이제 성직자의 독신제에 다시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요? 권순호 신부  24
341 2512호 2018.10.28  주일에 일하지 말고 쉬라는 파공의무가 여전히 유효한지요? 하는 일에 따라 밤낮이 따로 없고, 평일과 휴일의 구분도 모호해진지 오래라서 던지는 질문입니다. 홍경완 신부  28
340 2511호 2018.10.21  구약성경을 읽으면 하느님의 뜻이 너무 오락가락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죄송한 표현이지만 ‘변덕쟁이’ 같습니다. 장재봉 신부  31
339 2510호 2018.10.14  자녀에게 신앙을 어떻게 가르쳐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임성근 신부  29
338 2508호 2018.09.30  하느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이 사이에서 태어난 나필족(창세 6,4)이 하늘에서 떨어진 타락한 천사들이라는데, 정말인가요? 염철호 신부  61
337 2506호 2018.09.16  ‘아버지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이루어지도록 기도는 매일 합니다만, 실은 어떤 것이 내 뜻이고 어떤 것이 하느님의 뜻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홍경완 신부  82
336 2505호 2018.09.09  악한 사람을 “동물 같다”고 표현하는 것이 불만입니다. 제가 키우는 강아지는 너무나 착하고 예쁜데 어떻게 그런 표현을 사용할까요? 장재봉 신부  44
335 2504호 2018.09.02  어릴 적 성당을 잘 다니던 아들이 커서는 신을 믿지 않겠다고 합니다. 임성근 신부  48
334 2503호 2018년 8월 26일  저는 지금 어떤 직업을 선택해서 앞으로 살아야 할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러 직업을 두고 고민하다 보면, 그 직업이 사회적으로 악용되는 부분이나, 비윤리적인 부분이 보여서 고민입니다. 하느님의 자녀답게 살아가기 위해 어떤 직업을 선택해야 할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홍성민 신부  48
333 2502호 2018.08.19  여러 책에서 아마겟돈에서 인류 최후의 전쟁이 벌어진다고들 말하는데 무슨 의미인가요? 염철호 신부  45
332 2501호 2018.08.12  저는 항상 돈을 엄청 많이 벌기를 기도합니다. 이렇게 기도하는 것이 틀렸는가요? 돈이 많아야 남들에게 베풀 수도 있고 성당에 헌금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권순호 신부  48
331 2499호 2018.07.29  미사나 기도할 때 손을 꼭 모아야 하나요? 홍경완 신부  76
330 2498호 2018.07.22  인간들이 자유를 잘못 사용할 때마다 하느님이 바로잡아 주면, 죄를 짓지 않을 테고 죄로 인한 고통도 당하지 않을 텐데 왜 그렇게 하지 않나요? 장재봉 신부  53
329 2497호 2018.07.15  주님의 기도를 바치기 전에 “삼가 아뢰오니”라는 말이 무슨 뜻인가요? 임성근 신부  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