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1867호 2007.01.28 
글쓴이 장재봉 신부 

미사 진행 도중에 들어와서 성체를 영하는 사람을 볼 때 분심이 듭니다. 성체만 영하면 미사참례가 인정되는 것인지요?

 


장재봉 신부

 

하느님께서는 너그러우시니까 늦게라도 미사에 오는 것을 기특해 하시겠지요. 하지만 미사에 집중하고 싶은 입장에서는 분심이 들기 십상입니다. 저는 미사에 앞서서 항상 30분전에 미사를 위한 마음가짐을 갖추고 미사에 임합니다. 고해성사를 위한 목적도 있지만 간혹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본인의 마음가짐도, 주어지는 은총도 분명히 다르다는 사실을 체험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몸과 피로 한 혈육, 한 피붙이, 한 핏줄, 일심동체의 가족이 된 우리들이기에 사정이 있어 늦게 온 사람이 있다면 너그럽게 대하는 마음도 필요합니다. 주님의 잔치는 자비의 성사이자 일치의 표징이며 사랑의 고리입니다. 이러한 미사의 정신을 깨닫고, 영성체를 통하여 주님의 구원 제사에 보다 완전하게 참여하게 되시기 바랍니다. 그분과 일치하고 형제들과 일치하는 일을 통해서 우리는 영원한 생명을 보장 받습니다. 무엇보다 하느님을 뵈옵기 위한 미사를 위해서 미리 미리 성전에 들어가 준비하는 모습이 가장 바람직합니다. 그러나 미사는 주님의 몸과 피를 음식으로 먹고 마시는 식사 예식인 만큼 큰 죄가 없다면 늦게 오셨더라도 성체를 영하시기를 권합니다. 가족 중에 누가 늦게 왔다고 밥을 주지 않는 경우는 없으니까요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1867호 2007.01.28  미사 진행 도중에 들어와서 성체를 영하는 사람을 볼 때 분심이 듭니다. 성체만 영하면 미사참례가 인정되는 것인지요? 장재봉 신부  42
355 1869호 2007.2.11  차례나 조상의 제사를 지내는 일이 교회법에 어긋나지 않는지요? 장재봉 신부  91
354 1871호 2007.2.25  냉담 후 다시 성당을 나가려 할 때 반드시 고해성사를 봐야 하는지요? 장재봉 신부  99
353 1890호 2007.07.08  성모님의 보호를 비는 마음으로 차에 묵주를 걸어 놓았습니다. 잘못된 것입니까? 장재봉 신부  46
352 2022호 2009.11.22  성당에 들어갈 때 성수를 찍는 이유와 성수의 유래를 알려 주세요. 장재봉 신부  33
351 2072호 2010.10.17  대자가 비신자와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했습니다. 이러한 경우도 교리적으로 조당에 해당하는지요? 알쏭달쏭해서 여쭈어 봅니다. 장재봉 신부  47
350 2154호 2012.04.01  길을 찾는 그대에게 장재봉 신부  217
349 2155호 2012.04.08  사회가 물질적 풍요에 취하면서 종교는 점점 더 세력을 상실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얼핏 보기엔 물질적 풍요와 종교가 서로 반비례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사실일까요? 홍경완 신부  138
348 2156호 2012.04.15  하느님은 전능하시고 안 계신 곳이 없는데 하느님이 계시지 않는 지옥이 어떻게 존재합니까? 권순호 신부  146
347 2157호 2012.04.22  남편이 계속해서 같은 잘못을 합니다. 신앙인이기에 남편의 잘못을 용서하려고 노력해왔지만, 항상 같은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남편을 보면서, ‘잘못한 이들을 용서하라는 말씀이 오히려 잘못된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홍성민 신부  108
346 2158호 2012.04.29  성모님이 예수님의 어머니이기는 하지만 하느님의 어머니로 불리는 일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교리시간에도 창조주를 낳으신 분이 계시다면 그분이 곧 하느님이라고 하시던데요. 장재봉 신부  100
345 2159호 2012.05.06  길을 찾는 그대에게라는 컬럼제목이 눈길을 잡았습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길을 찾기 위해 맨 먼저 해야 할 일이 무엇일까 라는 의문입니다. 홍경완 신부  45
344 215호 2012.08.19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아이들을 잘 키우고 싶다는 생각에, 내 꿈과 아이들의 꿈을 섞어버려, 내 꿈이 곧 아이들의 꿈인 것처럼 착각할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고민입니다. 홍경완 신부  156
343 2160호 2012.05.13.  지옥과 죄는 결국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줬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면, 왜 하느님은 인간에게 자유 의지를 주어서 우리를 이렇게 고생시키는가요? 권순호 신부  140
342 2161호 2012.05.20  제 남편은 술을 거의 매일 먹습니다. 건강이 걱정되기도 해서 잔소리를 하지만, 오히려 화를 내어서 말을 하려다 그냥 넘어가는 날이 많습니다. 요즘 알코올 중독이라는 말이 자주 들리던데, 혹시 제 남편이 중독은 아닌가 싶어서 걱정되기도 합니다. 술을 매일 마시면 알코올 중독자인가요? 홍성민 신부  353
341 2162호 2012.05.27  자녀 결혼식 날짜를 받은 이후에는 남의 집 행사에 참석하면 ‘복을 뺏긴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장례식은 궂은 일이라 더 피해야 한다는데요. 하느님께서 주신 모든 날이 복된 날이고, 좋은 날이라 생각하면서도 자식을 아끼는 마음에서 망설여집니다. 현명한 선을 그어주세요. 장재봉 신부  177
340 2163호 2012.06.03  지금 내가 추구하고 있는 삶의 방향이 옳은지 헷갈릴 때가 많습니다. 옳은 길로 가고 있다는 확신을 어떻게 가질 수 있을까요? 홍경완 신부  138
339 2164호 2012.06.10  인간을 사랑하시는 하느님께서 왜 사람들에게 특히 무죄한 사람들에게 고통을 허락하시는가요? 권순호 신부  114
338 2165호 2012.06.17  요즘 들어 부쩍 가족들이나 친구들에게 짜증을 냅니다. 별것 아닌 일에 화를 내게 되고, 또 그렇게 화를 내고 나면 저 자신이 싫어집니다. 참으려고 노력도 하고, 또 결심도 해 보지만, 다시 그렇게 하는 제 모습에 화가 납니다. 홍성민 신부  203
337 2166호 2012.06.24  교무금과 간헐적으로 내는 건축기금과 특별봉헌금등을 모두 합산해서 수입의 십 분의 일이 되면 십일조가 됩니까? 십일조를 못하는 처지를 스스로 위로하고 싶습니다. 장재봉 신부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