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평화신문 
게재 일자 2019.03.17 / 15면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748191_1.0_titleImage_1.jpg

부산가톨릭센터(관장 김현일 신부)가 최근 부산 중구로 센터 1층 소극장을 고쳐 55세 이상 어르신을 위한 전용 영화관 ‘인생극장, 낭만실버영화관’을 개관했다.

부산 최초의 실버세대를 위한 영화관으로 젊은 시절 추억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1950~70년대 고전 명작과 가톨릭을 주제로 한 영화가 주로 상영된다. 관람비도 2000원으로 더 많은 어르신이 찾도록 문턱을 낮췄다. 상영작은 가톨릭센터 누리집(www.bccenter.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982년 개관한 가톨릭센터는 ‘복음 선포와 사목 활동의 병행으로 문화적 나눔 공간을 제공한다’는 설립 목적으로 각종 공연, 전시, 교육, 모임 등을 개최해 지역사회에 가톨릭 문화사목 센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관장 김현일 신부는 “노인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노인사목 복음화 문제를 고민하던 중 낭만실버관을 개관하게 됐다”며 “노인사목 사업의 목적으로 운영하는 낭만 실버관에서 어르신들이 문화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생극장, 낭만실버영화관 정상길(68) 대표는 “부산 최초 실버세대를 위한 영화관이 생겨 이곳을 찾는 어르신들이 큰 행복을 느끼고 있다”며 “1970년대 이후 영화들은 저작권 문제로 상영할 수 없어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센터 측은 기타와 아코디언 등 곡 연주가 가능한 어르신들의 재능 기부를 받아 매주 목요일 아침 10시 반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다.

중장년이 대상이다 보니 호불호가 나뉘기도 한다. 인생극장 카페 후기를 통해 “명화는 재탕에 열탕까지 봐도 밥처럼 질리지 않는데 좋은 영화 상영해주셔 너무 감사하다” “너무 오래된 영화 말고 1970년대 이후 영화도 상영해 달라”는 등의 글을 남기고 있다.

어르신들의 반응은 뜨겁다. 상영 날이면 60~80여 명의 어르신이 극장을 찾아 영화를 관람하고 차 한잔의 여유와 담소를 나누는 문화 교류의 장이 되고 있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1 부산교구 주교들, 소외 청소년들과 예수님 맞이 file 2016.01.09 259
340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55
339 부산가톨릭대 지방대학특성화(CK-1) 설명회 및 사업단 선포식 file 2016.10.07 255
338 오롯이 주님의 길 걸어온 사제들에게 감사 file 2016.03.31 255
337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253
336 ‘본당 재탄생 5개년 로드맵’ 마지막해 맞은 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장재봉 신부 2017.01.11 253
335 청소년사목 탐방 (6) 부산교구 - 모범 주일학교 - ‘성가’로 끈끈한 선후배 정 다지는 성지본당 학생들 file 2017.06.01 252
334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홍성민 신부 강연(중독, 성스러운 질병) 2017.04.11 250
»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49
332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교도소서 ‘주님 사랑 글잔치’ 개최 file 2016.06.29 249
331 하 안토니오 몬시뇰,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file 2016.01.09 249
330 부산교구 양산청소년캠프장 개장 2016.07.28 247
329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245
328 연말의 어느 오후, 순교 성지를 거닐며 차분한 '나홀로 송년회' file 2015.12.28 245
327 파티마 성모 발현 100주년…부산서도 순회 기도 file 2017.05.22 243
326 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2000여 명 참석 교구 대회 2016.04.21 243
325 천주교 부산교구 24·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 2017.12.26 242
324 [동정] 김영규 신부, 한국가톨릭대학총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 2017.01.12 242
323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241
322 [밀양 대참사] 교황 "희생자 안식과 치유 위해 기도" file 2018.02.02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