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7.02.10 11면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3> 함께 행복한 경제

대전 빵집 '성심당' 밖으로 난 수도꼭지

   
삼성을 비롯하여 대기업 경영자들이 대가를 바라고 대통령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특검에서 조사를 받는 모습을 보며 '왜 우리나라에서는 권력과 재계가 결탁하여 벌어지는 이런 비리가 반복될까?' 하는 물음이 생겼다. 

     L20170211_22011193507i1.jpg
 '함께 행복한 경제'를 실천하는 대전 성심당 내부. 성심당 홈페이지 


그 중 한 원인은 기업들이 정의로운 규칙 아래에서 건전한 경쟁을 하는 것이 아니라, 부정적인 방법을 써서라도 경쟁 기업들을 누르고 이기려는 비뚤어진 욕심이라고 생각한다.

왜 기업은 공정하게 다른 기업들과 경쟁하지 않을까? 나아가 다른 기업을 밟고 올라가기보다 경쟁 기업과 함께 살아가려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을까? 왜 기업은 협력 기업들과 함께 성장하는 길을 모색하지 않을까? 왜 기업들은 성실히 일하는 노동자들에게 정당한 임금을 주고 그 노동자들은 더 높은 생산성으로 보답하는 윈-윈 모델을 만들지 못할까? 프란치스코 교황은 우리 사회-경제 시스템을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는 경제 구조 속에서 승자가 모든 것을 독식하고 생색을 내며 수익 일부를 기부하면 그것으로 경쟁에서 진 사람을 돕는 형태가 아니라, 기업 행위 과정 중에서 공유와 친교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함께 살아가는 모델을 만들어내어야 한다. 그러므로 경제와 복지를 나누는 것이 아니라 경제 행위가 최고의 복지가 되어야 한다. 대전의 한 빵집(성심당)은 이런 변화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빵집에는 밖으로 향하는 수도꼭지가 있다. 빵집 주변에서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상인들이 눈치를 보지 않고 물을 떠 갈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빵을 더 팔아야 한다는 조급한 마음이 아니라 빵을 사러 온 빵집 고객들이 떡볶이도 사 갈 수 있고, 떡볶이를 사 먹으러 왔다가 빵도 사 갈 수 있다는 여유로운 마음을 먹은 것이다. '우리 곁에 불행한 사람을 그대로 둔 채로 혼자서는 절대 행복해질 수 없다'는 신념에 따라 매월 3000만 원 이상의 빵을 사회 복지 시설에 기부하고, 회사에 수익이 발생하면 그 가운데 15%를 직원들에게 인센티브로 돌려준다. 나아가 동료 사이에 실천한 사랑이 인사 고과 평가의 한 기준이 된다. 빵집 경영과 기업 내 사랑 실천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물음을 제기할 수도 있을 것이다. 

행복한 사람들이 만든 빵을 먹는 고객은 물리적인 빵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미소까지 구매하게 되어 행복한 마음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이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이 빵집만의 경쟁력이다. 이런 노력이 있었기에 화재로 빵집이 홀랑 타버린 위기에서도, 직원들이 힘을 모아 7일 만에 빵집 문을 다시 열 수 있었고, 소비자들은 평소보다 30% 이상의 빵을 사주었다. 그리고 지금은 수많은 베이커리 프랜차이즈와 경쟁 가운데서도 당당히 약 4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 그리고 대전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1위 기업이 되었다.

    
행복한 경제를 위해 먼저 발걸음을 내딛는 일에는 용기가 필요하다. 필자도 한 라디오 방송국 경영에 참여하며 매일 흔들리는 순간을 경험한다. 하지만 방송국 직원들과 함께 행복한 방송국을 만들기 위해 한 작은 발걸음이 우리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킬 수도 있다. 행복한 경제는 용기 있게 앞으로 나아가는 국제신문 독자들 손에서부터 만들어질 수 있다.

cpbc 부산가톨릭평화방송 총괄국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0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256
339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55
338 부산가톨릭대 지방대학특성화(CK-1) 설명회 및 사업단 선포식 file 2016.10.07 255
337 오롯이 주님의 길 걸어온 사제들에게 감사 file 2016.03.31 255
336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253
335 ‘본당 재탄생 5개년 로드맵’ 마지막해 맞은 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장재봉 신부 2017.01.11 253
334 청소년사목 탐방 (6) 부산교구 - 모범 주일학교 - ‘성가’로 끈끈한 선후배 정 다지는 성지본당 학생들 file 2017.06.01 251
333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홍성민 신부 강연(중독, 성스러운 질병) 2017.04.11 250
332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49
331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교도소서 ‘주님 사랑 글잔치’ 개최 file 2016.06.29 249
330 하 안토니오 몬시뇰,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file 2016.01.09 249
329 부산교구 양산청소년캠프장 개장 2016.07.28 247
328 연말의 어느 오후, 순교 성지를 거닐며 차분한 '나홀로 송년회' file 2015.12.28 245
327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244
326 파티마 성모 발현 100주년…부산서도 순회 기도 file 2017.05.22 243
325 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2000여 명 참석 교구 대회 2016.04.21 243
324 천주교 부산교구 24·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 2017.12.26 242
323 [동정] 김영규 신부, 한국가톨릭대학총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 2017.01.12 242
322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241
321 [밀양 대참사] 교황 "희생자 안식과 치유 위해 기도" file 2018.02.02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