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01호 2016.07.03 4면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교도소서 ‘주님 사랑 글잔치’ 개최

재소자와 문인들의 특별한 만남

정서 순화 기회 제공… 작품 활동 도와

 


“이곳에 들어와 깨달은 것 중 하나가 바로 ‘감사하는 마음’입니다. 과거에 별 생각 없이 누리고 살았던 많은 것들이 사라지고 나니 이제는 사소한 그 모든 것들이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유스티노씨가 수줍은 표정으로 직접 적은 수필을 읽기 시작했다. 마주 앉은 형제들은 묵묵히 듣다가 눈물을 참는 듯 고개를 숙였다.

바오로씨도 성모님을 향한 마음을 시로 노래했다.

“다시는 그 미소 뒤로한 채 / 욕망에 물들지 않고 / 따스한 그 품을 떠나지 않겠다고 / 그리고 / 그 품에 안겨 두 눈 감으며 / 가슴 속으로 불러 봅니다. / 성모님 사랑합니다.”

눈시울이 붉어졌지만 바오로씨의 표정은 더 없이 환했다.

6월 23일 오후 부산교도소에서 가톨릭신자 재소자들과 신자 문인들이 만났다. 부산가톨릭문인협회(회장 하창식, 지도 이성주 신부, 이하 문인협)가 마련한 ‘제7회 주님 사랑 글잔치’ 미사와 시상식이 거행된 자리였다.

이날 12명의 문인협 회원들은 재소자들이 출품한 문학작품들 가운데 수상작을 발표하고 그들을 위한 미사를 봉헌했다. 재소자들은 수상작을 직접 소개하면서 가슴 속 이야기를 담장 안과 밖 형제자매와 나눴다. 비록 세상이 만들어 놓은 벽을 두고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지만, 이날만큼은 그 벽을 넘고 신앙 안에서 하나가 될 수 있었다.

미사 주례는 부산교구 교정사목 담당 원정학 신부가 맡았다. 원 신부는 강론에서 “더 좋은 글을 쓰기 위해서는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하고 최대한 불필요한 표현들을 버려야만 하는데, 신앙생활도 마찬가지”라며 “욕심을 버리고 늘 더 좋은 삶을 살고자 노력하면서 사랑과 용서를 실천해주길” 당부했다.

문인협은 재소자들에게 삶을 돌아보고 정서적 순화의 기회를 주면 좋겠다는 선용(베드로) 전 회장의 제안으로 2009년부터 매년 부산교도소에서 글짓기 행사를 열고 있다. 재소자들은 소소한 일상에서부터 내면의 솔직한 심정을 신앙으로 승화시킨 글들을 출품하고 있다.

하창식(프란치스코) 회장은 “매년 생각 이상으로 수준 높은 작품들이 많고,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내용들에 깊은 감동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재능기부로 시작됐지만 오히려 저희 문인들에게는 반성과 배움의 기회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이 행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세민 기자 semin@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9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285
358 부산교구 평신도 희년 기념 ‘평신도 대회’ file 2018.08.02 281
357 부산교구 장재봉 신부, 매일 묵상 달력 ‘말씀 못자리’ 제작 2015.11.11 280
356 부산 성모여고, 재학생 133명 합동세례식 2015.11.05 276
355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273
354 ‘중독전문가’ 양성하는 부산가대 평생교육원 원장 박종주 신부 file 2018.01.31 272
353 [동정] 유혜영 부회장, 부산교구 여성연합회 신임 회장으로 선출 file 2018.01.15 271
352 제6회 문학캠프, 부산가톨릭문인협회, 20일 부산 부곡동 교리신학원 2016.08.11 271
351 교육관, 피정의 집 축복 부산 김범우순교자성지 file 2017.09.27 270
350 [우리 곁의 종교인] 원정학 교화 특수사목 신부 file 2017.02.03 270
349 부산 ‘바다의 별’ 레지아, 교구 도입 60주년 행사 file 2016.10.05 270
348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file 2019.03.13 267
347 부산교구, 선교용 부채 제작 file 2016.07.13 265
346 오륜대순교자성지 전수홍 신부 "박해보다 유혹을 이기는 게 현대적 순교" 2015.11.09 265
345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264
344 교황 "그래도 희망을 잃지 말라" file 2019.04.23 264
343 [위령기도를] 부산교구 방주섭 신부 file 2016.07.27 264
342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263
341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윤기성 신부 강연(내 마음의 수도꼭지) 2017.03.23 260
340 부산교구 주교들, 소외 청소년들과 예수님 맞이 file 2016.01.09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