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2999호 2016.06.19 6면 

부산 대연본당, 주보성인 ‘파도바의 안토니오’ 유해 안치

가난과 겸손의 영성 실천 다짐
 제대·강론대·해설대도 새 단장

273527_2504_1.jpg

꼰벤뚜알 프란치스코수도회 한국관구장 윤종일 신부가 6월 12일 부산 대연본당 주보성인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유해를 안치한 뒤 분향하고 있다.


부산 대연본당(주임 김효근 신부)은 6월 12일 주보성인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유해를 설립 55년 만에 처음으로 성당에 안치하고, 가난과 겸손의 영성 실천에 더욱 충실할 것을 다짐했다.

꼰벤뚜알 프란치스코수도회 수도자들이 사목하는 대연본당은 이날 오전 11시 교중미사 중 수도회 한국관구장 윤종일 신부 주례로 주보성인 유해 안치예식을 거행했다. 성인 유해 안치대와 함께 제대, 강론대, 해설대 등도 새로 마련해 봉헌했다.

주임 김효근 신부는 “주보성인 유해를 이번에 모시게 된 궁극적 이유는 성인의 삶을 더 잘 본받기 위한 것”이라며 “안토니오 성인의 영성과 삶을 따르며 그분 도우심을 통해 하느님께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미사를 주례한 윤종일 신부는 강론을 통해 “파도바의 안토니오 성인은 삶과 설교를 통해 프란치스코 성인의 영성을 가장 잘 드러내신 분”이라며 “물질과 권력이 아닌 가난의 정신으로 살아야 행복과 자유의 삶을 살 수 있음을 묵상하고 성인의 도우심을 청하자”고 말했다.

본당은 이날 예식에 앞서 전날인 11일에도 최문기 신부(꼰벤뚜알 프란치스코수도회 강화 성 유대철 베드로 수도원 신학원장) 초청 영성특강을 통해 성인의 삶을 되새겼다.


우세민 기자 semin@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2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43
251 “한국 평신도 희년 맞아 교구 본당순례 나설겁니다” file 2017.12.01 143
250 부산가톨릭대학교,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과 자매결연 봉사협약 2017.02.10 143
249 부산교구 김해 활천본당, 20년사 발간 file 2016.12.28 143
248 본당 활성화 성공의 길잡이 발간 file 2016.12.22 143
247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0> 모든 것보다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 file 2016.11.14 143
246 "조금 느려도 그리스도의 눈으로 건강한 삶을 살자" file 2016.09.08 143
245 “예수님의 은총 온누리에” 손삼석 주교 성탄 메시지 file 2018.12.24 142
244 응답하라! 주님 사랑 전할 미래의 착한 목자들 file 2017.05.12 141
243 [동정] 부산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제39대 회장에 선임 2016.02.12 141
242 팍팍한 현실, 온기 채우는 '성탄 행사' file 2016.12.23 140
241 부산 김해 지역에 부는 선교의 바람 2015.10.22 140
240 부산 2지구, 구역·반장 합동 선교교육 file 2016.02.24 139
239 부산 사회사목국 ‘사랑의 김장 축제’ file 2015.12.18 137
238 부산교구 ‘양산 청소년 캠프장’ 축복 file 2016.07.27 136
237 부산교구 로사사회봉사회, 제1회 로사주민대축제 열어 2015.10.30 136
236 [부산 교육을 듣다] 김영규 부산가톨릭대 총장 file 2017.05.16 135
» 부산 대연본당, 주보성인 ‘파도바의 안토니오’ 유해 안치 file 2016.06.15 135
23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큰 죄를 용서받은 여인처럼 / 염철호 신부 file 2016.06.08 132
233 전국최초 '초량가정성당' 기공식 2016.06.02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