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5.31 / 11면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그냥 지나쳐 갈 뻔했다. 부산 중구 대청동 부산가톨릭센터로 들어서기 직전 커다란 ‘돌 주먹’이 있다. 높이 1m의 ‘돌 주먹’ 아래쪽에 ‘독재 타도, 민주헌법 쟁취’란 글씨가 선명하다. 6월 민주항쟁 기념 표석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6월 민주항쟁 30주년이던 2017년 10월 세웠다. 부산가톨릭센터가 1987년 6월 항쟁의 중심지였음을 기리기 위해서다.

 
190531_1.png
부산가톨릭센터 앞에 서 있는 6월 민주항쟁 기념 표석.


 
그때로 돌아가자. 1987년 6월 10일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국본) 주도의 ‘6·10 박종철 군 고문 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 철폐 국민대회’(6·10 국민대회) 이후 부산과 서울 등 전국에서 연일 가두시위가 벌어졌다. 하지만 국본 지도부의 서울 명동성당 농성이 6월 15일 끝나면서 항쟁은 소강상태에 접어들 조짐을 보였다. 이에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 부산본부(부산본부)가 나섰다. 부산본부 핵심 지도부가 포함된 시위대는 6월 16일 여느 때처럼 가두시위를 벌이던 중 전경의 진압에 쫓겨 부산가톨릭센터 앞까지 밀려났다. 이때 부산가톨릭센터가 문을 열었다. 부산가톨릭센터 농성의 시작이었다. 학생과 시민, 노동자 등 350여 명은 6월 22일까지 농성을 이어갔다. 농성단은 ‘애국 시민들께 드리는 글’ 등의 성명을 내고 옥상에서 뿌렸다.

부산가톨릭센터 농성은 명동성당 농성을 잇는 항쟁의 새로운 구심점이 됐다. 6월 17일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는 AP AFP 로이터 뉴욕타임스 NHK 아사히신문 등 세계적인 언론사를 포함한 100여 명의 기자가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농성 기간 천주교회와 국제시장 상인 등 시민들도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 김밥과 주먹밥 등 음식을 들여보냈고 치약과 랩, 물안경 등 시위용품까지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6월 22일 농성을 풀고 귀가하던 농성단에 대한 경찰의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천주교 부산교구 소속 신부 80명이 가톨릭센터에서 항의 농성에 들어갔고 6월 26일, 28일 가두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이는 시내 중심지의 대규모 가두시위를 다시 촉발하는 역할을 했다.

 
오광수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1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324
390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324
389 [독자기자석] 부산 성지성당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 2000차 주회 file 2016.10.12 322
388 [부음] 하 안토니오 몬시뇰, 한반도 평화와 가난한 이웃 위해 헌신한 벽안의 사제 file 2017.10.20 321
387 부산 레지아, 청년 쁘레시디움 활성화 나서 2016.02.12 314
386 청소년사목 탐방 (6) 부산교구 - 청소년사목국장 김대성 신부 file 2017.06.01 313
385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김준한 신부 강연(시대와 착각) 2017.02.28 313
384 "천주교 부산교구 60년…더 깊은 영성 공동체로 거듭나겠다" file 2017.07.17 310
383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부산교구 방주섭 신부 2016.07.28 309
382 영화 ‘성 바오로’로 전하는 사도의 생애 부산 가톨릭센터 일일 영화 피정, 29일 2016.06.23 304
381 봄꽃 핀 부산교구청 file 2017.02.28 303
380 [저자와의 만남] 성경통독 안내서 「말씀 온돌에서 아흐레 지지기」 펴낸 장재봉 신부 2015.10.04 303
379 소곤소곤 장재봉 신부의 성경에세이 「저, 다윗이에요」 file 2017.11.16 302
378 부산 전례 봉사자들, 새 미사 경본 ‘열공’ file 2017.11.23 299
377 [사설] 부산교구 ‘성당홈’… 복음화 활황 기대 2017.02.28 299
376 [치유의 빛 은사의 빛 스테인드글라스] 32. 부산교구 남천주교좌성당 file 2016.09.08 296
375 부산교구 ‘가톨릭부산’ 앱 배포… 교구·본당 홈페이지 간편 접속 2018.01.31 292
374 평생 아낌없이 주고 떠난 ‘빈자의 성자’ file 2017.10.20 292
373 [새 성전 봉헌을 축하드립니다] 부산교구 남양산본당 file 2017.12.08 291
372 [사제수품 50주년 금경축 축하합니다] 부산교구 24일 남천주교좌성당 file 2016.03.03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