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9.03.05 / 29면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노인복지보건학과 3개 봉사단 구성
행복나눔봉사단, 365일 사랑 나눔
메모리키퍼 봉사단, 치매 예방 상담
문학봉사 동아리는 세대 간 소통 주력


news_190305.jpg

 
부산가톨릭대학교(총장 신호철) 노인복지보건학과 학생들이 지역사회 소외계층 어르신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사진)과 기부활동을 통해 지역 내 온정을 전하고 있다.

부산가톨릭대 노인복지보건학과(학과장 김진)는 학생들로 구성된 3개의 봉사단이 있다. 올해 6년차를 맞은 행복나눔봉사단은 금정구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부산 내 자살고위험군 소외노인을 대상으로 방문상담, 말벗봉사, 힐링여행 등을 진행하고 있다.

봉사단 대표인 김현호 학생은 “행복나눔봉사단은 365일 사랑 나눔 정신에서 시작됐는데, 사람의 따뜻한 체온 36.5도를 365일 전달하겠다는 우리들의 나눔정신을 대변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2년차를 맞이한 메모리키퍼(Memory Keeper) 봉사단은 사회문제 해결형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금정구노인복지관과 연계해 지역의 치매고위험군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놀이치료, 방문상담 등의 활동을 정기적으로 펼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어르신 13명과 함께 경주 일대 내 어르신들의 추억의 장소를 방문하는 메모리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또 메모리키퍼 봉사단은 봉사활동 전문성 제고를 위해 치매 관련 기본교육 과정 뿐만 아니라 융복합 학위과정인 ‘치매관리보건전공과정’까지 이수하고 있다.

문학봉사 동아리인 라이프레시피(Life Recipe)는 문화라는 매개체를 통해 청년과 노인세대 간의 통합과 소통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5개월 간 금정구 구서시티 경로당과 장전1동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과 학생 40명이 함께 자서전을 만든 것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봉사단 학생들은 어르신들의 인생사를 기록하는 ‘기억의 은행’ 역할을 맡아 어르신들의 기억을 기록함과 동시에 그들의 경험을 직접 들으며 세대 간에 쌓인 선입견을 허물고 통합과 소통을 이루는 경험을 몸소 체험했다.

이 밖에도 노인복지보건학과 학생들은 2014년부터 마스크, 한방파스와 같은 생활용품을 저소득층 어르신들에게 기부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까지 총 3000여 장의 마스크, 500여 장의 파스를 기탁했다.

노인복지보건학과 김진 학과장은 “백문불여일견이라는 말이 있듯이 노인복지를 책으로 배우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며 “청년세대에게 노인인권, 세대통합, 나눔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전문 봉사활동에 참여하도록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byunhc@busan.com 변현철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8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예수님 위에 머무르신 성령 file 2017.01.11 48
287 부산, 아파트 토지 보상금 전액 30억 원 가난한 이웃 위해 사용 2017.01.05 105
286 부산 새 사제 6명 배출 file 2017.01.05 327
285 천주교 부산교구, 아파트 부지매각 대금 전액 '이웃나눔' 2017.01.04 511
284 부산교구, 해운대 자선 아파트 부지 보상금 기부 file 2017.01.04 101
28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주님은 모든 민족의 군주 file 2017.01.04 49
282 토요 교회사 수강생 모집 2016.12.29 121
281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온전한 하느님의 어머니 file 2016.12.29 88
280 부산교구 김해 활천본당, 20년사 발간 file 2016.12.28 136
279 팍팍한 현실, 온기 채우는 '성탄 행사' file 2016.12.23 135
278 전공 실기 심화·전례 음악 실제 주제로 ‘제26회 겨울 음악학교’ 참가자 모집 2016.12.22 71
277 아기 예수님의 빛으로 어지러운 세상을 비추자 2016.12.22 61
276 본당 활성화 성공의 길잡이 발간 file 2016.12.22 138
275 [사제서품식] 부산교구 (6명) file 2016.12.22 277
27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구원자께서 태어나셨다” file 2016.12.21 30
273 부산교구 부주임과 보좌신부들, 사목현장 어려움 털어놓다 file 2016.12.14 477
272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 file 2016.12.14 91
271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1> 2016년 연말 대한민국에서 살아간다는 것 file 2016.12.10 156
270 [새성전 봉헌] 부산교구 범서본당, 11일 file 2016.12.09 149
269 [사목교서-부산교구] 내적 힘과 영성 지닌 친교의 공동체 이루자 2016.12.09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