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한겨레 
게재 일자 2019.08.15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thumbnail_3.png

 
한국의 광복절이자 가톨릭의 성모승천대축일인 15일 일본 가톨릭정의화평화협의회장 카츠야 타이치 주교(사진)가 ‘한일정부관계의 화해를 향한 담화’ 를 발표했다.

가쓰야 주교는 “현재 일본과 한국간 긴장이 심층적으로는 일본의 조선반도에 대한 식민지 지배와 그 청산 과정에서 해결되지 않은 문제에 원인이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며 “문제의 핵심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식민지지배 역사에 대한 가해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자세와 이에 분노하는 피해국, 한국인들 마음 사이에 벌어진 틈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양국 관계의 중심에 박혀있는 가시인 식민지 지배의 책임에 관한 애초 합의가 기본조약과 청구권 협정에 들어있지 않은 것, 이것이 한일관계 교착의 근원인 것”이라며 “(한일)기본조약이나 청구권협정에 집착해 해석의 막다른 골목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면 한일 간 진정한 우호 관계를 쌓아 올리기 위해 명확한 ‘식민지 지배의 청산’을 포함하는 새로운 법적 장치를 만드는 것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국인 일본을 향해서도 “일본의 많은 매스미디어는 정부의 말을 크게 전하지만 한국의 주장에 대해서는 무시하기 일쑤여서 그 결과 일본 사회 일반의 시각은 한국 정부 비판으로 기울어져 있는 듯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진리를 식별하려면 교류와 선을 촉진하는 것과 그 반대로 고립과 분열과 적대를 가져다주는 것을 가려내야 한다’고 깨우쳐 주셨듯이 우리는 선동에 현혹되지 않고 정보 진위를 확인할 수 있도록 눈을 떠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일본이 과거 침략하고 식민지 지배를 한 역사를 가진 나라에 대해서 신중한 배려가 필요하다. 문제 해결에는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를 기초로 냉정하고 합리적으로 대화하는 것 이외의 길은 없다”며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지혜를 짜내 ‘이항대립’의 악순환을 벗어나 망가진 관계를 복원하는 것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9 오륜대순교자성지, 순교자 현양 음악회...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10일 file 2018.08.31 730
398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file 2018.08.20 1398
397 부산가정성당 성전봉헌식 file 2018.08.20 824
396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file 2018.08.17 776
395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428
394 부산교구 평신도 희년 기념 ‘평신도 대회’ file 2018.08.02 281
393 본당순례 129곳 한달 만에 완주…“주님과 더 가까이 소통” file 2018.07.16 571
392 이주노동 신자의 ‘오아시스’ 역할…천주교의 특별한 동행 file 2018.06.25 586
391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길] 14.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file 2018.06.21 418
390 부산교구 124개 성당 순례 첫 완주자 지체장애인 김규인씨 file 2018.06.20 411
389 부산 ‘평신도 희년 맞이 평신도 아카데미’ file 2018.06.20 190
388 신자들과 수다로 소통하는 세 남자 “신앙생활 함께하는 벗 되고파” file 2018.06.01 700
387 “해외서 도움받은 돈 우리가 가질 수 없어…북에도 지원금 전달되길” file 2018.05.08 594
386 천주교부산교구 나눔실천 사회복지시설 42곳 지원 2018.05.04 299
385 부산문단 거목, 행동하는 지식인 이규정 작가 별세 file 2018.04.16 550
384 "작은 부활에서 영원한 부활로" file 2018.03.30 596
383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file 2018.03.30 467
382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 서품 50주년 축하식 file 2018.03.26 419
381 “부산 순교자 8인 얼 깃든 오륜대순교자성지 힐링공간 재단장” file 2018.03.12 614
380 [포토] ‘군 의문사’ 김훈 중위 20주기 추모미사 file 2018.02.23 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