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8.03.30. 29면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20180329000296_0.jpg

 
천주교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바오로 주교)의 원로 사제인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76)이 올해 사제 서품을 받은 지 50주년(금경축)을 맞았다. 몬시뇰이란 칭호는 가톨릭교회의 고위 성직자에 대한 경칭으로, 교구를 갖지 않은 교황청 고위 성직자와 주교품을 받지 않은 자로서 덕망이 높은 성직자가 교황으로부터 이 칭호를 받는다.

부산 출생인 이홍기 몬시뇰은 "세월이 참 빠르다"며 초등학교 6학년 때 지금의 서울가톨릭대 계열 신학교인 당시 성신중학교로 진학하던 때를 회상했다. 가톨릭 집안의 분위기 속에서 자연스럽게 신학교를 선택하게 되었다는 이홍기 몬시뇰은 서울가톨릭대 졸업 후 로마 우르바노대학교로 유학해 1968년 졸업하면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니 올해로 신부가 된 지 50주년이 됐다.

그는 로마와 독일 유학에서 돌아온 후 천주교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겸 사무국장, 온천성당 양산성당 물금성당 광안성당 서대신성당 주임, 광주가톨릭대 교수, 부산가톨릭대 교수와 학장, 부산교구 총대리 등을 두루 역임한 뒤 좌동성당 주임을 끝으로 2008년 은퇴했다.

이홍기 몬시뇰은 "50년 간의 신부 생활이 다 귀하고 소중한 순간들이지만 90년대 초 부산가톨릭대학을 창립하던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한다. "광주가톨릭대 교수로 있을 때 당시 이갑수 주교의 부름을 받고 부산가톨릭대학을 처음 만들게 됐다. 설립 준비는 물론 늪과 호수를 메꿔 대학 터를 닦고, 교황청에 재정 지원을 요청하는 등 한꺼번에 모든 일을 추진하려니 힘들었지만 보람찬 날들이었다"고 회고했다. 이홍기 몬시뇰은 부산가톨릭대학 초대 학장과 3대 학장을 역임했다.

그는 예수에 대한 믿음을 중심으로 신앙생활과 사제활동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가 혼란스러울수록 신앙인들과 사제들은 신앙의 초심을 잃지 않고 순간순간을 성실히 임해야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실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비종교인이라도 사회적 양심을 갖고 살아야 올바른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천주교 부산교구는 지난 29일 오전 주교좌 남천성당에서 열린 '성유 축성 미사' 때 이홍기 몬시뇰의 사제 서품 50주년을 기념하는 축하식을 가졌다.

백태현 선임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0 [독자기자석] 부산 구봉본당, ‘상아보탑’ 쁘레시디움 2500차 주회 file 2015.11.27 67
399 혼인의 고귀함 전하는 혼인 전문 성당 짓는다 file 2016.06.02 67
398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5> 미디어의 중요성 2016.06.13 67
397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참된 임금 file 2016.11.16 67
396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3> 찬미받으소서 2016.04.11 68
395 본당 수호 성인 유해 모시고 나눔 실천 다짐 file 2016.06.17 69
394 울산가톨릭시각장애인선교회 설립 20주년 file 2016.06.23 69
393 안대 쓰고 ‘희망의 눈’ 떠보아요...특별한 영화 관람 이벤트 호응 file 2017.05.12 69
392 부산 자선 아파트 대지 매각금, 자선 기금으로 file 2017.12.01 69
391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나에게 주어진 성령의 은사는 file 2016.05.13 70
390 [복음생각] 깨어 준비하자 / 염철호 신부 2015.11.27 71
389 ‘하느님의 종’ 조제프 뷜토 신부 후손들, 선조 발자취 찾아 한국 방문 file 2016.05.06 71
388 [위령기도를] 부산교구 제찬규 신부 2016.05.19 71
387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바오로 사도처럼 기쁜 마음으로 복음 선포를 file 2016.06.01 71
386 전국 교구 홍보 담당자 연수 성황 file 2016.06.02 72
385 교황 사랑의 메시지, 가슴에 다시 새긴다 2015.10.04 73
384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민사회의 우선성 file 2015.12.18 73
38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영원한 생명을 얻는 지름길 file 2017.02.10 73
382 [포토뉴스] 이웃돕기 성금 및 영·유아복 전달 file 2016.02.15 74
381 ‘빛ㆍ색ㆍ선의 친교’로 신앙적 유대 이뤄 file 2016.03.10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