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79호 2018.01.21 14면 

「전례성가 - 화답송」 발간한 임석수 신부

“성음악, 주님께 봉헌하는 기도, 마음 다해 드리면 전례 달라져”

새 「로마 미사 경본」 발행되며 화답송 새로 작곡… 책 펴내
“전례 풍요로움 느낄 수 있어”

 

289658_26181_1.jpg

오르간으로 「전례성가 - 화답송」을 연주하고 있는 임석수 신부.
 

임석수 신부(부산교구 성음악감독·양정본당 주임)가 10년에 걸쳐 작곡한 화답송을 한데 모아 「전례성가 - 화답송」을 펴냈다. 주보와 인터넷을 통해 매주 배포하던 화답송을 지난해 새 「로마 미사 경본」 발행과 함께 전례문이 확정됨에 따라 책으로 엮어 발간한 것이다.
 

임 신부는 로마 교황청립 성음악대학에서 그레고리오 성가를 전공하고 귀국 후 부산교구 성음악감독직을 맡으면서 화답송을 작곡했다. 그때가 2008년이었다. 임 신부는 “화답송은 한번 들으면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어야 한다”며 “쉬우면서도 전례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곡을 쓰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전례에서 음악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전례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우리의 마음을 열어 주며, 전례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도구가 되기 때문이다. 임 신부는 낭송음만으로도 전례가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낭송음은 공동체의 일치를 드러내고 마음가짐을 다잡는 방법입니다. 본당에서 전례를 봉헌할 때 ‘레’ 음에 맞춰보길 권합니다. 여러 음을 사용해봤는데 본당에서는 ‘레’ 음이 잘 맞습니다. 음을 정해 기도문을 바치면 전례에 임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289658_26182_1.jpg

임석수 신부가 펴낸 「전례성가 - 화답송」.116
 

성음악은 작곡가나 부르는 사람의 음악적 기교를 드러내기 위한 곡이 아니다. 전례 안에서 하느님께 드려지는 음악이라는 것을 늘 기억해야 한다. 그렇기에 성가대를 향한 권고도 잊지 않았다.
 

“성가대는 신자들을 음악적으로 감동을 주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성가대가 부르는 노래는 하느님께 드려지는 기도입니다. 그 기도를 들으신 하느님께서 공동체에 베풀어 주시는 은총으로 우리가 기뻐하고 감동을 하는 것입니다. 성가대 단원이라면 이것을 꼭 기억하길 바랍니다.”
 

임 신부는 1월 말경 글자 크기를 키운 「전례성가 - 화답송」을 다시 펴낼 예정이다. 수정판은 중년층과 노년층이 보기 쉽도록 배려 차원에서 제작된다. 수정판의 정가는 3만 원이며 9권 이하 15% 등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도 가능하다.
 

※구매 문의 051-517-8541~2 부산가톨릭음악교육원 부설 성음악연구소
 

신동헌 기자 david0501@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1 [성서 주간] 성서 주간 담화 2015.11.20 56
390 안대 쓰고 ‘희망의 눈’ 떠보아요...특별한 영화 관람 이벤트 호응 file 2017.05.12 56
389 [사도직 현장에서] 순교자와 증거자 2015.10.16 57
388 [복음생각] 십자가 위에 우리 구원이… / 염철호 신부 file 2016.03.16 57
387 [복음생각] 죄인을 받아들이고 용서해야 / 염철호 신부 file 2016.03.03 59
386 [사회교리 아카데미] 환대와 연대 file 2016.02.19 60
38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나에게 주어진 성령의 은사는 file 2016.05.13 60
384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특별대담 file 2015.12.07 61
383 [독자기자석] 부산 중앙본당 ‘다윗의 적루’Pr. 3000차 file 2016.08.25 61
382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참된 임금 file 2016.11.16 61
381 아기 예수님의 빛으로 어지러운 세상을 비추자 2016.12.22 61
380 부산교구, 자선 아파트 부지매각 보상금 사용 공지 2017.12.01 61
379 제5대 부산교구장에 손삼석 주교 file 2019.04.19 61
378 그윽한 커피향 속 깊어지는 공동체 신앙 file 2016.04.06 62
377 [사도직 현장에서] 오륜대순교자성지 2015.10.22 63
376 [포토뉴스] 이웃돕기 성금 및 영·유아복 전달 file 2016.02.15 64
375 혼인의 고귀함 전하는 혼인 전문 성당 짓는다 file 2016.06.02 64
374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5> 미디어의 중요성 2016.06.13 64
373 본당 수호 성인 유해 모시고 나눔 실천 다짐 file 2016.06.17 65
372 [사회교리 아카데미] 권리이자 의무로서의 참여 file 2016.08.17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