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79호 2018.01.21 14면 

「전례성가 - 화답송」 발간한 임석수 신부

“성음악, 주님께 봉헌하는 기도, 마음 다해 드리면 전례 달라져”

새 「로마 미사 경본」 발행되며 화답송 새로 작곡… 책 펴내
“전례 풍요로움 느낄 수 있어”

 

289658_26181_1.jpg

오르간으로 「전례성가 - 화답송」을 연주하고 있는 임석수 신부.
 

임석수 신부(부산교구 성음악감독·양정본당 주임)가 10년에 걸쳐 작곡한 화답송을 한데 모아 「전례성가 - 화답송」을 펴냈다. 주보와 인터넷을 통해 매주 배포하던 화답송을 지난해 새 「로마 미사 경본」 발행과 함께 전례문이 확정됨에 따라 책으로 엮어 발간한 것이다.
 

임 신부는 로마 교황청립 성음악대학에서 그레고리오 성가를 전공하고 귀국 후 부산교구 성음악감독직을 맡으면서 화답송을 작곡했다. 그때가 2008년이었다. 임 신부는 “화답송은 한번 들으면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어야 한다”며 “쉬우면서도 전례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곡을 쓰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전례에서 음악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전례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우리의 마음을 열어 주며, 전례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도구가 되기 때문이다. 임 신부는 낭송음만으로도 전례가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낭송음은 공동체의 일치를 드러내고 마음가짐을 다잡는 방법입니다. 본당에서 전례를 봉헌할 때 ‘레’ 음에 맞춰보길 권합니다. 여러 음을 사용해봤는데 본당에서는 ‘레’ 음이 잘 맞습니다. 음을 정해 기도문을 바치면 전례에 임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289658_26182_1.jpg

임석수 신부가 펴낸 「전례성가 - 화답송」.116
 

성음악은 작곡가나 부르는 사람의 음악적 기교를 드러내기 위한 곡이 아니다. 전례 안에서 하느님께 드려지는 음악이라는 것을 늘 기억해야 한다. 그렇기에 성가대를 향한 권고도 잊지 않았다.
 

“성가대는 신자들을 음악적으로 감동을 주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성가대가 부르는 노래는 하느님께 드려지는 기도입니다. 그 기도를 들으신 하느님께서 공동체에 베풀어 주시는 은총으로 우리가 기뻐하고 감동을 하는 것입니다. 성가대 단원이라면 이것을 꼭 기억하길 바랍니다.”
 

임 신부는 1월 말경 글자 크기를 키운 「전례성가 - 화답송」을 다시 펴낼 예정이다. 수정판은 중년층과 노년층이 보기 쉽도록 배려 차원에서 제작된다. 수정판의 정가는 3만 원이며 9권 이하 15% 등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도 가능하다.
 

※구매 문의 051-517-8541~2 부산가톨릭음악교육원 부설 성음악연구소
 

신동헌 기자 david0501@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12 부산 메리놀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 축복 file 2016.07.11 407
411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404
410 성모울타리 공동체, ‘말씀과 찬양…’ 피정 2015.11.27 394
409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90
408 "제대 꽃꽂이 단순한 장식 아냐…복음·전례의 시각적 표현" file 2017.05.27 390
40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389
406 부산교구 새 사제 3명 탄생, 3000여 명 축하 file 2016.01.11 384
405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 서품 50주년 축하식 file 2018.03.26 379
404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74
403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373
402 부산 지산고 다목적강당 축복 2015.10.15 367
401 부산교구 울산 무거본당 설립 22주년 기념 file 2017.09.13 366
400 부산 흰돌실버타운 ‘찍고 그리고 벚꽃’ 행사 file 2016.04.15 356
399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349
398 설립 25주년 맞은 부산가톨릭대 신학대학장 홍경완 신부 file 2016.09.28 348
397 부산교구 124개 성당 순례 첫 완주자 지체장애인 김규인씨 file 2018.06.20 347
396 [포토] ‘군 의문사’ 김훈 중위 20주기 추모미사 file 2018.02.23 347
395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길] 14.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file 2018.06.21 339
» 「전례성가 - 화답송」 발간한 임석수 신부 file 2018.01.19 339
393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