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03호 2016.07.17 18면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좋은 몫을 택한 마리아

연중 제16주일(루카 10,38-42)

염철호%20신부의%20복음생각(16).jpg


루카 복음사가가 전하는 마르타와 마리아 이야기를 읽다 보면 종종 이런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마르타는 열심히 일하고, 마리아는 앉아서 놀고만 있었는데 왜 마르타만 야단맞을까?

아마도 개미와 베짱이 이야기에 익숙하기에 이런 질문이 나오는 듯합니다. 하지만 성경은 독자들이 등장인물 가운데 누구를 옳게 생각해야 하는지 알려줍니다. 대개 이야기 흐름을 통해서 누가 옳은지가 드러나기도 하지만 하느님이나 예수님이 직접 알려주시기도 합니다. 오늘 복음의 경우에는 예수님께서 마르타가 너무 많은 일을 염려하고 걱정한다고 말씀하시며, 마리아가 진정 좋은 몫을 선택했다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을 바탕으로 오늘 복음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마르타의 문제가 분명히 드러납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을 집에 모신 인물은 마리아가 아니라 마르타입니다. 성경에서 주님을 맞아들여 그분께 가까이 다가가 그분의 말씀을 듣는 것은 다른 그 어떤 것보다도 중요합니다. 그런데 마르타는 주님을 초대만 해 놓고서 가까이 다가가 그분의 말씀을 듣는데 집중하지 않고, 온갖 시중드는 일에 “분주”합니다. 분주하다는 표현은 마르타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암시해 줍니다. 하지만 마리아는 “주님의 발치에 앉아 그분의 말씀을 듣고” 있습니다. 성경적 관점에서 볼 때 가장 중요한 일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 1독서의 아브라함도 마르타처럼 주님을 맞아들인 뒤 주님과 그분 천사들의 시중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마르타와 달리 아브라함은 주님 곁에 머물며, 주님께 시중을 듭니다. 그리고 그분 말씀에 귀 기울이며 공손히 답합니다. 1독서에서 주님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는 인물은 자기 천막 안에서 나오지 않던 사라였습니다.

성경의 관심에서 벗어나 개인적 관점에서 ‘말씀만 듣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마리아가 정말 잘한 것일까?’라는 질문을 던질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개인적 의문으로 복음의 초점을 흐려 놓아서는 안 됩니다. 오늘 복음이 말하고자 하는 바는 개미 마르타와 베짱이 마리아 이야기가 아니라, 예수님과 가까운 자리에 머물며 그분의 말씀을 듣는 것이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는 가르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루카 8,15는 “바르고 착한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간직하여 인내로써 열매를 맺는다”고 말합니다. 주님 곁에서 그분의 말씀을 제대로 듣고 간직하는 이들은 인내로 열매를 맺는다는 것입니다.

실제 복음사가는 주님의 말씀을 듣다가 마르타의 비난을 받은 마리아가 실제 말씀을 들은 뒤 어떤 행동을 하였는지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복음사가는 예수님의 말씀을 통해 마리아가 좋은 몫, 곧 주님의 말씀을 듣고 받아들이며, 간직한 인물임을 밝혀줍니다. 복음서가 말하지는 않지만 마리아는 분명 말씀을 간직한 뒤 인내로 열매를 맺게 되었을 것입니다. 마르타처럼 자신의 관심 때문에 분주한 삶을 살지 않고, 주님의 말씀에 따라 살았을 것이라는 말입니다.

우리 모두는 오늘 제2독서의 바오로 말처럼 주님의 말씀을 듣고 깨달아 그 말씀을 선포하는 교회의 일꾼들입니다. 그래서 매일 같이 주님께 가까이 다가가 주님의 말씀을 묵상하며, 주님과 더불어 ‘삶이라는 각자의 제단’ 위에서 하느님과 이웃들을 위해 봉사하며 살아갑니다. 이런 우리들이지만 종종 자신의 근심 걱정 때문에 갖가지 일에 부산을 떨 때가 많습니다. 하느님의 뜻을 찾기보다 자신의 생각이나 계획에 빠져 분주할 때가 많습니다. 이런 우리들에게 주님께서는 오늘도 분명히 말씀하십니다. “너무 많은 일을 염려하고 걱정하며, 갖가지 일로 분주하구나. 그러나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 하느님 말씀을 간직하여 인내로 그 열매를 맺는 것. 마리아는 참으로 좋은 몫을 택했다.”


염철호 신부(부산가톨릭대학교 교수)
부산교구 소속으로 2002년 사제품을 받았다.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성서학 석사학위를, 부산대학교에서 언어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0 밀양 세종병원 화재참사… 교회도 추모하며 연대의 뜻 전해 file 2018.01.31 145
219 ‘시인의 꿈’ 이룬 대학 교직원 2015.10.20 145
218 “미래 밝아야 신앙생활도 가능…청년 목소리 귀 기울일 것” file 2019.04.19 144
217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0> 어머니의 사랑 2015.10.25 144
216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눈 맞추고 공감하는 것의 위대함 file 2016.09.05 143
215 부산가톨릭대, '봉사의 날'선포식 및 제38대 총학생회 '사랑의 쌀' 나눔 전달식 2017.04.07 142
214 부산평방 가톨릭성가제 성황리에 열려 2015.10.30 142
213 토요 교회사 수강생 모집 2016.12.29 140
212 데레사 수녀 시성 기념 특별전 25일까지 부산 가톨릭센터 2016.09.01 140
211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느님 뜻에 모든 것을 맡겨라 file 2016.08.31 140
210 제3회 가톨릭 성가제 개최, 부산평화방송, 7월 17일까지 접수 2016.06.17 139
209 전국최초 '초량가정성당' 기공식 2016.06.02 139
208 암송 대회·성경 필사 전시 등 펼쳐 file 2016.11.24 138
207 [복음생각] 나의 예언적 사명은 / 염철호 신부 file 2016.01.29 136
206 [2018년 부산교구 사목교서]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 (1) - ‘믿음의 해’ 2017.12.15 135
205 사랑과 자비로 보듬는 '장벽 없는 영화(배리어프리·Barrier-Free)' file 2016.05.20 135
204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134
203 고령화 시대 맞은 교회… 새로운 복음 선포 방법은? file 2016.10.20 134
202 잃어버린 한 마리 양 찾아 나서는 목자 되게 하소서! file 2016.06.09 134
201 교황의 가르침, 전통 미술과 글씨로 다시 배우다 2015.10.12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