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평화신문 
게재 일자 1444호 2017.12.17 

[2018년 부산교구 사목교서]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 (1) - ‘믿음의 해’

교구 초창기 신앙의 열정으로 믿음 증진하자
 

지난 5년간의 새 복음화 여정을 마친 이 시점에서, 교구 초창기 ‘믿음의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미래를 전망해 봅니다.
 

1957년 교구 설립 당시, 교구 공동체는 묵주기도 100만 단을 봉헌하며 열정적 신심으로 뜨겁게 불타올랐습니다. 그러한 신실한 믿음의 생활은 12개였던 교구 내 본당을 10여년 만에 27개 본당으로 발전시키는 힘의 원천이 되었습니다. 1960년대의 한국 사회는 전쟁의 참화에서 벗어나 새로운 희망과 구도를 갈구하던 시기였습니다. 이때 교구 공동체는 굳건한 믿음을 바탕으로 사랑의 길을 제시하며 참된 희망을 보여 주었습니다. 1982년에는 국내 최초로 ‘교구 공의회’를 개최하여 교구 구성원들이 깊은 숙고와 각성의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교구 설정 50주년인 지난 2007년부터는 양적 성장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새 복음화’에 주력하며 신앙의 내실을 다져오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교구 초창기에 지녔던 굳건한 신앙과 뜨거운 열정을 회복하여, 참된 믿음과 희망과 사랑의 길을 새롭게 열어야 합니다. 살아 있는 믿음은 사랑으로 표현되며 참된 생명을 향한 희망으로 자라나게 됩니다. 교구 공동체는 앞으로 3년간, ‘믿음(信), 희망(望), 사랑(愛)’을 통해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을 이루고자 합니다. 2018년 ‘믿음의 해’, 2019년 ‘희망의 해’, 그리고 2020년 ‘사랑의 해’의 여정에 교구 구성원들이 모두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믿음과 사랑의 갑옷을 입고 구원의 희망을 투구로 씁시다.”(1테살 5,8) 그리하여 사막에서부터 믿음의 풀밭으로 나아와, 사랑의 삶과 구원의 희망이 넘쳐나도록 해야 합니다.
 

2018년 ‘믿음의 해’는 주 그리스도께 새롭게 돌아서라는 초대에 응답하는 해입니다. 우리의 믿음은 예수 그리스도를 내 삶의 중심에 두고 예수 그리스도의 눈으로 사물을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의 방식으로 세상을 헤쳐 나아가는 것입니다. 이러한 믿음의 삶은 조금씩 세상을 밝히고 새로운 사랑의 길을 여는 빛과 소금으로 드러날 것입니다. 또한 우리의 신앙은 단순히 개인주의적인 개념이나 사적인 견해가 아니라 교회로부터 전승된 공동체적 신앙이기에, ‘교회의 여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믿음을 더욱 키워나가야 하겠습니다.
 

2018년 ‘믿음의 해’에 교구의 모든 이들이 교구 초창기의 신심과 열정을 되살려 ‘교회의 여정’에 함께하여, ‘믿음의 기쁨’을 되찾고 ‘신앙의 보화’를 전하며 그리스도 안에서 새롭게 살아가기를 희망합니다.


 

<실천사항>

1. 미사 참여를 통한 믿음 증진

2. 냉담 교우 믿음 회복 운동

3. 묵주기도 1억 단 봉헌

4. 믿음 증진을 위한 본당 단체 피정- 믿음 강화 피정 프로그램 운영(정하상바오로영성관)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1 어쩌다 마주친 모든 것들이 당신의 이끄심 덕이었군요 file 2016.01.22 104
270 세월호 참사 2주기, 각 교구 추모 미사 봉헌 2016.04.15 104
269 부산가톨릭대, '봉사의 날'선포식 및 제38대 총학생회 '사랑의 쌀' 나눔 전달식 2017.04.07 104
268 독서·공연·전시 통해 복음화의 힘을 키우다 file 2015.12.07 105
267 28일 부산교구 오순절평화의마을 ‘희망의집’ 축복 file 2016.04.20 105
266 부산교구, 해운대 자선 아파트 부지 보상금 기부 file 2017.01.04 105
265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file 2019.11.19 105
264 오순절평화의마을 ‘희망의 집’ 축복 file 2016.05.06 106
263 “미래 밝아야 신앙생활도 가능…청년 목소리 귀 기울일 것” file 2019.04.19 106
262 [복음생각] 부족함 고백하는 겸손한 종 / 염철호 신부 2016.02.04 107
261 설립 25주년 학술 심포지엄, 8일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2016.10.06 107
260 나와 세상을 바꾸는 삶의 신비 자비 慈悲 file 2015.12.18 108
259 부산 장유대청본당 다문화 한글교실 file 2016.04.27 108
258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108
257 [복음생각] 십자가의 길을 따라 나서며 / 염철호 신부 file 2016.02.04 109
256 부산, 아파트 토지 보상금 전액 30억 원 가난한 이웃 위해 사용 2017.01.05 110
» [2018년 부산교구 사목교서]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 (1) - ‘믿음의 해’ 2017.12.15 110
254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부산교구 원로사목자 제찬규 시메온 신부 file 2016.05.19 112
253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9> 참평화가 흐르는 채널인 우리 file 2016.10.17 113
252 암송 대회·성경 필사 전시 등 펼쳐 file 2016.11.24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