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1392호 2016.12.04 

[새 성전 봉헌을 축하드립니다]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

662349_1_0_titleImage_1.jpg
▲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 전경.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총원장 최금희 솔리나 수녀)는 11월 26일 경남 양산시 호계길 880에서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을 봉헌했다. 

부산교구 총대리 손삼석 주교 주례로 봉헌된 성당은 전체면적 1209㎡에 지하 1층 지상 3층 적벽돌 콘크리트조 건물로 500여 명을 한꺼번에 수용할 수 있다. 자연 채광을 위해 성당 양쪽 벽면에 많은 창을 설치했고, 내부는 푸른 창공에 비둘기 모양으로 성령을 형상화한 천장화와 제단화로 꾸몄다. 

달밭골 교우촌은 동래, 기장, 울산에 살던 신자들이 박해를 피해 옮겨와 화전을 일구고 질그릇을 구워 생활하면서 형성한 양산 지역 첫 번째 신앙 공동체 마을이다. 성 다블뤼 주교와 가경자 최양업 신부의 사목지이기도 하다. 

현재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 양산수녀원과 무아의 집 양로원이 있는 이곳에 성당이 봉헌되기까지는 7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다. 부산교구 고(故) 제찬규 신부가 박해 시대 교우촌이던 이 지역에 성당을 짓고 싶어 해 수녀회에서 성당 부지를 내놓았다. 2009년 12월 착공, 2011년 11월 외부 공사를 마쳤으나 자금난으로 4년간 공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총원장 최금희 수녀는 “우리 형편에 너무 큰 성당이어서 평소에 사용하지 못하고 매달 한 차례 열리는 후원회원 감사 미사나 종신 서원식, 수도자 장례 미사 때나 사용할 생각”이라며 “자연경관이 아름다워 혼인 예식 성당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금 부족으로 아직 냉ㆍ난방 시설도 갖추지 못했다”면서 새 성당을 위한 기도와 물적 도움을 호소했다.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7 [새성당 봉헌 축하합니다] 부산교구 울산 범서본당 file 2016.12.07 165
26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인내를 갖고 기다려라 file 2016.12.07 35
» [새 성전 봉헌을 축하드립니다]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 file 2016.12.01 185
26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회개의 삶 file 2016.12.01 99
263 "집회 나가지 않아도 마음으로 촛불 든 4900만 생각하라" file 2016.11.26 227
262 성경·성체성사 통해 하느님께 더 가까이! 2016.11.24 75
261 암송 대회·성경 필사 전시 등 펼쳐 file 2016.11.24 111
260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있어라 file 2016.11.23 93
259 손삼석 주교 성서주간 담화 2016.11.16 83
25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참된 임금 file 2016.11.16 61
257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0> 모든 것보다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 file 2016.11.14 137
25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준비하는 삶 file 2016.11.09 76
25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죽음 그리고 부활 file 2016.11.02 113
254 알면 알수록 깊어지는 성모신심 file 2016.10.27 172
25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한없이 자비로우신 하느님 file 2016.10.26 95
252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48
251 고령화 시대 맞은 교회… 새로운 복음 선포 방법은? file 2016.10.20 125
250 [치유의 빛 은사의 빛 스테인드 글라스] 36.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 성당 스테인드글라스 file 2016.10.20 164
249 부산 노인대학연합회 ‘노인대학 봉사자의 날’ file 2016.10.19 157
24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전교’는 우리의 사명 file 2016.10.19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