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6.11.11 11면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0> 모든 것보다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

사회와 언론 보도가 생명을 하찮게 여겨서야

   
이 가을 낙엽을 보며 우리는 '소멸'을 생각한다. 하지만 그 '소멸'은 영원한 '없어짐'이 아니라 생명의 주인인 하느님께 '돌아감'이다. 우리 생명이 하느님에게서 시작되었기에 우리는 다시 하느님께 돌아간다. 

     L20161112_22011193508i1.jpg
 지난 6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故 백남기 농민의 노제. 연합뉴스 


천주교 신자들은 11월을 '위령성월'이라 하여 우리보다 앞서 하느님께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기도한다. 그러기에 비록 어제는 '너'의 사건인 죽음이 내일은 '나'의 사건이 될 것임을 알고 있지만 천주교 신자들은 삶을 무가치하거나 허무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한 사람, 한 사람 모두 하느님의 숨을 닮고 하느님의 모습에 따라 창조된 존재들이기에 소중하다. 

하지만 우리 사회의 작은 생명을 하찮게 여기거나 다른 것으로 대체할 수 있는 부품 정도로 여기는 태도를 발견한다. 특히,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정부에 의해 죽임을 당하거나 죽어가도록 방치된 사례를 발견한다. 고 백남기 농민의 장례미사에서 김희중 대주교는 살수 대포에 의해 참혹하게 죽어간 한 농부의 목숨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생명이었다고 강조했다.

비록 시위에서 폭력적인 부분이 있었다 하더라도 공권력 사용은 극히 신중해야 하고 제한적이어야 한다. 왜냐하면 사람을 죽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수학여행을 가다 배에서 죽어가는 어린 학생들을 제대로 구조하지 않았음에도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밝히려 하지도 않고 개선하려고 하지 않는 정부는 국민의 목숨을 지켜야 할 직무를 유기하고 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마음이 아프다고, 진실을 밝혀달라고 외치는 부모들을 조용히 있으라고 윽박지르는 우리 사회 구성원들의 모습이다. 어떻게 우리 사회가 사람의 생명을 이 정도로 하찮게 여기게 되었는지 자괴감이 들 정도이다.

생명을 하찮게 여기는 사회를 보도하는 미디어 세계는 어떠한가? 미디어가 사회를 반영하여 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사회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지 않고 축소하거나 확대하기도 하고, 왜곡하거나 다른 창을 통해 보여주기도 한다. 또한 미디어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지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기 때문에 미디어에 종사하는 이들은 보도 내용이나 방법에 있어 윤리적이어야 한다. 나아가 사회가 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기여하려는 사명감도 지니고 있어야 한다. 

말에는 힘이 있다. 말은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 시사 프로그램에서 추측성 보도나 자극적 보도를 하기도 하며 생명을 비하하기도 한다. 또한, 콘텐츠 제작자와 미디어의 경계가 모호한 뉴미디어 환경에서 사용자들이 감정이 격앙되어 여과 없이 폭력적인 언어를 사용하는 모습을 본다. 비록 극심히 국민의 삶을 피폐하게 만든 대통령이나 대통령을 조종하여 세금을 착복하고 기업들을 협박하여 돈을 뜯어낸 비위 세력이라 할지라도 그들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 또한 필요하다.

천주교에서는 사형 선고를 받은 죄인이라 할지라도 그들의 생명권은 존엄하기에 우리가 빼앗을 수 없다고 말한다. 우리 생명과 같이 그들의 생명도 소중하다. 우리 생명이 존중되기 위해서는 미디어 안의 세상에서나 미디어 밖의 세상에서도 생명을 존중하는 문화를 확장시켜가야 한다. 

PBC 부산평화방송 총괄국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7 [새성당 봉헌 축하합니다] 부산교구 울산 범서본당 file 2016.12.07 165
26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인내를 갖고 기다려라 file 2016.12.07 35
265 [새 성전 봉헌을 축하드립니다]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 file 2016.12.01 185
26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회개의 삶 file 2016.12.01 99
263 "집회 나가지 않아도 마음으로 촛불 든 4900만 생각하라" file 2016.11.26 227
262 성경·성체성사 통해 하느님께 더 가까이! 2016.11.24 75
261 암송 대회·성경 필사 전시 등 펼쳐 file 2016.11.24 111
260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있어라 file 2016.11.23 93
259 손삼석 주교 성서주간 담화 2016.11.16 83
25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참된 임금 file 2016.11.16 61
»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0> 모든 것보다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 file 2016.11.14 137
25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준비하는 삶 file 2016.11.09 76
25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죽음 그리고 부활 file 2016.11.02 113
254 알면 알수록 깊어지는 성모신심 file 2016.10.27 172
25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한없이 자비로우신 하느님 file 2016.10.26 95
252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48
251 고령화 시대 맞은 교회… 새로운 복음 선포 방법은? file 2016.10.20 125
250 [치유의 빛 은사의 빛 스테인드 글라스] 36.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 성당 스테인드글라스 file 2016.10.20 164
249 부산 노인대학연합회 ‘노인대학 봉사자의 날’ file 2016.10.19 157
24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전교’는 우리의 사명 file 2016.10.19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