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108호 2018.08.19. 3면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19일 ‘부산가정성당’ 봉헌… 가정사목국도 옮겨와 가정복음화 활동 중심으로

부산 첫 성당 세워졌던 자리에 지어 역사적 의미
9월부터 신청받아… 합리적 비용으로 예식 진행

 

발행일 2018-08-19 [제3108호, 3면]
 

298091_35485_1.jpg


 

한국교회 최초의 혼인미사 특화성당이 부산 초량동에 세워졌다.
 

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주교)는 ‘혼인미사 특화성당’이자 ‘가정사목 지원센터’ 역할을 할 ‘부산가정성당’(이하 가정성당)을 최근 완공했다.
 

이 성당은 일반성당과 달리 소속 신자와 구역을 둔 본당공동체의 거점으로서가 아니라, 가정복음화와 지역복음화를 위한 구심점으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가정성당에서는 주일미사 등에 구애받지 않고 혼인미사를 봉헌할 수 있으며, 거품을 걷어낸 비용으로 고품격 예식을 진행할 수 있다. 고딕 양식과 스테인드글라스를 접목한 성당 내·외부 또한 혼인성사와 잔치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꾸며 눈길을 끈다.
 

교구는 가정사목의 출발점인 ‘혼인’의 올바른 가치를 확산하고 새로운 가정공동체의 출발을 지원하는 사목적 배려의 하나로 혼인미사 특화성당 건립을 추진해왔다. 이어 이달 초 교구 가정사목국장 송현 신부가 가정성당 초대 주임을 겸하도록 임명하고 본격적인 운영 준비에 들어갔다. 기존 가정사목국 사무실도 교구청에서 가정성당으로 이전, 보다 전문적이고 통합적인 가정사목 지원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이 성당에서는 혼인미사와 교리, 상담, 혼인미사 후속 프로그램뿐 아니라 각종 교육과 가정 및 문화 관련 행사 등을 제공한다.
 

특히 가정성당이 세워진 자리는 부산교구 첫 성당인 ‘부산성당’의 터로 의미를 더한다. 부산성당은 파리외방전교회 죠조(Moyse Jozeau) 신부가 전교활동의 근거지를 절영도(현재 영도) 조내기 공소에서 당시 부산의 중심지였던 초량으로 옮겨 세운 성당이다. 1899년 목조건축으로 지은 부산성당은 1916년 초량동에서 범일동으로 이전되면서 역사 속으로 사라질 수도 있었지만, 교구가 역사의 첫 시작점이 된 이곳을 지역복음화와 가정복음화의 새로운 터전으로 꾸미면서 신자들과 지역민들의 품으로 되돌아왔다.
 

송현 신부는 “가정성당에서는 특화된 혼인미사 봉헌과 교육뿐 아니라 교구를 넘어서 한국교회 가정사목과 가정복음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가정성당’ 봉헌식은 19일 오후 2시 부산시 동구 초량동 49-16 현지에서 교구장 황철수 주교 주례로 거행된다. 가정성당이 자리한 곳은 부산시의 대중교통 80%가량이 통과하는 교통의 요충지로 누구나 쉽게 오갈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새로 선보인 가정성당은 대지면적 1235㎡, 건축면적 959.6㎡ 규모에 성당과 연회장, 폐백실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복합 공간과 상담실 등을 갖추고 있다. 혼인미사는 9월부터 개별신청을 받아 봉헌될 예정이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2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file 2018.08.20 1329
451 천주교부산교구 '뜻깊은 여정' 떠나요 file 2018.02.02 943
450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917
449 [사제서품] 부산교구(7명) 29일 file 2017.12.21 825
448 문 대통령 ‘교황 선물’ 예수상·성모상 만든 최종태 작가는? file 2018.10.22 795
447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file 2018.09.21 780
446 부산가정성당 성전봉헌식 file 2018.08.20 738
»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file 2018.08.17 731
444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성사 땐 내년 5월 관측 file 2018.10.22 686
443 현대사의 격랑 품고 70년…중앙성당, 지역 중심성당으로 우뚝 file 2018.09.10 684
442 오륜대순교자성지, 순교자 현양 음악회...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10일 file 2018.08.31 673
441 수다 떠는 신부들…신앙 눈높이 맞춘 소통의 입담 file 2017.12.26 662
440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657
439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656
438 신자들과 수다로 소통하는 세 남자 “신앙생활 함께하는 벗 되고파” file 2018.06.01 627
437 2017 성탄 대축일 밤 미사 24일 부산가톨릭大에서 file 2017.12.22 600
436 수녀가 말하는 故 하 안토니모 몬시뇰 "무엇도 사람보다 앞설 수 없다며 노숙자에 옷 벗어주기도" file 2017.10.24 600
435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file 2016.01.04 587
434 "작은 부활에서 영원한 부활로" file 2018.03.30 565
433 “해외서 도움받은 돈 우리가 가질 수 없어…북에도 지원금 전달되길” file 2018.05.08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