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가톨릭부산 2018.09.21 09:55 조회 수 : 554 추천:3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8.09.19. 16면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항구를 품은 예수·거대한 병풍 부처… 비행기 안 타도 볼 수 있어요

국제신문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입력 : 2018-09-19 18:52:01   |  본지 16면
 

부산에는 유명한 종교시설이 많다. 금정구 범어사와 부산진구 삼광사 같은 유명 사찰이 즐비하고 수영로교회 등 대형 교회, 남천성당을 비롯해 역사를 자랑하는 이름 있는 성당도 적지않다. 하지만 적어도 부산시민이 여행이나 나들이를 하기에는 너무나 많은 인파로 붐비고, 또 낯익어서 평범한 장소다. 부산 사람의 부산여행 두 번째 이야기는 ‘예쁘게 숨어 있는 보물-부산의 종교 명소’다. ‘부산에도 이런 곳이 있었나’는 감탄을 하고도 남을 만한 곳이다. 굳이 종교를 갖고 있지 않더라도 찾은 발걸음에 후회가 없는, 종교적 신념이 있다면 더욱 좋은 여행 혹은 나들이 장소가 될 두 곳을 소개한다.
 

L20180920_22016008511i1.jpg
 크기가 다르고 풍경도 다르지만 부산 남구 우암동 동항성당의 예수상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것처럼
부산항과 부산항대교, 영도를 아우르는 이색적인 바다 풍광을 바라본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 브라질 리우의 거대 예수상 못지않은 남구 동항성당
 

- 두 팔 벌려 감싸안은 영도
- 이색적이고 멋스러운 경관

 

부산의 야경이 더는 새롭지 않다면, 낯선 곳을 찾고 싶다면 단연 이곳을 추천한다. 부산에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처럼 멋진 예수상과 미항을 한 데 담는 게 가능한 ‘핫 스팟’이 있다. 바로 부산 남구 우암동 천주교 동항성당이다.
 

부산 야경 촬영의 필수 코스이지만 지역민에게 이곳은 덜 알려진 신흥 명소다. 동항성당의 명물은 주 건물 위 예수상. 리우 예수상 규모에는 견줄 수 없지만 저 멀리 영도를 바라보면서 두 팔을 벌려 컨테이너가 빼곡한 부산항과 부산항대교를 품은 형상은 이색적이고 멋스럽다. 야경이 유명하지만 낮 경관도 빼어나다. 성당으로 바로 들어가지 말고, 성당 뒤편 골목으로 올라가 예수상을 왼쪽, 부산항대교를 오른쪽에 둔 구도를 잡은 뒤 사진 촬영을 하면 된다.

물론 멋진 경관에만 사로잡힐 수는 없다. 우암동 원주민과 피란민의 고락을 함께한 동항성당에서 내려다보는 우암동의 정취도 빼놓을 수 없다. 상대적으로 발전이 더딘 동네. 좁은 골목과 낮은 건물이 정겹고 포근하다. 그러고 보니 성당으로 가는 골목에도 정감 있는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성당 내 정원은 아담하면서도 예쁘다. 빛과 냄새에 모두 초록이 물씬 묻어나는 잔디밭은 멋진 수목과 성모마리아상으로 멋을 뽐낸다. 곳곳에 있는 흰 조각상도 하나하나 의미를 가진 작품이라고 한다. 다만 휴대전화 카메라 촬영음이 민망할 정도로 성당 자체가 조용하다는 점은 참고해야 한다.
 

동항성당은 역사적 의미도 남다른 곳이다. 동항성당은 1957년 12월 25일, 성탄의 선물처럼 우암동에 건립됐다. 이듬해 부임한 독일인 하 안토니오 몬시뇰 신부는 빈민 구제 사업을 펼쳤다. ‘판자촌의 성자’로 불린 그는 평생을 한국에서 사제로 생활하다 최근 선종했다. 개인 재산을 털어 밀가루와 옷을 사들여 피란민에게 나눠주고 전쟁고아를 돌봤다. 고인은 1965년 후원받은 재봉틀 10대를 기반으로 시작한 기술학원도 설립했는데, 이 학원이 지금은 부산문화여고로 이름이 바뀐 한독여자실업학교의 모태다.
 

시내버스를 이용해 동항성당으로 가려면 남부중앙새마을금고 정류장에서 내린 뒤 조금 걸어가면 된다.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2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420
»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file 2018.09.21 554
400 현대사의 격랑 품고 70년…중앙성당, 지역 중심성당으로 우뚝 file 2018.09.10 569
399 오륜대순교자성지, 순교자 현양 음악회...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10일 file 2018.08.31 601
398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file 2018.08.20 1199
397 부산가정성당 성전봉헌식 file 2018.08.20 591
396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file 2018.08.17 565
395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272
394 부산교구 평신도 희년 기념 ‘평신도 대회’ file 2018.08.02 174
393 본당순례 129곳 한달 만에 완주…“주님과 더 가까이 소통” file 2018.07.16 461
392 이주노동 신자의 ‘오아시스’ 역할…천주교의 특별한 동행 file 2018.06.25 413
391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길] 14.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file 2018.06.21 255
390 부산교구 124개 성당 순례 첫 완주자 지체장애인 김규인씨 file 2018.06.20 308
389 부산 ‘평신도 희년 맞이 평신도 아카데미’ file 2018.06.20 111
388 신자들과 수다로 소통하는 세 남자 “신앙생활 함께하는 벗 되고파” file 2018.06.01 547
387 “해외서 도움받은 돈 우리가 가질 수 없어…북에도 지원금 전달되길” file 2018.05.08 519
386 천주교부산교구 나눔실천 사회복지시설 42곳 지원 2018.05.04 218
385 부산문단 거목, 행동하는 지식인 이규정 작가 별세 file 2018.04.16 460
384 "작은 부활에서 영원한 부활로" file 2018.03.30 545
383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file 2018.03.30 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