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9. 11.18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세계 빈자의 날’ 노숙자와 오찬
세계빈자의날.png

프란치스코 교황이 17일(현지 시간) 세 번째 ‘세계 빈자의 날’(World Day of the Poor)을 맞아
교황청 바오로 6세 홀에서 오찬을 하기에 앞서 사람들과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당신은 단 한 사람이라도 가난한 이를 친구로 두고 있는가?” 그건 망치였다. 우리의 각성을 촉구하
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17일(현지 시간) 세 번째 ‘세계 빈자의 날’(World Day of the Poor)을 맞아 ‘가진
자의 탐욕’을 강하게 비판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진행된 미사에서 전 세계적으로 점점 커지는 빈부격차와
가난한 이에 대한 무관심 등을 지적하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교황은 “우리는 빈부격차가 악화하는 현실, 그리고 소수의 탐욕으로 인해 많은 이들의 가난이 깊어
지고 있다는 사실을 외면한 채 바쁘게 우리의 길을 가고 있다”고 한탄했다. 교황은 미사를 마친 뒤
‘바오로 6세 홀’에서 노숙자와 실직자 등 소외계층 1500여 명과 오찬을 함께 했다. 오찬 메뉴는 라자
냐, 버섯 소스 크림에 버무린 치킨, 감자 등이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교황은 이들과 한 테이
블에 앉아 똑같은 메뉴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후 지속적으로 빈자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전 세계적으로
증폭하는 빈부격차 등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2016년엔 연중 제33주일을 ‘세계 빈자의 날’로 지정
하겠다고 선포한 뒤 매년 관련 미사와 함께 노숙자 등과의 오찬 행사를 진행해왔다. 정달식 기자·일
부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2 에콰도르에서 이 수녀가 사는법 2019.12.12 35
451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92
450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114
449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66
»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file 2019.11.19 106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380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282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918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363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259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291
441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86
440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180
439 한센인과 함께한 40년 유의배 성심원 주임신부 file 2019.06.19 425
438 미안하고 고마워요…요한, 씨돌, 용현! file 2019.06.19 433
43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70
436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40
435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152
434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189
433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