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125호 2011.09.18 
글쓴이 강송환 마르코 

시복시성을 위한 도보 순례 3주년을 돌아보며…

강송환 마르코 / 평협 총무부장

2008년 7월, 하느님의 종 124위와 최양업 신부, 그중에서도 부산에서 순교한 이정식 요한과 양재현 마르티노의 시복을 위한 도보 순례가 시작되었다.

처음 도보 순례를 시작할 때 약속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시복되는 날까지 우리들의 도보 순례는 계속될 것이라고. 길어야 몇 년 이겠지 하고 생각했던 도보 순례는 올해로 3주년을 맞이했다. 시복시성을 위한 도보 순례, 누가 시켜서 시작한 것이 아니라 우리 평신도들이 주축이 되어 시작된 도보 순례 이기에 자부심도 가져 본다. 3년이 지난 지금, 이제서야 조금의 희망이 보인다고 하니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지만 두렵지는 않다. 왜냐하면 도보 순례에 참가하는 모두가 일치된 모습으로 시복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들을 하느님께서 예쁘게 봐 주시리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3년 간 도보 순례에 참가하는 교우들과 많은 일들이 있었다. 특히 1주년을 보내고 시작된 성가정 운동을 통해, 하느님과 나와의 관계를 신앙으로 묶어 내려는 모습들이 성가정을 위한 노력으로 나타나 좋은 결실을 맺었다. 김경수 토마스(송도성당)씨 가족은 3대 7명이 2년 개근을 하여 많은 사람들로부터 부러움과 축하를 받았다.

앞으로도 교구 평협과 교회사연구소가 협조하여 기도하며 걷는 도보 순례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도움주신 많은 분들과 도보 순례에 함께 해주신 신부님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저 멀리 산티아고 가는 길을 부러워하지 말고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자신을 위하여, 가정을 위하여, 신앙 선조들의 시복을 위하여 기도하는 도보 순례에 더 많은 이들이 함께 하길 바란다. 기쁨을 가득 안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도보 순례 3주년을 자축하며, 시복되는 그날까지 화이팅!

시복시성을 위한 도보 순례는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장대골을 시작으로 하여 순교자 기념관 까지 묵주기도 15단을 바치며 걷는다. 순교자 기념관에 도착하여 미사로 마무리 된다. 준비물 : 묵주, 성가책, 물 / 문의 : 622-5588(평협)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125호 2011.09.18  시복시성을 위한 도보 순례 3주년을 돌아보며… 강송환 마르코  87
85 2122호 2011.09.04  나는 신자다. 김문석 미카엘  21
84 2121호 2011.08.28  하느님께 한 걸음씩 박상범 요셉  82
83 2120호 2011.08.21  빵 하나와 커피 한 잔을 넘어 임미화 에딧타  133
82 2117호 2011.08.07  우리는 하나다! 허승백 요한  54
81 2115호 2011.07.24  50주년의 영광을 주님과 함께 최병남 세례자요한  77
80 2114호 2011.07.17  당신을 몰랐더라면... 정성희 마리안나  135
79 2111호 2011.06.26  세상의 빛은 볼 수 없지만… 시각장애인선교회  81
78 2110호 2011.06.19  우리 부부의 2박 3일 주말여행 서영식,김미옥  178
77 2108호 2011.06.05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오순절평화의마을  138
76 2107호 2011.05.29  '바다의 별' 해양사목 해양사목  116
75 2106호 2011.05.22  그리스도의 향기를 전하는 사람 이영준 암브로시오  45
74 2101호 2011.04.17  성유 축성 미사의 의미 교구 전례위원회  255
73 2099호 2011.04.03  스무 살, 주님의 자녀로 아름답게 살아가 주길… 청소년사목국  75
72 2097호 2011.03.20  부산가톨릭대학교 CUP Action Plan 선포, 그 6개월 후! 부산가톨릭대학교  194
71 2094호 2011.02.27  따뜻한 이별의 정거장 안윤문 베아드리체  152
70 2093호 2011.02.20  아픈 이들의 ‘길벗’, 부산가톨릭의료원 부산가톨릭의료원  117
69 2091호 2011.02.06  예수님을 따르기 위한 우리들의 사명 정해성 프란치스코  84
68 2089호 2011.01.30  부산ME 30주년을 맞이하며 부산 ME 대표 부부  154
67 2083호 2010.12.26  2010년 사제·부제 서품 주보편집실  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