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673호 2021.10.17 
글쓴이 최재석 사도요한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루카 10,2)


 
최재석 사도요한
/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원 1학년, 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장

 
   33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을 학생들과 함께 지내던 교직 생활을 마감하며 나는 인생 2막에 대한 준비 과정에서 여러 가지를 생각했다. 유년 시절 보냈던 시골에 대한 정서가 있어 귀농에 대한 생각, 손이 필요하지만 봉사자가 없어 복음화가 되지 못하고 있는 교구 내 공소 봉사자, 긴 시간 동안 희생적인 배려와 적극적인 지지를 해 준 아내와 함께하는 1년 정도의 제주살이 등을 고민하던 중 지난해 늦은 가을, 부산교구 주보에 실린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원 신입생 모집’이라는 글귀가 눈에 선명하게 들어왔다.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학과 사무실로 전화를 하여 입학전형에 대한 궁금한 점을 묻고 준비에 들어갔다.
 
   그동안 신학대학원은 사제양성과정을 위한 신학대학 대학원 과정인 줄만 알고 있었는데, 이제 그 대상이 변경되어 부산교구에 평신도도 신학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신앙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삶이 함께하지 않고 입에만 있는 기도와 신앙적 지식은 오히려 이웃에게 하느님을 더 멀게 하는 요인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기에 진정으로 복음을 전파하고 하느님을 사랑하려면 하느님을 더 깊이 알고 이해하며 삶으로 살아내야 한다.
 
   현재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진들은 전국 어느 신학대학 교수진보다 젊고, 패기가 넘치며 학문적인 바탕은 물론 신앙을 삶으로 살아가는 훌륭한 교수진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해 신학대학원 입학은 첫해이기에 상대적으로 희망자는 많았으나 대학원 입학 정원에 묶여 경쟁률이 높아 합격률이 낮았던 걸로 알고 있다. 그러나 올해는 공부하고 싶은 뜻을 가진 보다 많은 이들이 신학을 공부하고 토론하며 신앙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난해보다 입학 정원을 대폭 늘렸다.
 
   교직에 있을 때 고해성사 때마다 “나에게서 배우는 학생들에게는 천국에 이르는 길을 제시해 주면서도, 저는 그 길을 벗어났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지금의 신학대학원 과정을 충실히 수행하여 나의 신앙을 성장시켜 향후 이런 고백은 다시는 하지 않아도 되도록 나의 삶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는 출발점을 신학대학원 입학으로 삼고 싶다.
 
   평생 공학을 공부하고 후학을 길러내는 일을 했기에 신학이라는 학문이 새롭고 조금은 부담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교수 신부님이 첫 시간에 들려주신 “신학이라는 학문은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이라는 충고의 말씀에 힘을 얻어 아직은 시작 단계이지만 서서히 성장하여 훗날 주님 포도밭에 추수할 일꾼으로 성장해 가리라는 기대와 함께 이 길을 계속 가려 한다.


 
부산가톨릭대학교 일반대학원 신학과 [평신도·수도자를 위한 신학 석사과정] 개설
■ 원서접수 : 2021.11.3(수) ~ 11.16(화)
■ 서류제출 : 2021.11.3(수) ~ 11.17(수)
■ 면접 : 2021.11.25(목)
■ 모집요강 : 대학원 홈페이지(http://graduate.cup.ac.kr) 참고
■ 전화문의 : 신학대학 행정실 051)519-0442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673호 2021.10.17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루카 10,2) 최재석 사도요한  1
287 2671호 2021.10.03  레지오 마리애 설립 100주년 특집 (2) 가톨릭부산  5
286 2670호 2021.09.26  레지오 마리애 설립 100주년 특집 (1) file 가톨릭부산  10
285 2667호 2021.09.05  2021 사회교리학교 심화강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정의평화위원회  1
284 2666호 2021.08.29  부산가톨릭평화방송 유튜브 채널 콘텐츠를 소개합니다! file 부산가톨릭평화방송  3
283 2665호 2021.08.22  부산교구가톨릭대학생연합회를 아시나요? file 청소년사목국  11
282 2665호 2021.08.22  소공동체지 "함께" 활용 지침서 file 선교사목국  4
281 2656호 2021.06.20  나만의 ‘빨간 코트’를 찾아서 - 문화적 폭력을 넘어 평화로! 손서정 베아트릭스  14
280 2649호 2021.05.02  희망의 봄을 기다리며 길선미 미리암  32
279 2643호 2021.03.21  그리움이 향하는 곳 최영수 요셉  23
278 2640호 2021.02.28  3월 1일은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일 입니다. file 천주교주교회의  6
277 2639호 2021.02.21  프란치스코 교황 『Let us dream 꿈을 꿉시다!』 (2) 장재명 신부  7
276 2638호 2021.02.14  프란치스코 교황 『Let us dream 꿈을 꿉시다!』 (1) 장재명 신부  7
275 2637호 2021.02.07  베드로 형제님, 초대합니다! file 이동화 신부  289
274 2637호 2021.02.07  주보 형식의 새로운 교재 file 청소년사목국  8
273 2636호 2021.01.31  “제가 있지 않습니까? 저를 보내십시오.” 이상경 부제  11
272 2636호 2021.01.31  교황님과 함께 기도합시다. <2021년 교황님 기도 지향> file 가톨릭부산  9
271 2635호 2021.01.24  새사제 모토 및 감사인사 file 가톨릭부산  8
270 2632호 2021.01.03  위로의 샘이 되어 주실래요? 이동욱 신부  16
269 2632호 2021.01.03  2021년 부산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 인터넷 방송 안내 file 가톨릭부산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