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973a716ef6e544ea59f0648d67c001.png


맑은 공기나 물처럼늘 함께 있기에
그 소중함을 모르고 지나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너무 익숙해진 탓에 배려하지 않고
내뱉는 말들로 가장 큰 상처를
주게 되는 사람들

 

늘 그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믿기에
기다릴 필요도, 이유도 없기에
그리움의 이름을 붙여주지 않는 사람들

 

함께 있을수록 더 많이 보아야 할 사람들

가까이 있을수록 더 깊이 보아야 할 사람들

 

익숙해서 편안할수록 더 살뜰히
챙겨야 할 사람들

 

더 뜨겁게, 서로의 가슴을 안고
살아가야 할 사람들


 

바로 가족이라는
이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 유대인 어머니가 결혼을 앞둔 딸에게 보내는 편지 아미홍보(라우렌시오) 2019.03.01 74
2 눈물의 아들은 결코 멸망하지 않습니다! file 아미홍보(라우렌시오) 2019.01.27 31
» 행복한 가정은 미리 누리는 천국입니다 file 아미홍보(라우렌시오) 2019.01.06 89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