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5.31 / 11면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그냥 지나쳐 갈 뻔했다. 부산 중구 대청동 부산가톨릭센터로 들어서기 직전 커다란 ‘돌 주먹’이 있다. 높이 1m의 ‘돌 주먹’ 아래쪽에 ‘독재 타도, 민주헌법 쟁취’란 글씨가 선명하다. 6월 민주항쟁 기념 표석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6월 민주항쟁 30주년이던 2017년 10월 세웠다. 부산가톨릭센터가 1987년 6월 항쟁의 중심지였음을 기리기 위해서다.

 
190531_1.png
부산가톨릭센터 앞에 서 있는 6월 민주항쟁 기념 표석.


 
그때로 돌아가자. 1987년 6월 10일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국본) 주도의 ‘6·10 박종철 군 고문 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 철폐 국민대회’(6·10 국민대회) 이후 부산과 서울 등 전국에서 연일 가두시위가 벌어졌다. 하지만 국본 지도부의 서울 명동성당 농성이 6월 15일 끝나면서 항쟁은 소강상태에 접어들 조짐을 보였다. 이에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 부산본부(부산본부)가 나섰다. 부산본부 핵심 지도부가 포함된 시위대는 6월 16일 여느 때처럼 가두시위를 벌이던 중 전경의 진압에 쫓겨 부산가톨릭센터 앞까지 밀려났다. 이때 부산가톨릭센터가 문을 열었다. 부산가톨릭센터 농성의 시작이었다. 학생과 시민, 노동자 등 350여 명은 6월 22일까지 농성을 이어갔다. 농성단은 ‘애국 시민들께 드리는 글’ 등의 성명을 내고 옥상에서 뿌렸다.

부산가톨릭센터 농성은 명동성당 농성을 잇는 항쟁의 새로운 구심점이 됐다. 6월 17일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는 AP AFP 로이터 뉴욕타임스 NHK 아사히신문 등 세계적인 언론사를 포함한 100여 명의 기자가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농성 기간 천주교회와 국제시장 상인 등 시민들도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 김밥과 주먹밥 등 음식을 들여보냈고 치약과 랩, 물안경 등 시위용품까지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6월 22일 농성을 풀고 귀가하던 농성단에 대한 경찰의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천주교 부산교구 소속 신부 80명이 가톨릭센터에서 항의 농성에 들어갔고 6월 26일, 28일 가두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이는 시내 중심지의 대규모 가두시위를 다시 촉발하는 역할을 했다.

 
오광수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158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149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571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273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224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216
441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55
440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168
439 한센인과 함께한 40년 유의배 성심원 주임신부 file 2019.06.19 405
438 미안하고 고마워요…요한, 씨돌, 용현! file 2019.06.19 415
43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53
436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28
435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142
434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174
433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170
»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file 2019.05.31 118
431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156
430 농촌발전·교육사업 매진…프랑스인 두봉 주교 ‘올해의 이민자상’ file 2019.05.21 138
429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file 2019.04.23 399
428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file 2019.04.23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