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4.23 / 20면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프랑스 역사·문화의 상징… 전 세계가 재건 기원

공사 기간 182년 걸린 건축물
프랑스 혁명 당시 훼손 수난
빅토르 위고 소설 계기로 재건
국가행사 열리는 랜드마크로

화재 참사로 첨탑 무너지는 등 문화재 상당 부분 파괴 소식에
세계인들 기부·애도 등 이어져


 
지난 15일 프랑스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화재가 발생했다. 파리의 심장이라 불리며 전 세계에서 사랑받던 성당의 첨탑이 무너지는 순간, 지켜보던 사람들의 마음도 무너져 내렸다고 한다. 85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단순한 가톨릭 성당이 아니라, 프랑스 역사와 문화의 상징이다. 오늘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를 역사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자.


국제신문_thumbnail_2.png
지난 21일(현지시간) 부활절을 맞아 프랑스 파리 생 외스타슈 성당에서
노르트담 대성당 화재를 애도하는 미사가 열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프랑스에서 가장 훌륭한 성당이자 국가 행사가 개최되는 곳이기도 한 노트르담 대성당(이하 노트르담)은 고딕 양식의 건물로, 프랑스에서 가장 유명한 랜드마크이기도 하다. 파리 세느강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노트르담은 그 이름부터 특별하다. 프랑스어로 노트르담(Notre-Dame)은 성모 마리아를 뜻하며, 성모 마리아를 주보성인으로 한다. 노트르담이 있던 곳에는 원래 성 에티엔에게 봉헌된 작은 성당이 있있다. 하지만 1160년 쉴리 주교가 더 크고 아름다운 성당을 짓기 위한 장소로 이 곳을 선택하면서 노트르담의 역사는 시작됐다. 1163년 교황 알렉산데르 3세가 초석을 놓으면서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된 이후, 1345년에 축성식이 거행됐으니 무려 182년 동안 지은 건축물이다.

이처럼 공을 들여 축조된 성당이기에, 노트르담에는 성 십자가의 일부, 엘레나의 성정과 같은 예수의 수난과 관련된 성유물이 봉안되어 있으며, 예수의 가시나무관으로 추정되는 유물도 잠시 보관됐었다. 그리고 명예회복 재판을 통해 마녀가 아님을 인정받은 잔 다르크도 성녀로 추대돼 이곳 노트르담에 성상으로 모셔지고 있다. 1302년에는 이곳에서 프랑스 민주주의의 기반이 된 3부회(사제-귀족-시민이 함께 의회에 참여)가 최초로 열리기도 했다.


- 수난과 재건의 역사 함께한 노트르담


이처럼 단순히 종교적인 상징을 넘어서서 프랑스 역사를 상징하는 곳이기에 노트르담은 수난의 시간도 많이 겪었다. 프랑스 혁명 당시 귀족적인 종교문화를 증오하던 시민들에게 훼손되고, 성당 내부가 외양간으로 쓰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를 안타깝게 여긴 소설가 빅토르 위고가 성당을 보존하기 위해 소설 ‘파리의 노트르담’(‘노트르담의 곱추’ 원전)을 써 대중적인 인기를 끌면서 간신히 재건되기도 했다.

혁명이 끝난 19세기 초에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황제 대관식이 노트르담에서 치러졌으며, 이후 국가 수장 장례식 등 대형 행사들이 이곳에서 진행됐다. 사실 건축학자들에 의하면 노트르담은 좋은 건축물이라고 평가받지는 못했다. 전통 고딕 양식의 건축물인 사르트르 대성당이나 아미엥 대성당 등과 비교하면 스테인드글라스나 기둥 장식 등이 깔끔하게 통일되지 않고 완벽한 고딕 양식을 간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노트르담이 지금도 전 세계 사람들에게 프랑스의 상징물로 기억되는 이유는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중세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856년의 프랑스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대화재의 참사를 겪은 노트르담을 향한 세계인들의 마음은 한결같다. 노트르담 재건을 위해 프랑스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기업들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으며, 세계인들의 기부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이는 노트르담에 대한 자부심과 신뢰가 프랑스 국민들에게만 국한되지 않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단순히 종교적인 건축물이 아니라, 인류의 역사와 문화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노트르담은 과거에도 그러했듯이, 앞으로도 끊임없는 수난과 재건을 겪으며 우리와 시간을 공유해나갈 것이다. 숭례문 화재를 겪은 한국인들에게도 그러한 자부심과 신뢰의 경험이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박선미(사회자본연구소 대표)
김정덕(한국언론진흥재단 부산지사 NIE 강사)


 
■ 생각해보기

대화재가 발생한 노트르담 대성당에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한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를 정리해보면서 그 의미와 가치를 공유해볼까요?


1. 노트르담 대성당의 역사는?

2. 노트르담 대성당은 왜 프랑스의 상징이 됐을까?

3. 숭례문이 한국의 상징으로 기억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0 농촌발전·교육사업 매진…프랑스인 두봉 주교 ‘올해의 이민자상’ file 2019.05.21 33
»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file 2019.04.23 315
428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file 2019.04.23 217
427 교황 "그래도 희망을 잃지 말라" file 2019.04.23 199
426 교황과 환경 지킴이 스웨덴 소녀의 만남 file 2019.04.23 69
425 천주교부산교구장 손삼석 요셉 주교 “부활절 희망 메시지, 오늘날 더 큰 가르침” file 2019.04.19 102
424 “미래 밝아야 신앙생활도 가능…청년 목소리 귀 기울일 것” file 2019.04.19 94
423 목마르게 기다려온 교구장… 45만 교구민 ‘부활 선물’ file 2019.04.19 87
422 제5대 부산교구장에 손삼석 주교 file 2019.04.19 38
421 ‘임실치즈 아버지’ 지정환 신부 선종 file 2019.04.16 72
420 동북아 바다… 인문학으로 항해하다 : 복음을 위해 바다를 건넌 선교사들 file 2019.04.01 136
419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11
418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377
417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file 2019.03.13 238
416 부산교구 주보 ‘가톨릭부산’, ‘세대 간 소통 특집’ 눈길 file 2019.03.06 140
415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124
414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190
413 부산 평협, ‘본당 및 성지 순례’ 완주자 인증서·축복장 수여 file 2019.02.15 209
412 독일출신 ‘달동네 성자’, 빈민구제·교육 한평생 file 2019.01.18 471
411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