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과공지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선고에 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 입장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대한민국 헌법재판소가 낙태죄(형법 제269조 1항과 제270조 1항)의 위헌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헌법 소원에 대하여 헌법불합치 선고를 내린 데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헌법재판소의 이번 선고는 수정되는 시점부터 존엄한 인간이며 자신을 방어할 능력이 없는 존재인 태아의 기본 생명권을 부정할 뿐만 아니라, 원치 않는 임신에 대한 책임을 여성에게 고착시키고 남성에게서 부당하게 면제하는 결정입니다. 낙태는 태중의 무고한 생명을 직접 죽이는 죄이며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행위라는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비록 대한민국 법률에서 낙태죄가 개정되거나 폐지되더라도, 한국 천주교회는 늘 그리하였듯이, 낙태의 유혹을 어렵게 물리치고 생명을 낳아 기르기로 결심한 여성과 남성에 대한 지지와 도움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낙태로 말미암아 정서적, 정신적, 신체적으로 큰 상처를 입고 화해와 치유를 필요로 하는 여성에게도 교회의 문은 변함없이 열려 있습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 2018년 3월 22일, 낙태죄 폐지에 반대하는 100만 천주교 신자들의 서명지를 헌법재판소에 전달하면서, 아이와 산모를 보호하여야 할 남성의 책임을 강화할 것, 모든 임산부모를 적극 지원하는 제도를 도입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습니다.
 

임신에 대한 책임은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동일합니다. 또한 잉태된 생명을 보호하는 일은 우리 사회의 구성원 모두에게 맡겨진 책임입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새 생명을 잉태한 여성과 남성이 용기를 내어 태아의 죽음이 아니라 생명을 선택하도록 도와줄 법과 제도의 도입을 대한민국 입법부와 행정부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2019년 4월 11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 희 중  대주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 <위령의 날 미사 11월 2일(토) 11:00> newfile 가톨릭부산 2019.10.21 53
198 교구 방화벽 점검 및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안내 가톨릭부산 2019.10.18 89
197 체나콜로(다락방) 전국대피정 file 가톨릭부산 2019.10.16 267
196 교구 은인을 위한기도 가톨릭부산 2019.10.04 414
195 교구 홈페이지 점검안내 가톨릭부산 2019.09.26 909
194 자칭 ‘나주 성모경당’ 방문 금지 협조 요청 file 가톨릭부산 2019.09.26 1658
193 교구 10월 행사 일정 file 가톨릭부산 2019.09.26 1643
192 지구 조정 및 지구장 인사발표 가톨릭부산 2019.09.24 3733
191 2019년 9월 사제 정기 인사 가톨릭부산 2019.09.24 9116
190 교구장과 함께하는 도보성지순례에 초대합니다 file 가톨릭부산 2019.09.17 1254
189 가톨릭부산 앱 업그레이드 안내 file 가톨릭부산 2019.06.28 1590
188 구역·반장 양성프로그램 마련을 위한 설문조사 file 가톨릭부산 2019.06.20 1034
187 교구 제반위원회, 재단이사회, 단체담당 인사발령 file 가톨릭부산 2019.06.13 2423
186 사제 인사발령 file 가톨릭부산 2019.05.27 9474
185 교구주소록 업데이트 안내 file 가톨릭부산 2019.05.23 854
184 제5대 교구장 착좌식 안내 file 가톨릭부산 2019.05.22 1207
183 2019년 성가정 축복장 수여 가족 사진 file 가톨릭부산 2019.05.14 1001
182 제5대 교구장 착좌식 및 교구장을 위한 기도와 영적예물 봉헌 안내 file 가톨릭부산 2019.04.26 1824
181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의 입장 가톨릭부산 2019.04.12 579
»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선고에 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 입장 가톨릭부산 2019.04.12 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