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한겨레 / 연합뉴스 / 조선일보 / 가톨릭평화신문 
게재 일자 2019.03.13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일본가톨릭정의평화협 ‘3·1운동’ 담화
“한반도 분단 근원에는 일제 침략”


00503510_20190312.JPG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가쓰야 다이지 주교


일본 천주교계가 일본의 침략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한국가톨릭주교회의는 12일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가쓰야 다이지 주교가 한국에 보낸 ‘3·1운동 100주년 담화’를 전했다.

담화에서 다이지 주교는 “올해 3월 1일은 일본천주교회에도 역사를 직시하고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인들의 평화를 어떻게 이룰 것인가를 다시 물어야 하는 날“이라며 “일본 천주교회는 일제강점기 한국 천주교회에 크게 관여했고, 신자들이 일본의 침략전쟁에 협력하도록 촉구한 것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1945년 해방 이후 한국전쟁과 남북분단의 근원에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의 침략정책이라는 역사가 있다”고 언급했다.

가쓰야 주교는 “한일 천주교인들은 형제자매로서 과거 일본의 가해 역사를 직시하며, 문화·종교 등 시민에 의한 다양한 교류를 돈독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것이 100년 전 조선의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사람들, 그리고 현재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바라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지금 해야 할 응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3·1 독립운동으로 상징되는 식민지배로부터의 독립과 해방을 위한 한반도 국민들의 피나는 투쟁과 저항정신은 끊임없이 계승돼 최근의 촛불혁명이나 남북 평화를 위한 운동으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그는 “3·1독립선언서는 당시 한반도의 국민들뿐만 아니라, 100년 후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세계의 모든 사람이 기억하고 상기해야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국가보다도 인류, 또한 그리스도인으로서 동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기원하자”고 말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19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51
418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170
»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file 2019.03.13 122
416 부산교구 주보 ‘가톨릭부산’, ‘세대 간 소통 특집’ 눈길 file 2019.03.06 110
415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107
414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169
413 부산 평협, ‘본당 및 성지 순례’ 완주자 인증서·축복장 수여 file 2019.02.15 200
412 독일출신 ‘달동네 성자’, 빈민구제·교육 한평생 file 2019.01.18 455
411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627
410 [영상]성탄절 성당에 스님들이 왔다? file 2018.12.26 502
409 문재인 대통령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되길” file 2018.12.26 407
408 "온누리에 평화를"… 성탄절 미사·예배 file 2018.12.26 91
407 “예수님의 은총 온누리에” 손삼석 주교 성탄 메시지 file 2018.12.24 125
406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299
405 4명의 묘는 못 찾아 가묘로 단장…부산 순교의 얼 돌아보다 file 2018.11.12 412
404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성사 땐 내년 5월 관측 file 2018.10.22 666
403 문 대통령 ‘교황 선물’ 예수상·성모상 만든 최종태 작가는? file 2018.10.22 755
402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616
401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file 2018.09.21 733
400 현대사의 격랑 품고 70년…중앙성당, 지역 중심성당으로 우뚝 file 2018.09.10 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