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주님 봉헌 축일

by 김레오나르도posted Feb 02, 2017

 

No Attached Image

예수님의 부모는 아기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쳤다.” 


오늘은 주님 봉헌 축일이고

봉헌 생활을 하는 수도자들의 날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수도자들의 삶은 봉헌생활이 아니라 축성생활이지요.

 

Vita Consecratio를 우리말로 정확히 번역하면 축성생활인데

축성생활하면 사람들이 알아듣지 못하기에 봉헌생활이라고 쓰는 거고

더 많이 쓰이는 말은 수도생활이지요.

그래서 저는 오늘 용어와 함께 수도자들의 삶을 한 번 음미해봤습니다.

  

축성생활,

봉헌생활,

수도생활.

이 세 가지 중에서 우선 제일 많이 쓰이는 수도생활을 보면

수도생활이란 봉헌생활이 아니고 축성생활은 더더욱 아닙니다.

이것은 매우 한국적이고 동양적인 의미의 삶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래서 신이 없어도 되는 삶이며 신을 위해서 사는 삶이 아니고

인간이 자기의 행복과 완성을 궁극적인 목표로 사는 삶이지요
 

그러니까 하느님께 나를 봉헌하는 삶도 아니고

하느님의 축성으로 살게 되는 삶이 아니며

오로지 자기완성과 성취가 그 목표인 삶입니다.

 

봉헌생활은 이에 비해서 하느님께 나를 바치는 삶입니다.

그렇지만 이 봉헌에는 두 차원이 있습니다.

하느님께 나의 존재와 삶 전부를 바치는 것과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일에 나를 바치는 것이며

이를 달리 말하면 마리아의 봉헌과 마르타의 봉헌입니다.

 

그러기에 봉헌생활은 수도생활에 비해 한결 신앙적이고

하느님 중심적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래서

우리는 수도생활이 아니라 봉헌생활을 해야 하겠지요.

 

그러나 우리는 내가 나를 스스로 봉헌하는

봉헌생활을 사는 것도 좋지만 더 좋고

그래서 우리가 더 살아야 할 것은 축성생활입니다.

 

봉헌생활은 내가 나를 바치는 삶이니 자발적이긴 하지만

주도권이 나에게 있는 것처럼 착각할 수 있고

그래서 성소를 살지 못할 위험이 많이 있습니다.

 

사실 우리의 삶은 우리가 살고 싶다고 살 수 있고

우리가 살겠다고 하여 살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다시 말해서 나의 원의와 의지에 의해 사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원의와 하느님의 부르심에 의해 사는 것이며

하느님께서 힘을 주셔야 살 수 있는 삶이라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축성생활이란

하느님께서 많은 사람들 중에 나를 뽑아(성별하시고)

기름을 부어 거룩하게 하심으로서(축성하심으로서)

봉헌되기에 합당하게 해주셔서 봉헌하는 삶입니다.

 

그런데 요즘 현실상황은 어떻습니까?

축성생활이든 봉헌생활이든 아니면 수도생활이든

이 생활을 잘 하기가 쉽지 않은 요즘이고 우리나라는 더 그렇습니다.

 

갈수록 하느님의 부르심보다는 자신의 선택에 따라 뭘 하려고 하고

하느님과 세상을 위해 자신을 봉헌하는 삶보다는

자기실현이나 만족을 위한 삶을 살려고 하는 현대이지요.

 

그러기에 오늘날 축성생활을 선택한 저희들은 더 경각심을 갖고 살고

신자 여러분은 교회성화를 위한 축성생활자들이 늘어나도록 그리고

축성생활자들이 이 삶에 더 맞갖게 살도록 기도해주셔야겠습니다.

 - 김찬선 (레오나르도) 신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은 신자 여러분의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1 사이판장신부 2017.01.11 512
29 사순 시기의 의미 사이판한인성당홍보분과 2019.04.08 43
28 † 재의 수요일 - 송영진 모세 신부 -『위선』 file 사이판한인성당홍보분과 2019.03.06 78
» 2월2일 주님 봉헌 축일 사이판한인성당홍보분과 2019.02.04 9
26 감사하는 마음 사이판한인성당홍보분과 2019.02.01 12
25 부활 성야 미사의 성대한 알렐루야 사이판장신부 2018.03.29 106
24 성삼일과 대영광송 사이판장신부 2018.03.29 56
23 오해받는 성목요일의 대영광송 1 사이판장신부 2018.03.29 96
22 ‘교회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 제정 사이판장신부 2018.03.10 37
21 2018년 사순 시기 교황 담화 사이판장신부 2018.02.26 20
20 2018년 교황님 기도 지향 사이판장신부 2018.02.26 10
19 두근두근 세근세근 다가온 사이판 여행^^ 신봉동성당 2017.11.15 127
18 은총 가득한 시간이었습니다. 1 file 오산젬마 2017.10.02 71
17 여행 중 평일미사 문의 드려요. 1 오산젬마 2017.09.12 144
16 지각미사 보고 왔습니다^^ 3 오마리안나 2017.09.10 113
15 안녕하세요? 1 인천교구송도2동성당 2017.05.12 163
14 인상 깊었던 사이판성당 1 명일김알베르토 2017.05.01 222
13 서울서 사이판한인성당에 보내드리는 기쁨의 여행기 1 file 소금창고지기후안디에고 2017.04.05 200
12 받은 은혜에 감사드리며~ 소식 올립니다. file 소금창고지기후안디에고 2017.04.05 114
11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17년 사순 시기 담화 1 사이판장신부 2017.02.28 190
10 2017년 봉헌생활(2/2)의 날 담화문 사이판장신부 2017.01.29 10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