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가톨릭부산 2018.09.21 10:00 조회 수 : 633 추천:5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8.09.21. 24면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백태현 기자 hyun@busan.com 
입력 : 2018-09-20 [20:33:41]  수정 : 2018-09-20 [23:06:47]  게재 : 2018-09-21 (24면)

 

20180920000274_0.jpg

▲ 최양업 신부 초상화.

  

초기 기독교 포교의 주역으로 한국의 첫 번째 신학생이며, 두 번째 사제인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일대기와 활동을 기록한 도록이 발간됐다.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에서 펴낸 <길 위의 사제 최양업>은 2017년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 특별전으로 열린 최양업 신부와 관련된 기록들을 집대성한 책이다.
 
최양업 신부는 1821년 3월 1일 충청도 홍주의 다락골 새터에서 천주교 집안의 최경환과 이성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한국의 첫 번째 사제 김대건 신부와는 6촌 간이다. 조선에 입국한 모방 신부에 의해 김대건 등과 함께 신학생으로 선발돼 1837년 마카오의 파리외방전교회 극동대표부에 설치된 조선신학교에 입학했다. 

 

한국의 첫 번째 신학생 
초기 기독교 포교의 주역 
1800년대 그의 생애·활동

 

 20180920000275_0.jpg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이 발간한
<길 위의 사제 최양업> 도록 표지.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 제공

 

유학 중 부모님이 기해박해로 순교한 소식을 접했으나 귀국하지 못했고, 1849년 상하이에서 마레스카 주교로부터 사제품을 받고 입국했다.
 

최양업 신부는 귀국 후 외국인 선교사들이 들어갈 수 없는 산간벽지를 찾아다니며 12년 동안 밤낮으로 사목활동을 했다. 그러나 1860년 경신박해 당시의 상황과 교우촌을 순방한 결과를 베르뇌 주교에게 보고하기 위해 경상도에서 서울로 향하던 중 과로로 1861년 6월 15일 선종했다.
 

최양업 신부가 서양 신부들에게 남긴 21통의 라틴어 서한(1통은 유실)은 당시의 한국 천주교회 상황을 알 수 있게 하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최 신부는 2016년 4월 26일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가경자로 선포됐다. '가경자'란 교황청 시성성 시복 심사에서 영웅적 성덕(聖德)이 인정된 '하느님의 종'에게 붙이는 존칭이다.
 

이번에 발간된 도록에는 최양업 신부의 이 같은 생애와 활동, 신심과 업적, 조선 입국로를 비롯해 교우촌의 생활상, 신자들의 신심과 복음의 확대 과정, 조선 정치의 현실 등을 알려주는 최 신부의 번역서와 친필 서한들이 실려 있어 초기 기독교가 전파되던 시기 조선의 포교 활동과 국내 사정을 알 수 있게 한다.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장 배선영 노엘라 수녀는 "최양업 신부는 40세에 선종하기까지 12년 동안 조선의 유일한 한국인 사제로 활동했다. 조선 8도 중 5도의 127개 교우촌을 돌며 매년 7000리 이상을 걸어서 하느님의 말씀을 전했다"면서 "한국의 바오로 사도로 불리는 최양업 신부는 현대 신앙인들에게 일상의 삶으로 신앙을 증거하는 백색 순교의 등불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의 051-583-2923.

 

백태현 선임기자 hyun@busan.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19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12
418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390
417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file 2019.03.13 239
416 부산교구 주보 ‘가톨릭부산’, ‘세대 간 소통 특집’ 눈길 file 2019.03.06 142
415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124
414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195
413 부산 평협, ‘본당 및 성지 순례’ 완주자 인증서·축복장 수여 file 2019.02.15 212
412 독일출신 ‘달동네 성자’, 빈민구제·교육 한평생 file 2019.01.18 473
411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639
410 [영상]성탄절 성당에 스님들이 왔다? file 2018.12.26 524
409 문재인 대통령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되길” file 2018.12.26 420
408 "온누리에 평화를"… 성탄절 미사·예배 file 2018.12.26 106
407 “예수님의 은총 온누리에” 손삼석 주교 성탄 메시지 file 2018.12.24 131
406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312
405 4명의 묘는 못 찾아 가묘로 단장…부산 순교의 얼 돌아보다 file 2018.11.12 426
404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성사 땐 내년 5월 관측 file 2018.10.22 669
403 문 대통령 ‘교황 선물’ 예수상·성모상 만든 최종태 작가는? file 2018.10.22 781
»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633
401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file 2018.09.21 766
400 현대사의 격랑 품고 70년…중앙성당, 지역 중심성당으로 우뚝 file 2018.09.10 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