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7 추천 수 1 댓글 0
아무것도없었지만.jpg

아무것도 없었지만 모든 것이 있었다
벽난로 | 마진우 지음 | 9,000원

물질적 영신적 황무지 볼리비아에서, 선교 사제로 있으면서 저자 마진우 신부가 체험한 것을 그의 글과 그림과 사진 속에서 강하게 느껴볼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물리적으로 모든 것이 결핍한 상태에서도 영혼이 충만한 삶이 어떤 것인지 알게 해줍니다.


책소개
 

『아무것도 없었지만 모든 것이 있었다』를 지은 마진우 신부는 8년 동안 볼리비아에서 선교하면서 폭넓은 체험을 쌓았다.

이 책은 이런 체험을 바탕으로 해서 신앙한다는 것이 진정 어떤 의미인지 깊이 숙고하여 내놓은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기교 있는 문장도 아니고 멋들어진 수식어를 사용한 글도 아니지만 직접적으로 독자들의 마음에 가 호소하는 저자의 특성이 드러나는 책이다. 때로는 홀로 때로는 함께 하느님께 나아가는 여정 속에서 신앙인이라면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솔직 담백하게 이야기한다. 신앙에 관한 어려운 이야기이지만 전혀 어렵지 않게 술술 읽어 내려가면서 우리의 삶을 재조명하게 만든다. 천천히 글을 읽어내려가다 보면 "하느님의 이름이 한 번이라도 더 독자들의 마음속에 울려 퍼지기를" 바라는 저자의 바람이 묻어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만화가 신부로도 알려진 저자가 직접 삽화도 그렸다.


목차
 

1. 들어가는 글     
2. 홀로
3. 함께
4. 일상
5. 영원
6. 나가는 글



지은이 : 마진우

 

페이스북에서 '겸손기도 신부'로 더 잘 알려진 대구대교구 소속 가톨릭 사제이다. 8년 동안 남미 볼리비아에서 선교 사제로 일했는데, 한국보다 남미에서 사제로 지낸 시간이 더 많다. 만화 그리기와 새로운 기기 체험에 관심이 많은 얼리 어답터 신부이다. 현재는 대구 사수동 본당 주임으로 일하면서 유투브에 꾸준히 강론과 강의를 올리고 있다.
저서로는 신학생들의 삶을 담은 만화책 『SEMITOON』과 평신도와 함께 저술한 『겸손기도 신부와 먼지아빠 이야기』가 있다.



 

  1. 고요한 종소리

  2. 하느님 참 묘하셔라

  3. 아무것도 없었지만 모든 것이 있었다

  4. 치프리아노 주님의 기도 (생각하는 그리스도인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