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484호 2018.04.15 
글쓴이 배계선 브루노 

부산가톨릭문인협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배계선 브루노 / 괴정성당, 수필가 ksbae@dau.ac.kr (부산가톨릭문인협회 회장)
 

  부산가톨릭문인협회는 1988년 4월 16일‘문우회’로 창립되어 1989년 10월 협회지『빛의 숲』제1집을 발간하였습니다. 1993년 제3집부터『부산가톨릭문학』으로 제호가 바뀌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본회를 창립한 회원들은 30년간 회원 상호 간의 친목과 본회 발전을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하였으며 모범적인 신앙생활과 교회 안팎에서 문학 활동을 통한 가톨릭 정신을 구현하는데 열정과 정성으로 기여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회원 130여 명과 계간지(연 4회)를 발간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 회원들이 사랑과 화합의 정신으로 헌신적으로 봉사해온 결과입니다. 그간 참여해주신 모든 회원들께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 우리 문인들은 30주년을 기점으로 더욱 분발하여 주님과 일치하는 삶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도 안에서 주님의 도구로서 주님의 뜻에 맞는 글을 간구하고 자신이 받은 달란트를 잘 발휘하여 주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글을 열심히 써야 할 것입니다.
  최근 미국 시카고대학 농구부를 NCAA1) 8강에 진출시킨 99세 슈밋 수녀는 휠체어를 타고 경기장에 나와 전력을 분석하고 격려하며 경기 전 선수들을 모아놓고 기도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선수들의 기량이나 감독의 전술보다 중요한 것은 기도를 통해 하나로 화합하는 것임을 입증했다고 합니다. 우리의 기도가 얼마나 중요하고 큰 힘이 되는지를 깨달아 꾸준히 기도하는 습관을 길러야 하겠습니다.
  앞으로 저희 문인협회가 해나갈 구체적인 계획은 첫째, 문학지 정기구독자 확보와 문학교실을 통한 창작 활동을 고취해 나아가고, 둘째,『부산가톨릭문학』 신인문학상을 통해 새로운 신인들을 많이 등단시키고, 셋째, 지금까지 하고 있는 교도소방문 글 잔치와 장애인 돕기 등을 포함해 사회봉사 활동을 더욱 확대할 것입니다.
  지난 30년간 부산가톨릭문인협회를 지켜보시고 키워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리면서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신자분들이 동참해 주시고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부산가톨릭문인협회 창립 30주년 기념 시화전
일 시/  4.14(토)∼16(월) 10:00∼17:00
장 소/ 가톨릭센터 대청갤러리
문의 : 010-4844-5884, 010-2831-3530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14 2497호 2018.07.15  농민주일 - 생태적 통공(通功)을 고백하기 김인한 신부  40
213 2495호 2018.07.01  너희는 외딴 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 (마르 6,31) 김경욱 신부  60
212 2494호 2018.06.24  본당순례를 마치면서 김규인 요셉  25
211 2492호 2018.06.10  청년들의 행복한 삶을 돕는 안내서, 선택 박종민 신부  39
210 2491호 2018.06.03  꾸르실료도입 50주년, “가거라!” 꾸르실료사무국  23
209 2489호 2018.05.20  꽃이 아름다운 건 뿌리가 튼튼하기 때문에 이동화 신부  37
208 2488호 2018.05.13  중독을 치유하는 그리스도의 사랑 박종주 신부  25
207 2487호 2018.05.06  2018년 성가정 축복미사 가톨릭부산  47
206 2485호 2018.04.22  나의 성소 임정철 바오로  128
» 2484호 2018.04.15  부산가톨릭문인협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배계선 브루노  41
204 2482호 2018.04.01  ‘사회교리학교’에 초대합니다. 정의평화위원회  62
203 2480호 2018.03.18  음악공부는 간절함이 있어야... - 야간과정 수강생의 고백 임석수 신부  51
202 2478호 2018.03.04  전국 최고의 ‘혼인강좌’ 가톨릭부산  110
201 2477호 2018.02.25  부산교구 순교자 치명 150주년 file 오륜대순교자성지  42
200 2475호 2018.02.11  가톨릭 설 차례(茶禮) 예식 가톨릭부산  82
199 2474호 2018.02.04  영혼을 여는 문, 이콘 그리기 정영란 글라라  80
198 2473호 2018.01.28  ME, 세계 최고의 부부 프로그램 가톨릭부산  105
197 2472호 2018.01.21  중독으로부터 이탈, 새 삶을 위한 일보 전진... 강경림 비비안나  42
196 2471호 2018.01.14  “주님, 저희에게도 기도하는 것을 가르쳐 주십시오.” 이동화 신부  38
195 2461호 2017.11.19  천주교부산교구 학교법인 성모학원 산하 고등학교 file 가톨릭부산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