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호수 2483호 2018.04.08
글쓴이 염철호 신부

마지막 날 부활 때 헤어진 가족들을 다시 만날 수 있을까요? 부모님께서 아프실 때 해드리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다시 만나면 꼭 해드리고 싶은 것이 있어요.
 

염철호 신부 /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 jubo@catb.kr
 

  이 땅 위에서 해드리지 못한 것이 죄송스러워 하늘나라에서라도 갚아 드리고 싶어 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부활하여 다시 만날 때 돌아가신 부모님은 더 이상 무엇을 갚아 드릴 필요가 없는 상태일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느님 안에서 영원한 행복을 누리고 있을 것이니까요. 그때에는 더 이상 아파하는 이도, 병든 이도, 죽는 이도, 부족한 이도 없을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이 땅 위에 매여 있던 모든 고리에서 풀려나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입니다.(마태 22,23∼33 참조) 사실, 예수님께서 부활하셨을 때에도 고통받던 지상의 육신과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 몸으로 부활하셨습니다. 그래서 마리아 막달레나도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도 그렇게 완전히 차원이 다른 육신으로 부활할 것입니다. 하지만 부활한 뒤 서로를 알아보지 못하리라는 걱정은 하지 마세요. 왜냐하면 막달레나도 예수님의 목소리를 듣고 주님임을 알아보았고,(요한 20,11∼18) 엠마오로 내려가던 제자들도 처음에는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지만, 식탁에서 함께 빵을 떼어 나눌 때 그분을 알아보았습니다.(루카 24,13∼35) 다만,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예수님을 믿는 이는 누구나 라자로처럼 부활했다가 다시 죽게 될 그런 육신이 아니라, 영생을 누리는 새로운 육신으로 부활하리라는 것입니다. 그러니 부모님을 위해 기도할 때 우리가 해드리지 못한 것을 갚을 수 있도록 기다리시라고 기도하기보다, 완전히 변화된 몸으로 다시 만나 영생을 함께 누리시기를 기도해야겠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도 부활 때 기쁘게 부모님을 만날 수 있도록 각자의 삶을 잘 가꾸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