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꽃과 부활절

가톨릭부산 2018.03.28 09:54 조회 수 : 98

호수 2482호 2018.04.01 
글쓴이 박주영 첼레스티노 

목련꽃과 부활절
 

박주영 첼레스티노 / 남천성당, 언론인 park21@chosun.com
 

  목련이 피고 말았습니다. 이리 저리 다니다 양지바른 곳곳에 하얀 목련꽃의 그 고운 얼굴을 만나  화들짝 놀랐습니다. 얼마 전‘깜놀 추위’에 금정산 머리가 하얗게 세어 있는 날이었습니다. 날이 차서 몸은 움츠러들고, 두툼한 옷도 꺼내 입고 있었습니다. 내 마음은 아직 겨울인데. 그런데 목련꽃이라니… 중년을 넘어서니 그 화사한 봄날이 마냥 즐겁게만 다가오지 않습니다. 춘래불사춘이라, 제 초봄의 한구석엔‘우울’이 쭈그려 앉아 있습니다.
  유난히 추웠던 지난겨울, 사순 시기를 잘못 보냈나 봅니다. 단식하고 기도해야 했는데… 그래도 하얀 목련이 필 때면 다시 생각나는 그분이 있습니다. 아니 다시 만나야 하는 분이 계십니다.
 “안식일 다음날 이른 새벽의 일이었다 …‘누군가가 주님을 무덤에서 꺼내갔습니다.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하고 알려주었다. 이 말을 듣고 베드로와 다른 제자는 곧 떠나 무덤으로 향하였다. 두 사람이 같이 달음질쳐 갔지만 다른 제자가 베드로보다 더 빨리 달려가 먼저 무덤에 다다랐다 … 그제야 무덤에 먼저 다다른 다른 제자도 들어가서 보고 믿었다.”(요한 20, 1~8)
  막달라 여자 마리아로부터“돌아가신 예수님께서 무덤에 계시지 않는다”는 말을 들은 베드로와 요한은 앞다퉈 무덤으로 달려갔습니다. 동이 터오는 새벽 댓바람에 옷자락, 머리칼이 휘날렸습니다. 숨이 가빠졌습니다. 그래도 뛰었습니다.
  무덤으로 달려가던 두 제자의 마음은 어땠을까요? 예수님께서 대사제 등이 보낸 무리들에게 붙잡히시자 모두 도망갔고, 더욱이 베드로는 닭이 울기 전에 예수님을 세 번씩이나 모른다고 부인했었는데…‘그분이 사라지셨다!’놀람, 걱정, 기쁨…? 아마 이런 감정들이 복잡하게 뒤엉켜 있지 않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못난 저도 달려갑니다. 사순 기간 단식도 안 했고 담배도 못 끊었고 직장 회식에서 술에 취해 해롱대기도 했던… 아내에게 모진 말들을 하고‘고딩’인 딸에게‘학원 지각한다’고 신경질을 부렸던 저도 말입니다.
  목련꽃 그늘 아래 주님께서 불현듯 나타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제대로 알아보지 못하는 저에게“… 길을 걸으면서 무슨 생각들을 그렇게 하고 있느냐?”하고 물으실 듯합니다.
‘부활체험’은‘내 공덕’덕분이 아니라‘주님의 은총’이라는 부끄러운 변명을 해봅니다. 티끌 같은, 먼지 같은 저를 잊지 않으시는 주님께 감사 편지를 씁니다. 목련꽃 그늘 아래서요.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94 2502호 2018.08.19  정치는 공동선을 추구하는 사랑의 형태입니다. 김검회 엘리사벳  46
493 2501호 2018.08.12  착한 목자의 목소리 박주영 첼레스티노  60
492 2499호 2018.07.29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하느님을 신뢰 할 수 있다 김상원 요셉  118
491 2498호 2018.07.22  귀 기울이는 교회 변미정 모니카  41
490 2497호 2018.07.15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55
489 2496호 2018.07.08  기적을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박옥위 데레사  62
488 2495호 2018.07.01  “불법체류자? 불법인 사람은 없습니다.” 차광준 신부  59
487 2494호 2018.06.24  확실한 행복 탁은수 베드로  57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64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53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73
483 2490호 2018.05.27  네 이름은 마야 오지영 젬마  54
482 2489호 2018.05.20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70
481 2488호 2018.05.13  SNS 전교 김상진 요한  75
480 2487호 2018.05.06  어떤 비타민을 드십니까? 정재분 아가다  72
479 2486호 2018.04.29  노동의 가치 기준 이영훈 신부  51
478 2485호 2018.04.22  평화를 빕니다. 탁은수 베드로  80
477 2484호 2018.04.15  영원한 몸을 꿈꾸며 류선희 크리스티나  82
476 2483호 2018.04.08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마태 7,7) 시안비(베트남공동체)  120
» 2482호 2018.04.01  목련꽃과 부활절 박주영 첼레스티노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