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호수 2479호 2018.03.11 
글쓴이 김상진 요한 

나도 기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김상진 요한 / 언론인 daedan57@hanmail.net
 

‘밀가루 2포대로 매일 400명을 먹여 살린다.’
  성경 속 기적이 아니다. 우리나라 대전에서 현재 진행중인 기적이다.‘튀김 소보로’로 유명한 성심당 빵집 이야기다.
  우리는 성경 속 기적이 요즈음 일어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예수님이 일으켰던 그 많은 기적들은 어디로 갔는가. 지금도

예수님의 기적은 널려있다. 다만 우리가 더 큰 기적, 놀랄만한 기적을 바라기에 보이지 않을 뿐이다.
  성심당 빵집을 보라.
  나는 부모님 고향인 대전을 자주 간다. 성심당 주인이 천주교 신자여서 자선을 많이 베푼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다. 얼마

전 나온‘우리가 사랑한 빵집,성심당’책을 읽었다. 62년 역사를 가진 이 빵집의 경영이념은 예수님의 거룩한 사랑(聖心) 실

천이었다. 그래서 상호도 성심당이다.
  창업주인 고(故) 임길순(암브로시오·1997년 작고)형제는 함경북도 함주 출신으로 1·4 후퇴 때 가족을 이끌고 피난선에

올랐다. 그는 배 안에서“이번에 살 수만 있다면 가난한 이웃을 위해 살겠다”고 기도한다. 부산의 피란민 생활이 힘들자 일

거리를 찾아 서울행 기차를 탄다. 기차가 고장 나 멈춘 곳이 대전역. 역에서 가까운 대흥동 성당부터 찾았다. 그때 오기선

주임 신부님은 딱한 사정을 듣고 밀가루 2포대를 내 준다.
  그는 밀가루 2포대로 대전역 앞에서 찐빵 노점상을 시작한다. 첫날부터 한 포대의 빵은 팔고 한포대의 빵은 가난한 이웃에

게 나눠주었다. 피난선 안에서 올린 기도의 실천이었다. 그 나눔을 아들인 임영진(요셉) 대표가 계속 실천하고 있다. 요즘

매일 생산된 빵의 1/3을 복지시설에 기증한다. 매달 3,000여만 원어치다. 노점으로 시작한 빵집은 전국 곳곳에 매장을 냈다.

전국의 직원 수는 400여 명. 밀가루 2포대가 62년이 지나서 이룬 기적이다. 
  성당 종소리 들으며 일하려고 가게를 1970년 대흥동성당 옆으로 옮긴다. 허허벌판에 여는 빵집을 모두 말렸으나 단골들은

그곳까지 찾아왔다. 1990년대부터 프랜차이즈 빵집들이 들어섰다. 하지만 단골 고객들은 나눔을 실천하는 성심당을 더 찾았

다. 2005년 화재로 빵 공장이 잿더미가 되는 위기가 왔다. 달려온 직원들의 철야 복구작업 덕분에 6일 만에 다시 빵을 구울

수 있었다.
  우리가 삶에서 복음 정신을 실천할 때 예수님은 기적을 일으켜 주신다. 예수님의 기적은 인간을 사랑한 자비와 연민의 상

징이었다. 그 사랑에 보답하는 삶을 살 때 나에게도 기적은 일어난다. 성심당이 보여주고 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91 2498호 2018.07.22  귀 기울이는 교회 변미정 모니카  18
490 2497호 2018.07.15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49
489 2496호 2018.07.08  기적을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박옥위 데레사  55
488 2495호 2018.07.01  “불법체류자? 불법인 사람은 없습니다.” 차광준 신부  50
487 2494호 2018.06.24  확실한 행복 탁은수 베드로  49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61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53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71
483 2490호 2018.05.27  네 이름은 마야 오지영 젬마  53
482 2489호 2018.05.20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69
481 2488호 2018.05.13  SNS 전교 김상진 요한  74
480 2487호 2018.05.06  어떤 비타민을 드십니까? 정재분 아가다  71
479 2486호 2018.04.29  노동의 가치 기준 이영훈 신부  50
478 2485호 2018.04.22  평화를 빕니다. 탁은수 베드로  78
477 2484호 2018.04.15  영원한 몸을 꿈꾸며 류선희 크리스티나  82
476 2483호 2018.04.08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마태 7,7) 시안비(베트남공동체)  113
475 2482호 2018.04.01  목련꽃과 부활절 박주영 첼레스티노  97
474 2481호 2018.03.25  작은 관심, 큰 행복 공복자 유스티나  58
473 2480호 2018.03.18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 김검회 엘리사벳  67
» 2479호 2018.03.11  나도 기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김상진 요한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