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마리안느와 마가렛

가톨릭부산 2018.02.28 10:22 조회 수 : 82

호수 2478호 2018.03.04 
글쓴이 김양희 레지나 

마리안느와 마가렛
 

김양희 레지나 / 동대신성당, 수필가 supil99@hanmail.net
 

  벌써 삼십여 년 전 일이다. 소록도를 방문했을 때는 천지에 잎새들이 무성할 때였다. 고흥군도 해풍에 씻긴 수목들은 참기름을 바른 듯 반들반들 초록 윤기를 머금고 있어 그곳이 서러운 섬이라기보다는 그저 사슴이 뛰노는 아름다운 섬으로 비치기도 했다.
  본당의 일행들이 소록도에 들어섰을 때 맞은편에서 녹음 가득한 오솔길 사이로 자동차 한 대가 지나갔다. 차창으로 벽안의 아름다운 두 여인이 행복하게 웃고 있었고 하얀 옷자락이 바람에 스쳐 흔들리고 있었다. 그 신선했던 기억은 영화의 한 장면이 되어 오래도록 선명한 기억으로 남게 됐다.
  그 두 여인이 마리안느와 마가렛이었다. 소록도의 두 천사. 그들은 꽃다운 젊은 나이에 가장 비참하고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동양의 작은 나라를 택했다. 매일 아침 병원을 돌며 한센인 환자들에게 따끈한 우유를 나눠주고 곪은 상처에 맨손으로 약을 발라주었으니 예수님을 대신한 사랑 그 자체였다.
  1960년과 62년에 각각 한국 땅을 밟은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오스트리아 인스브룩의‘그리스도 왕시녀회’소속 재속회원으로서 종신서원까지 했으나 수녀 대신 간호사로서 봉사의 삶을 선택했다.
  이십대에 소록도 땅을 찾아 이제 팔십대가 된 두 할머니. 낯선 나라에서 아낌없이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주고 사십 년 넘게 환자들의 아픔과 외로움을 사랑으로 보듬고는 2005년 어느 날, 편지 한 장을 남긴 채 훌쩍 떠나갔다. 그들의 방에 붙여놓은 서툰 한글로 쓴 좌우명은‘선하고 겸손한 사람이 되자’였다.
  드물게 순수하고 품위 있고 겸손했던 사람들, 그들은 어떤 표창이나 시상식에도 결코 얼굴을 드러내지 않았다. 전남 고흥군에서는 이들의 봉사정신이 이어질 수 있도록‘마리안느 마가렛 봉사학교’를 설립 중이며 노벨평화상을 추진 중이라고 한다.
  방송을 위한 제작진들이 오스트리아 그들의 고향을 찾았으나 마리안느는‘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니다’라며 인터뷰를 거절했고, 마가렛은 치매 증세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었다. 더 이상 봉사의 삶이 어려워지자 남몰래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간 두 할머니의 얼굴은 여전히 품위 있는 거룩함을 간직하고 있었다. 나는 두 천사의 숭고한 인생과 우정 앞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졌다.
  최근에는 두 분의 이야기가 책과 영화로도 나오게 됐다. 이들의 삶이 사순절 기간에 작은 위안과 영감으로 남았으면 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91 2498호 2018.07.22  귀 기울이는 교회 변미정 모니카  18
490 2497호 2018.07.15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49
489 2496호 2018.07.08  기적을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박옥위 데레사  55
488 2495호 2018.07.01  “불법체류자? 불법인 사람은 없습니다.” 차광준 신부  50
487 2494호 2018.06.24  확실한 행복 탁은수 베드로  49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61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53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71
483 2490호 2018.05.27  네 이름은 마야 오지영 젬마  53
482 2489호 2018.05.20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69
481 2488호 2018.05.13  SNS 전교 김상진 요한  74
480 2487호 2018.05.06  어떤 비타민을 드십니까? 정재분 아가다  71
479 2486호 2018.04.29  노동의 가치 기준 이영훈 신부  50
478 2485호 2018.04.22  평화를 빕니다. 탁은수 베드로  78
477 2484호 2018.04.15  영원한 몸을 꿈꾸며 류선희 크리스티나  82
476 2483호 2018.04.08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마태 7,7) 시안비(베트남공동체)  113
475 2482호 2018.04.01  목련꽃과 부활절 박주영 첼레스티노  97
474 2481호 2018.03.25  작은 관심, 큰 행복 공복자 유스티나  58
473 2480호 2018.03.18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 김검회 엘리사벳  67
472 2479호 2018.03.11  나도 기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김상진 요한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