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부활 여행

가톨릭부산 2018.02.14 11:05 조회 수 : 69

호수 2476호 2018.02.18 
글쓴이 탁은수 베드로 

부활 여행
 

탁은수 베드로 / 광안성당, 언론인 fogtak@naver.com
 

  얼마 전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여행을 떠나는 마음은 언제나 설렙니다. 여행 중에 길을 잃어 헤매기도 하고 여권을 잃어버리는 등 예상치 못한 일을 겪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돌이켜보니 여행에서 겪은 어려움은 오히려 즐거운 추억이 되어 남았습니다. 흔히들 인생을 여행에 비유합니다. 여행의 설렘처럼 우리 인생도 누군가의 축복과 설렘 속에서 시작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기쁜 일, 궂은 일들을 겪으며 한발 한발 걷다 보면 일정이 끝나는 여행처럼 우리 인생도 언젠가는 죽음을 통해 끝이 날 것입니다. 우리는 그저 세상의 마지막 즈음에 인생이라는 여행이 아름다웠다고 말할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여행과 인생이 다른 점도 있습니다. 여행은 집으로 돌아갈 날을 내가 결정할 수 있지만 인생은 그렇지 않습니다. 인생 여정은 주님의 부르심이 있어야 끝이 납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인생인 만큼 주님이 부르실 때까지 하루하루를 열심히, 의미 있게 지내는 게 아름다운 인생을 사는 길인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리 잘 찍은 사진이라도 직접 눈으로 본 풍경과 같을 수 없듯이 힘들고 어려운 일을 피하지 않고 몸과 마음으로 직접 겪으며 살아낸 인생이어야 마지막에 돌이켜볼 때 진정으로 아름다웠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 인간의 삶을 몸소 사시고 고통과 부활을 직접 겪으셨듯이 말입니다.

  명절 때면 수구초심(首丘初心)이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고향, 조상과 같은 근본을 잊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바쁜 일상을 살던 가족이 모여 조상을 기억하며 가족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것이 명절의 의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의미라면 사순과 부활은 우리의 근원을 생각하고 돌아갈 곳을 기억하는 수구초심의 시간 아닐까요? 인생의 여정이 우리가 처음 왔던 주님의 품으로 돌아가 끝나는 것임을 깨닫고 세상일에 가려졌던 인생의 방향을 다시 하느님께로 되돌리는 회개의 시간이니까 말입니다. 또, 힘들고 어려운 일도 직접 겪으며 살아내야 하는 인생을 마치 사진을 구경하듯 편하게 지내면서 자신의 십자가를 피해 온 것은 아닌지 반성하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사순 시기, 세상의 것을 비우고 하느님의 뜻에 귀 기울이며 희생과 고통의 시간을 보낸 사람이어야 진정한 부활의 기쁨을 맛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사순 시기는 부활의 영광에 이르는 여행을 떠나는 가슴 설레는 시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44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48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66
483 2490호 2018.05.27  네 이름은 마야 오지영 젬마  50
482 2489호 2018.05.20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67
481 2488호 2018.05.13  SNS 전교 김상진 요한  73
480 2487호 2018.05.06  어떤 비타민을 드십니까? 정재분 아가다  70
479 2486호 2018.04.29  노동의 가치 기준 이영훈 신부  49
478 2485호 2018.04.22  평화를 빕니다. 탁은수 베드로  76
477 2484호 2018.04.15  영원한 몸을 꿈꾸며 류선희 크리스티나  80
476 2483호 2018.04.08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마태 7,7) 시안비(베트남공동체)  111
475 2482호 2018.04.01  목련꽃과 부활절 박주영 첼레스티노  94
474 2481호 2018.03.25  작은 관심, 큰 행복 공복자 유스티나  57
473 2480호 2018.03.18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 김검회 엘리사벳  64
472 2479호 2018.03.11  나도 기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김상진 요한  80
471 2478호 2018.03.04  마리안느와 마가렛 김양희 레지나  81
470 2477호 2018.02.25  세상 사람들도 꿰뚫어 보고 있겠지요 변미정 모니카  69
» 2476호 2018.02.18  부활 여행 탁은수 베드로  69
468 2475호 2018.02.11  선 線 김종대 가롤로  50
467 2474호 2018.02.04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마르 1,38) 차광준 신부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