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광야는 은총의 장소

가톨릭부산 2018.02.14 11:02 조회 수 : 68

호수 2476호 2018.02.18 
글쓴이 김수원 신부 
광야는 은총의 장소

김수원 바오로 신부 / 만덕성당 주임

  사순 시기는 40일 동안 회개와 참회로 부활을 준비하는 은총의 시기입니다. 사순 제1주일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요르단강에서 세례자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신 후 성령의 인도로 광야에서 40일 동안 사탄의 유혹을 이기시고“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마르 1,15)고 하십니다.
  광야에서는 누구나 삶의 기본 요소들이 부족하기에 황량하고, 쓸쓸하고, 외롭고, 두렵다고 느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기에 유혹을 받으면 넘어가기가 쉽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광야에서 유혹을 이기심으로써 빵과 명예와 권력이 삶의 전부가 아니며, 그 유혹들에 맞서 이겨내고, 하느님께 다가가는 동안이 바로 은총의 시간임을 깨닫게 해주셨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은 광야에서 4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시련을 통해서 믿음이 정화되어, 하느님의 보호 없이는 한순간도 살 수 없고, 약속의 땅을 차지할 수 없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 깨달음은 이스라엘 민족으로 하여금 광야의 시련을 통해 차츰 하느님 백성으로서 모습을 갖추게 했습니다. 그렇게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있어서 광야는 마침내 은총의 장소가 됩니다.
  신앙인의 삶에서 광야의 유혹은 분명히 큰 도전이지만 나쁜 것만은 아닌 것입니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바라본다면 광야는 변화의 장소요 회개의 장소입니다. 그리고 신앙 성숙의 장소인 것입니다. 결국 광야는 은총의 장소요 축복의 장소입니다.
  오늘날 신앙생활에 있어서 광야는 어디입니까?
  사람들과 나누는 친교와 사랑의 공간을 앗아가는 개인주의, 절대적 가치보다는 모든 것이 상대적이라며 가치와 의미의 상실을 가져온 상대주의, 인간을 끝없는 욕심으로 이끌고 있는 물질주의는 하나의 광야입니다. 그리고 자녀 때문에, 고부 관계에서, 경쟁심에서, 열등감에서 그리고 사사건건 맞지 않는 이웃들과의 관계 역시 일종의 광야입니다. 때로는 우리가 전혀 원치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부정적인 경험을 합니다. 사고, 실패, 병고, 이별, 사랑하는 사람과의 사별... 이 모든 경험들 역시 광야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광야에서 느끼게 되는 우리 자신의 나약함, 밑바닥, 한계, 유한한 본래 모습의 체험은 하느님께 믿음을 가지고 의지할 수 있는 은총의 기회인 것입니다. 그러기에 삶의 광야에서 욕심과 욕망의 어두움을 내려놓고 빛 가운데로 나아가기 위한 단호한 결심과 함께 성령께 의탁하여 기도한다면 우리 신앙생활은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광야야말로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너무나도 좋은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순 시기 우리의 삶의 광야가 회개의 기쁨이 되는 은총의 광야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476호 2018.02.18  광야는 은총의 장소 김수원 신부  68
505 2475호 2018.02.11  말을 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어 권경렬 신부  92
504 2474호 2018.02.04  나의 하루 일과는? file 최현욱 신부  104
503 2473호 2018.01.28  새로운 권위 file 김정렬 신부  96
502 2472호 2018.01.21  갈릴래아는 우리 삶의 현장 file 김원석 신부  73
501 2471호 2018.01.14  주님과 함께 걷는 것 file 석판홍 신부  104
500 2470호 2018.01.07  고구마와 하느님 그리고 동방의 별 file 서정웅 신부  97
499 2468호 2017.12.31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정 성화 주간) file 차성현 신부  133
498 2467호 2017.12.25  2017년에 맞는 우리 주님 성탄 대축일은? 손삼석 주교  153
497 2466호 2017.12.24  겸손한 여인 어머니 마리아 file 윤준원 신부  55
496 2465호 2017.12.17  자선 주일 file 김홍태 신부  89
495 2464호 2017.12.10  너희는 광야에 주님의 길을 닦아라. file 이차룡 신부  103
494 2463호 2017.12.03  우리 삶의 기다림은? 김윤태 신부  113
493 2462호 2017.11.26  너희 나의 양 떼야 file 장재봉 신부  153
492 2461호 2017.11.19  감행할 자유 file 홍경완 신부  128
491 2460호 2017.11.12  구원의 기름 file 윤정환 신부  109
490 2459호 2017.11.05  말씀이 내 안에서 활동하도록 file 한건 신부  104
489 2458호 2017.10.29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file 김명선 신부  253
488 2457호 2017.10.22  내 안에 먼저 복음의 빛을 밝히자 file 김경욱 신부  115
487 2456호 2017.10.15  초대장을 받고서... file 이성주 신부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