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선 線

가톨릭부산 2018.02.07 11:00 조회 수 : 36

호수 2475호 2018.02.11 
글쓴이 김종대 가롤로 

선 線
 

김종대 가롤로 / 망미성당, 시인 gaserol@hanmail.net
 

  선을 그어 보셨나요? 직선이나 곡선, 아니 사선으로 그어 보셨어요?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때 기본이 되는 점과 선. 그 속에 마음이 담긴 줄 몰랐어요. 시간이 흐른 지금에서야 점과 선이 전부임을 알았으니까요.
  초등학교 시절에는 책상에 선을 긋고 내 것 네 것 따지며 다투기도 했지요. 세월이 흘러 어른이 되어서도 학연, 지연, 혈연으로 선을 긋더군요. 긋기에 따라 달라지는 상황을 겪기도 하고요. 그런데 그 선도 다르게 보니 달리 보였어요. 선이 경계만이 아니라 경계 너머에도 있었으니까요.
  사람들은 여전히 선과 조직으로 줄을 세우지요. 나도 덩달아 그으면서 경계를 넘지도 못하고 머뭇머뭇 망설이고 있어요. 그때 예수님께서는 시선을 달리하며 다가오셨지요. 신과 인간의 경계를 넘어 하느님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와 함께 하셨지요. 당신의 삶을 보여주시고 저마다의 십자가를 지고 따라오라고 하셨으니까요.
  그런데 우리들은 선을 참 많이도 긋고 있더군요. 내 눈에 안 든다고, 내 말 안 듣는다고, 내 생각이나 뜻대로 따르지 않는다고, 내 마음대로 손짓하고 발맞추어 움직이지 않는다고, 함께 있어도 호흡이 맞지 않는다고 불평하고 있으니까요.
  그건 틀린 게 아니라 다른데 말이에요. 보고 듣기에 따라, 생각 맞추기에 따라, 손과 발맞추기에 따라, 생각하고 마음먹기에 따라 다른데 말이에요. 우리 생각해 봐요. 예수님의 시선이라면 어떠했을까요?

- 「시선視線」-

당신과 나 사이 어떤 선이 있나요
어떻게 바라보는 시선인가요
일곱 가지 색깔로 물어 볼게요
자 그럼, 선을 그어 볼 테니 선택하세요
 

첫 번째, 위에서 내려 그으니 빨간 벽이네요
두 번째, 아래에 받쳐 그으니 주황색 배가 되었어요
세 번째, 사선으로 그으니 노랗게 서로 기대고 있네요
네 번째, 위에 긋고 보니 따가운 햇빛, 궂은비도 푸르게 가려주네요
다섯 번째, 멀리 떨어진 선 안아 버리니 파란 하늘 동그라미네요
여섯 번째, 멀찌감치 떠난 것 같아, 한 줄 멀리 그으니 같이 가야할 남색 길이네요
일곱 번째, 시선 따라 다르게 보이니 다르게 말하네요, 잘 보라고 보라색이네요

그러고 보니 다 달라도 소중한 무지개
보이고 들리시나요, 아니라고요
이제 진짜 답을 알려 드릴게요
틀리다고 할 수는 없지만
당신의 선택이 길이 되는 시선의 무지개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69 2476호 2018.02.18  부활 여행 탁은수 베드로  39
» 2475호 2018.02.11  선 線 김종대 가롤로  36
467 2474호 2018.02.04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마르 1,38) 차광준 신부  44
466 2473호 2018.01.28  말하는 것의 차이 박주영 첼레스티노  66
465 2472호 2018.01.21  비와 당신 김병희 신부  63
464 2471호 2018.01.14  바티칸 라디오(RADIO VATICANA) 김수환 신부  67
463 2470호 2018.01.07  Sure, Why not? (그 뭐시라꼬!) 홍영택 신부  112
462 2468호 2017.12.31  가정 성화의 주간을 맞아 배계선 브루노  37
461 2466호 2017.12.24  사랑한다, 너를 탁은수 베드로  70
460 2465호 2017.12.17  전쟁으로 상처 받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며 김검회 엘리사벳  32
459 2458호 2017.10.29  발로 바치는 기도 김상진 요한  334
458 2457호 2017.10.22  겉만 신자다 김새록 로사  100
457 2456호 2017.10.15  이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 성지민 그라시아  72
456 2453호 2017.09.24  순교자 성월에 드리는 등대회 미사 고길석 프란치스코  102
455 2452호 2017.09.17  자랑스러운 나의 조상 순교 성인들 최영순 분다  56
454 2451호 2017.09.10  살충제와 원전, 그리고 원죄 이영훈 신부  47
453 2449호 2017.08.27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황규하 이냐시오  94
452 2448호 2017.08.20  레지오 마리애 기도 박주영 첼레스티노  96
451 2447호 2017.08.13  신앙(信仰)의 참행복 김경덕 요아킴  49
450 2446호 2017.08.06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차광준 신부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