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초대장을 받고서...

가톨릭부산 2017.10.11 10:07 조회 수 : 118

호수 2456호 2017.10.15 
글쓴이 이성주 신부 

초대장을 받고서...

 이성주 프란치스코 신부 / 삼계성당 주임

  교포사목을 했던 괌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연말에 한인여성회에서 주최한 자선기금 마련 파티 행사에 초대를 받고 자리에 함께 했습니다. 그런데 참석했던 분들의 복장과 머리 손질이 여간 정성스럽지 않았습니다. 참석한 분들에게는 그 자리가 마치 거룩한 부활 성야 미사에 참석하는 것처럼 매우 중요하고 소중한 자리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는 분의 결혼식에 가게 될 때 가장 고민하는 것이 아마도 무슨 옷을 입을까하는 것이 아닐까요?  저도 아는 분의 결혼식에 초대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마침 그날 오전에 운동을 나갔다가 결혼식 시간이 다 되어서 옷도 갈아입지 못하고 식장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결혼식에 참석한 사람들의 옷차림을 보니 모두들 신경을 꽤나 쓴 모습이었습니다. 그 순간 이런 복장으로 결혼을 축하하러 간 제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이런 복장도 괜찮고 참석만 하면 된다는 유혹에 제가 넘어간 것이었습니다. 결국 결혼식에는 참석 못했습니다. 중요하고 소중한 자리를 무시한 저의 잘못을 시인했습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초대장을 수없이 받고 있습니다. 그렇게 초대장을 받고서 행사에 꼭 참석하겠다고 생각을 굳히게 되는 선택의 조건이 무엇인가를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어떤 임금의 아들의 혼인잔치에 초대받은 이들은 가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다시금 초대해도 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서 자기의 일에만 신경을 썼습니다. 임금의 초대가 소중하다는 생각이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갈 필요성을 못 느낀 것입니다.
  초대장을 받으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혹은 가지고 있다가 버리거나, 그리고 참석을 안 하는 것은 그 초대장의 중요성을 모르는 것입니다. 그리고 없는 핑계거리까지 만들어서 자신의 결정을 정당화합니다. 우리들의 수첩과 스마트폰, 달력 일정표에 빼곡히 적혀있는 일정들을 보면서 우리는 늘 바쁘게 살아간다는 생각을 가집니다. 그런데 그러한 일정들 가운데에서 덜 중요한 것들을 하나씩 삭제해 보십시오. 그러면 남아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저는 하늘나라의 혼인잔치인 미사 전례에 참여하는 일정이 우리 신앙인들의 첫 번째 중요한 일정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미사에 참석하신 여러분들은 하느님의 초대에 기꺼이 응하신 하느님의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이제 미사를 마치고 삶속에서, 혼인잔치에 참여한 우리들의 준비된 복장과 잔치 뒤의 기쁨을, 잔치를 거부하는 사람들에게 보여줬으면 합니다.
  오늘은 군인 주일입니다. 군인 신자들이 소중한 주일미사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하느님의 도움으로 맡은 직무를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함께 기도드립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06 2476호 2018.02.18  광야는 은총의 장소 김수원 신부  73
505 2475호 2018.02.11  말을 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어 권경렬 신부  93
504 2474호 2018.02.04  나의 하루 일과는? file 최현욱 신부  105
503 2473호 2018.01.28  새로운 권위 file 김정렬 신부  96
502 2472호 2018.01.21  갈릴래아는 우리 삶의 현장 file 김원석 신부  73
501 2471호 2018.01.14  주님과 함께 걷는 것 file 석판홍 신부  104
500 2470호 2018.01.07  고구마와 하느님 그리고 동방의 별 file 서정웅 신부  98
499 2468호 2017.12.31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정 성화 주간) file 차성현 신부  133
498 2467호 2017.12.25  2017년에 맞는 우리 주님 성탄 대축일은? 손삼석 주교  153
497 2466호 2017.12.24  겸손한 여인 어머니 마리아 file 윤준원 신부  55
496 2465호 2017.12.17  자선 주일 file 김홍태 신부  89
495 2464호 2017.12.10  너희는 광야에 주님의 길을 닦아라. file 이차룡 신부  103
494 2463호 2017.12.03  우리 삶의 기다림은? 김윤태 신부  113
493 2462호 2017.11.26  너희 나의 양 떼야 file 장재봉 신부  153
492 2461호 2017.11.19  감행할 자유 file 홍경완 신부  128
491 2460호 2017.11.12  구원의 기름 file 윤정환 신부  109
490 2459호 2017.11.05  말씀이 내 안에서 활동하도록 file 한건 신부  104
489 2458호 2017.10.29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file 김명선 신부  253
488 2457호 2017.10.22  내 안에 먼저 복음의 빛을 밝히자 file 김경욱 신부  115
» 2456호 2017.10.15  초대장을 받고서... file 이성주 신부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