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표지 그림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지금 여기
  • 누룩
  • 본당의 복음자리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초대장을 받고서...

가톨릭부산 2017.10.11 10:07 조회 수 : 93

호수 2456호 2017.10.15 
글쓴이 이성주 신부 

초대장을 받고서...

 이성주 프란치스코 신부 / 삼계성당 주임

  교포사목을 했던 괌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연말에 한인여성회에서 주최한 자선기금 마련 파티 행사에 초대를 받고 자리에 함께 했습니다. 그런데 참석했던 분들의 복장과 머리 손질이 여간 정성스럽지 않았습니다. 참석한 분들에게는 그 자리가 마치 거룩한 부활 성야 미사에 참석하는 것처럼 매우 중요하고 소중한 자리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는 분의 결혼식에 가게 될 때 가장 고민하는 것이 아마도 무슨 옷을 입을까하는 것이 아닐까요?  저도 아는 분의 결혼식에 초대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마침 그날 오전에 운동을 나갔다가 결혼식 시간이 다 되어서 옷도 갈아입지 못하고 식장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결혼식에 참석한 사람들의 옷차림을 보니 모두들 신경을 꽤나 쓴 모습이었습니다. 그 순간 이런 복장으로 결혼을 축하하러 간 제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이런 복장도 괜찮고 참석만 하면 된다는 유혹에 제가 넘어간 것이었습니다. 결국 결혼식에는 참석 못했습니다. 중요하고 소중한 자리를 무시한 저의 잘못을 시인했습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초대장을 수없이 받고 있습니다. 그렇게 초대장을 받고서 행사에 꼭 참석하겠다고 생각을 굳히게 되는 선택의 조건이 무엇인가를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어떤 임금의 아들의 혼인잔치에 초대받은 이들은 가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다시금 초대해도 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서 자기의 일에만 신경을 썼습니다. 임금의 초대가 소중하다는 생각이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갈 필요성을 못 느낀 것입니다.
  초대장을 받으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혹은 가지고 있다가 버리거나, 그리고 참석을 안 하는 것은 그 초대장의 중요성을 모르는 것입니다. 그리고 없는 핑계거리까지 만들어서 자신의 결정을 정당화합니다. 우리들의 수첩과 스마트폰, 달력 일정표에 빼곡히 적혀있는 일정들을 보면서 우리는 늘 바쁘게 살아간다는 생각을 가집니다. 그런데 그러한 일정들 가운데에서 덜 중요한 것들을 하나씩 삭제해 보십시오. 그러면 남아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저는 하늘나라의 혼인잔치인 미사 전례에 참여하는 일정이 우리 신앙인들의 첫 번째 중요한 일정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미사에 참석하신 여러분들은 하느님의 초대에 기꺼이 응하신 하느님의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이제 미사를 마치고 삶속에서, 혼인잔치에 참여한 우리들의 준비된 복장과 잔치 뒤의 기쁨을, 잔치를 거부하는 사람들에게 보여줬으면 합니다.
  오늘은 군인 주일입니다. 군인 신자들이 소중한 주일미사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하느님의 도움으로 맡은 직무를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함께 기도드립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456호 2017.10.15  초대장을 받고서... file 이성주 신부  93
486 2455호 2017.10.08  로사리오 성모님 file 김무웅 신부  131
485 2454호 2017.10.01  아주 작은 자 file 박명제 신부  97
484 2453호 2017.09.24  “이게 하늘나라입니까?” file 이장환 신부  131
483 2452호 2017.09.17  주님을 만나러 갑시다 file 백성환 신부  111
482 2451호 2017.09.10  형제가 죄를 지으면 file 박경빈 신부  114
481 2450호 2017.09.03  행실대로 갚을 것이다 file 우종선 신부  107
480 2449호 2017.08.27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file 장세명 신부  89
479 2448호 2017.08.20  예수님의 쌍방소통 file 윤희동 신부  100
478 2447호 2017.08.13  참기쁨 그리고 마리아의 승천(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 file 박기흠 신부  118
477 2447호 2017.08.13  돌보아 주시는 스승님, 따르고자 하는 제자들 file 김효경 신부  51
476 2446호 2017.08.06  산에서 내려올 때에 file 김상효 신부  185
475 2445호 2017.07.30  하늘나라의 보물 file 이수락 신부  107
474 2444호 2017.07.23  밀인가, 가라지인가? file 방삼민 신부  128
473 2443호 2017.07.16.  살아있는 마음의 밭 file 김정욱 신부  102
472 2442호 2017.07.09  감사합니다 file 최성철 신부  112
471 2441호 2017.07.02  순교 - 하느님 자비에 대한 완전한 응답 - file 손원모 신부  120
470 2440호 2017.06.25  두려움 없이 복음을 전했으면.... file 이민 신부  114
469 2439호 2017.06.18  교회의 심장인 성체와 성혈 file 김성한 신부  121
468 2333호 2015.06.21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마르 4, 40) 표중관 신부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