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표지 그림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지금 여기
  • 누룩
  • 본당의 복음자리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호수 2447호 2017.08.13 
글쓴이 박기흠 신부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참기쁨 그리고 마리아의 승천

박기흠 토마스 신부 / 오순절평화의마을 원장

  오순절‘평화의 마을’에 부임한 지 2년 반이 되어간다. 아침에 지저귀는 산새 소리와 사시사철 이름 모를 야생화와 자연이 내어주는 과일과 채소들을 맛볼 때면 그래도 도심 속 본당보다 자연 속에 더 가까이 살고 있음에 감사를 드린다.
  그러나‘평화’와 반대로 이곳 가족들은‘불화와 불목’을 대표하는 영혼과 육신의 처절한 몰골을 지닌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다.‘평화’라는 말과는 정반대의 삶을 지금까지 살아왔지만, 그들 여생은 천지가 변하지 않는 이상 앞으로도‘평화’와는 너무나 다르게 살아가야 하는 운명의 사람들이다.
  하루하루 고통이 엄습해오는 중병들, 결코‘희망’이란 삶의 언어들과 만남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 자신만의 세상에 갇혀 알 수 없는 중얼거림을 쉬지 않고 하는 사람들, 그리고 실향민처럼 가족을 애타게 기다리는 사람들...
  이런 상황에서 사제로서 매일 미사를 마칠 때면“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라고 반복하지만, 그들은 과연 어디에서‘기쁜 소식’을 전하여야 할까?‘복음을 전하자!’는 사제의 목소리는 공허한 메아리로 돌아오고, 그들 대부분이 또다시 마을의 마당에서 어제처럼 배회함을 볼 때면 우리들 종교의 존재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를 깊게 고민하게 된다.
  가톨릭교회에서 우리 믿음의 롤모델은 당연 성모 마리아이다. 이런 마리아의 영성은 바로‘참·기·쁨’이 아닐까? 가브리엘 천사가 마리아에게 한 첫 인사말도‘기뻐하십시오’라는 말이었고, 마리아의 노래에서도“내 구세주 하느님을 생각하는 기쁨에 이 마음 설렙니다.”라고 노래하고 있다.
  향락적이거나 일시적이며 이기적이고 쾌락이나 즐거움과는 전혀 다른 마리아의 이 기쁨을 교회는 오늘을‘성모 승천 대축일’로 지정하여 성대하게 기뻐하며 기억한다.
  이곳 마을에는 부모와 그 자녀들이 찾아와 밀린 일감에 힘을 보태고, 인근 도서관과 야외로 나아가 나들이 봉사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20여 년 이상 목욕 봉사를 해주시는 레지오 단원들, 이미용 봉사를 해주시는 고마우신 분들, 한 푼 한 푼 저금통과 계좌로 도움을 주시는 고사리손부터 쌈짓돈을 내어주시는 어르신들, 아픈 곳을 섬세하게 돌봐주시는 의료인들.
  가난한 이웃을 자신의 몸처럼 사랑하는 기쁨의 사람들이 이 시대 성모님의 영성으로 실천하는 이들이 있기에‘가서 복음을 전하라’는 그냥 단순한 소리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명감을 다시 한번 깊게 가져본다. 그래서 오늘도 마을가족들을 생각하고 고마우신 분을 기억하며 이렇게 기도한다.“천주의 성모 마리아님! 이제와 저희 죽을 때에 저희 죄인들을 위해 빌어주소서.”라고 말이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93 2462호 2017.11.26  너희 나의 양 떼야 file 장재봉 신부  59
492 2461호 2017.11.19  감행할 자유 file 홍경완 신부  102
491 2460호 2017.11.12  구원의 기름 file 윤정환 신부  97
490 2459호 2017.11.05  말씀이 내 안에서 활동하도록 file 한건 신부  97
489 2458호 2017.10.29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file 김명선 신부  240
488 2457호 2017.10.22  내 안에 먼저 복음의 빛을 밝히자 file 김경욱 신부  105
487 2456호 2017.10.15  초대장을 받고서... file 이성주 신부  111
486 2455호 2017.10.08  로사리오 성모님 file 김무웅 신부  139
485 2454호 2017.10.01  아주 작은 자 file 박명제 신부  105
484 2453호 2017.09.24  “이게 하늘나라입니까?” file 이장환 신부  139
483 2452호 2017.09.17  주님을 만나러 갑시다 file 백성환 신부  115
482 2451호 2017.09.10  형제가 죄를 지으면 file 박경빈 신부  116
481 2450호 2017.09.03  행실대로 갚을 것이다 file 우종선 신부  110
480 2449호 2017.08.27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file 장세명 신부  93
479 2448호 2017.08.20  예수님의 쌍방소통 file 윤희동 신부  106
» 2447호 2017.08.13  참기쁨 그리고 마리아의 승천(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 file 박기흠 신부  121
477 2447호 2017.08.13  돌보아 주시는 스승님, 따르고자 하는 제자들 file 김효경 신부  52
476 2446호 2017.08.06  산에서 내려올 때에 file 김상효 신부  189
475 2445호 2017.07.30  하늘나라의 보물 file 이수락 신부  111
474 2444호 2017.07.23  밀인가, 가라지인가? file 방삼민 신부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