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표지 그림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지금 여기
  • 누룩
  • 본당의 복음자리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호수 2447호 2017.08.13 
글쓴이 박기흠 신부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참기쁨 그리고 마리아의 승천

박기흠 토마스 신부 / 오순절평화의마을 원장

  오순절‘평화의 마을’에 부임한 지 2년 반이 되어간다. 아침에 지저귀는 산새 소리와 사시사철 이름 모를 야생화와 자연이 내어주는 과일과 채소들을 맛볼 때면 그래도 도심 속 본당보다 자연 속에 더 가까이 살고 있음에 감사를 드린다.
  그러나‘평화’와 반대로 이곳 가족들은‘불화와 불목’을 대표하는 영혼과 육신의 처절한 몰골을 지닌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다.‘평화’라는 말과는 정반대의 삶을 지금까지 살아왔지만, 그들 여생은 천지가 변하지 않는 이상 앞으로도‘평화’와는 너무나 다르게 살아가야 하는 운명의 사람들이다.
  하루하루 고통이 엄습해오는 중병들, 결코‘희망’이란 삶의 언어들과 만남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 자신만의 세상에 갇혀 알 수 없는 중얼거림을 쉬지 않고 하는 사람들, 그리고 실향민처럼 가족을 애타게 기다리는 사람들...
  이런 상황에서 사제로서 매일 미사를 마칠 때면“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라고 반복하지만, 그들은 과연 어디에서‘기쁜 소식’을 전하여야 할까?‘복음을 전하자!’는 사제의 목소리는 공허한 메아리로 돌아오고, 그들 대부분이 또다시 마을의 마당에서 어제처럼 배회함을 볼 때면 우리들 종교의 존재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를 깊게 고민하게 된다.
  가톨릭교회에서 우리 믿음의 롤모델은 당연 성모 마리아이다. 이런 마리아의 영성은 바로‘참·기·쁨’이 아닐까? 가브리엘 천사가 마리아에게 한 첫 인사말도‘기뻐하십시오’라는 말이었고, 마리아의 노래에서도“내 구세주 하느님을 생각하는 기쁨에 이 마음 설렙니다.”라고 노래하고 있다.
  향락적이거나 일시적이며 이기적이고 쾌락이나 즐거움과는 전혀 다른 마리아의 이 기쁨을 교회는 오늘을‘성모 승천 대축일’로 지정하여 성대하게 기뻐하며 기억한다.
  이곳 마을에는 부모와 그 자녀들이 찾아와 밀린 일감에 힘을 보태고, 인근 도서관과 야외로 나아가 나들이 봉사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20여 년 이상 목욕 봉사를 해주시는 레지오 단원들, 이미용 봉사를 해주시는 고마우신 분들, 한 푼 한 푼 저금통과 계좌로 도움을 주시는 고사리손부터 쌈짓돈을 내어주시는 어르신들, 아픈 곳을 섬세하게 돌봐주시는 의료인들.
  가난한 이웃을 자신의 몸처럼 사랑하는 기쁨의 사람들이 이 시대 성모님의 영성으로 실천하는 이들이 있기에‘가서 복음을 전하라’는 그냥 단순한 소리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명감을 다시 한번 깊게 가져본다. 그래서 오늘도 마을가족들을 생각하고 고마우신 분을 기억하며 이렇게 기도한다.“천주의 성모 마리아님! 이제와 저희 죽을 때에 저희 죄인들을 위해 빌어주소서.”라고 말이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79 2448호 2017.08.20  예수님의 쌍방소통 file 윤희동 신부  54
» 2447호 2017.08.13  참기쁨 그리고 마리아의 승천(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 file 박기흠 신부  104
477 2447호 2017.08.13  돌보아 주시는 스승님, 따르고자 하는 제자들 file 김효경 신부  43
476 2446호 2017.08.06  산에서 내려올 때에 file 김상효 신부  172
475 2445호 2017.07.30  하늘나라의 보물 file 이수락 신부  98
474 2444호 2017.07.23  밀인가, 가라지인가? file 방삼민 신부  121
473 2443호 2017.07.16.  살아있는 마음의 밭 file 김정욱 신부  97
472 2442호 2017.07.09  감사합니다 file 최성철 신부  104
471 2441호 2017.07.02  순교 - 하느님 자비에 대한 완전한 응답 - file 손원모 신부  115
470 2440호 2017.06.25  두려움 없이 복음을 전했으면.... file 이민 신부  111
469 2439호 2017.06.18  교회의 심장인 성체와 성혈 file 김성한 신부  116
468 2333호 2015.06.21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마르 4, 40) 표중관 신부  29
467 2438호 2017.06.11  삼위일체는 하느님의 인간에 대한 공감(共感) file 김현영 신부  118
466 2437호 2017.06.04  오소서, 성령님 file 윤명기 신부  125
465 2436호 2017.05.28  영혼의 근력 운동 file 경훈모 신부  110
464 2435호 2017.05.21  성령께서 인도하시는 삶 file 조동성 신부  100
463 2434호 2017.05.14  부활, 믿음을 증명하는 시기 file 김성규 신부  79
462 2433호 2017.05.07  성소는 자발적으로 file 전동기 신부  147
461 2432호 2017.04.30  하늘나라로 가는 여정에서 file 유영일 신부  114
460 2431호 2017.04.23  평화가 너희와 함께! file 이승훈 신부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