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표지 그림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지금 여기
  • 누룩
  • 본당의 복음자리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살아있는 마음의 밭

가톨릭부산 2017.07.12 10:27 조회 수 : 91

호수 2443호 2017.07.16. 
글쓴이 김정욱 신부 

살아있는 마음의 밭

김정욱 신부 / 사직대건성당 주임

  오늘 복음에서 우리는‘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듣습니다.
  씨앗이 길바닥에, 돌밭에, 가시덤불 속에, 그리고 어떤 씨앗은 좋은 땅에 떨어지는 비유를 통하여 똑같은 씨앗이 아주 다양하게 뿌려지고 그 결과가 아주 다름을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씨앗은 예수님의 말씀이고 말씀 가운데 하나, 둘이 아니라 그분 말씀 전체이며 그리스도 자체입니다. 밭은 우리 자신들입니다. 이 밭은 여러 가지 요소를 지니고 있습니다. 길바닥이, 돌밭이, 가시덤불이, 좋은 토양이 될 수 있는 밭입니다.
  다시 말하여 밭은 모든 조건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살아 있는 밭입니다. 살아 있기에 변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신앙생활을 하면서 여러 모습의 신앙인들을 만나고 살아갑니다.
  신앙인들 중에는 내가 닮고 배우고 싶은 신앙인이 있는가 하면 어떤 때에는‘왜? 저런 삶을 살아갈까?’라고 질문을 던지게끔 하는 신앙인이 있고, 또 마지못하여 자신의 체면이나 겉모습을 갖추기 위하여 지내는 신앙인들도 있습니다. 똑같이 말씀을 받아들이고 살아가는데 그 삶의 변화가 서로 다름을 종종 느껴 보았을 것입니다.
  예수그리스도와 함께 살아가면서 과거에 연연하거나 아직도 자신의 삶을 중요시하거나 사랑과 용서의 삶보다는 이득을 먼저 따지며 살아간다면 그리스도를 받아들이기보다 두리뭉실하게 살아가는, 그래서 좋은 토양이 되지 못하는 신앙의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밭은 변하는 것입니다. 예수그리스도를 받아들이면서 자신의 부족함에서, 죄 속에서, 게으름에서 깨어날 때 우리는 좋은 토양의 밭을 만들어 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 밭이 문제입니다. 말씀에는 관심조차 없는‘돌 같은 마음’, 세상 것으로 가득 차 있는‘가시덤불 같은 마음’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마음 밭에 돌을 골라내고 온갖 잡풀들을 뽑아내는 것은 우리의 몫입니다.
  좋은 땅을 만드는 것은 나의 능력이 아니라 나의 노력에 달려 있습니다.
  날마다 기도하고 정기적으로 고해성사를 보며 미사에 자주 참례하면서 밭갈이를 하듯 마음가짐을 정결하게 가꾸어 나가야 합니다.
  열매를 내는 그 나머지는 주님께서 해 주실 것입니다. 아멘.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74 2444호 2017.07.23  밀인가, 가라지인가? file 방삼민 신부  96
» 2443호 2017.07.16.  살아있는 마음의 밭 file 김정욱 신부  91
472 2442호 2017.07.09  감사합니다 file 최성철 신부  98
471 2441호 2017.07.02  순교 - 하느님 자비에 대한 완전한 응답 - file 손원모 신부  109
470 2440호 2017.06.25  두려움 없이 복음을 전했으면.... file 이민 신부  106
469 2439호 2017.06.18  교회의 심장인 성체와 성혈 file 김성한 신부  112
468 2438호 2017.06.11  삼위일체는 하느님의 인간에 대한 공감(共感) file 김현영 신부  113
467 2437호 2017.06.04  오소서, 성령님 file 윤명기 신부  121
466 2436호 2017.05.28  영혼의 근력 운동 file 경훈모 신부  106
465 2435호 2017.05.21  성령께서 인도하시는 삶 file 조동성 신부  99
464 2434호 2017.05.14  부활, 믿음을 증명하는 시기 file 김성규 신부  77
463 2433호 2017.05.07  성소는 자발적으로 file 전동기 신부  143
462 2432호 2017.04.30  하늘나라로 가는 여정에서 file 유영일 신부  111
461 2431호 2017.04.23  평화가 너희와 함께! file 이승훈 신부  103
460 2430호 2017.04.16  부활하신 주님의 메시지 file 황철수 주교  188
459 2429호 2017.04.09  성주간, 주님 일생의 마지막 한 주간 file 오창열 신부  176
458 2428호 2017.04.02  부활의 리허설 그리고 빈무덤 file 임형락 신부  117
457 2427호 2017.03.26  고정관념과 영적인 눈뜸 file 김영규 신부  149
456 2426호 2017.03.19  사마리아 여인의 믿음 file 강종석 신부  214
455 2425호 2017.03.12  구원의 보증인 세례 file 김정호 신부  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