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의 희년

가톨릭부산 2015.12.07 15:12 조회 수 : 9109 추천:1

자비의희년 현수막jpg.jpg

 

자비의 희년(Jubilee of Mercy)

 

1. 취지와 의미
우리 교회는 희년을 50년 또는 25년마다 거행해 왔으며, 1933년과 1983년의 특별 희년은 그리스도의 구원 업적을 기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폐막 50주년을 기념해 선포한 이번 희년에는 별도의 주제가 있습니다.

곧 교회가 모든 사목 생활에서 자비의 징표와 증언이 되어야 한다는 가장 중요한 사명을 상기하기 위한 것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교회에 마련해 주신 자비의 길이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참된 은총의 계기가 될 것이며, 또한 교황님께서 지적하신 새로운 복음화와 사목적 회개의 길을 다시 일깨우게 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2. 기간
2015년 12월 8일(화)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에 성 베드로 대성전의 성문을 여는 것으로 시작되어, 2016년 11월 20일(일) ‘그리스도 왕 대축일’에 마치게 됩니다.


3. 자비의 문(聖門)
희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모든 교구는 주교좌 대성당 또는 특별히 중요한 성당이나 순례지에서도 성문, 곧 자비의 문을 여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우리 교구에서는 주교좌 남천성당, 주교좌 중앙성당, 울산대리구좌 복산성당, 오륜대순교자성지성당, 울산병영순교성지성당 등 총 5곳이 지정되었으며, 2015년 12월 13일(일) 대림 제3주일 교중미사 중에 ‘자비의 문을 여는 예식’을 거행합니다.


4. 희년 전대사
희년에는 통상적으로 대사(大赦, indulgence)가 수여됩니다. 고해성사를 통해 죄는 사면된다 하더라도 그 죄에 따른 벌, 즉 잠벌(暫罰)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잠벌은 죄를 속죄하는 보속(補贖)을 통하여 사면될 수 있으며, 전대사는 죄와 벌을 모두 사해 주는 면죄(免罪)가 아니라 죄의결과인 잠벌을 모두 면제해주는 사면(赦免)입니다. 이러한 대사는 교황이나 주교들이 수여할 수 있는데, 이번 자비의 희년 전대사를 얻을 수 있는 요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기간
2015년 12월 13일(일) ∼ 2016년 11월 20일(일)


(2) 희년 성문(聖門) 순례
진심으로 회개하고자 하는 열망의 표시로 희년 성문 성당을 순례합니다.
(주교좌 남천성당, 주교좌 중앙성당, 울산대리구좌 복산성당, 오륜대순교자성지성당, 울산병영순교성지성당)


(3) 고해성사와 미사참례
고해성사와 성찬례에 참여하여 루카복음 6장 27절∼36절을 묵상합니다.


(4) 교황님 지향에 따라 기도
교황님을 위해, 그리고 교황님의 기도지향이 이뤄지도록 ‘주님의 기도’, ‘성모송’, ‘사도신경’을 바칩니다.


(5) 비고
전대사는 하루에 한 번만 받을 수 있으며, 죽은 이들을 위해서도 받을 수 있습니다.

 

* ‘오륜대순교자 성지’에서는 매주 금요일 오후2시-5시까지 상설고백소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자비의 희년에 바치는 기도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님,
주님께서는 저희에게 하늘에 계신 아버지와 같이 자비로워지라고 가르치시며
주님을 본 사람은 누구나 아버지를 뵌 것이라고 말씀하셨나이다.
저희에게 주님의 얼굴을 보여 주소서.
저희가 구원을 받으리이다.
주님께서는 사랑이 넘치는 눈길로
자캐오와 마태오를 돈의 종살이에서 풀어 주시고
피조물에서만 기쁨을 찾던 간음한 여인과 막달레나를 구원하셨으며
베드로가 배반을 한 뒤에 눈물을 흘리게 하시고
참회하는 강도에게 낙원을 약속하셨나이다.
“네가 하느님의 선물을 알았더라면!”
주님께서 사마리아 여인에게 하신 이 말씀을
저희 한 사람 한 사람이 듣게 해 주소서.
주님께서는 눈에 보이지 않으시는 아버지의 보이는 얼굴이시며
용서와 자비로 모든 이를 다스리시는 하느님의 얼굴이시니
이 세상에서 교회가
부활하시고 영광을 받으신 주님의 보이는 얼굴이 되게 하소서.
주님께서는 주님을 섬기는 이들도 나약함으로 갈아입고
무지와 잘못에 빠진 이들과 함께 아파하기를 바라셨으니
주님을 섬기는 이들을 만나는 모든 이가
하느님의 보살핌과 사랑과 용서를 받고 있음을 느끼게 해 주소서.
주님의 영을 보내시고 그 기름을 부어 주시어
저희 한 사람 한 사람을 거룩하게 하시며
자비의 희년이 주님의 은혜로운 해가 되어
주님의 교회가 새로운 열정으로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며
억압받는 이들과 갇힌 이들에게 해방을 선포하고
눈먼 이들을 다시 보게 해 주소서.
자비의 어머니이신 성모 마리아의 전구를 통하여 비나이다.
주님께서는 성부와 성령과 함께 영원히 살아 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교구 홈페이지(성당홈) 회원 가입 절차 변경 가톨릭부산 2017.04.03 189
공지 2016년 12월 사제 정기 인사발령 가톨릭부산 2016.12.26 6265
공지 일시적인 본당 미사 시간 변경 게시판 이용 안내 가톨릭부산 2016.08.25 970
공지 [공지] 전국 공통 세례명을 씁시다 가톨릭부산 2015.10.07 3020
23 [담화] 2016년 제49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가톨릭부산 2015.12.22 206
22 [담화] 2015년 제15회 가정성화주간 담화 file 가톨릭부산 2015.12.22 137
21 성탄 구유 경배 예절 file 가톨릭부산 2015.12.16 589
» 자비의 희년 file 가톨릭부산 2015.12.07 9109
19 [담화] 제34회 인권주일 제5회 사회교리 주간 담화문 가톨릭부산 2015.12.01 103
18 [담화] 2015년 제32회 자선 주일 담화 file 가톨릭부산 2015.11.26 112
17 [담화] 2015년 제31회 성서 주간 담화 file 가톨릭부산 2015.11.26 37
16 [알림]교구 홈페이지 일시 서비스 중지 안내 관리자 2015.11.26 172
15 [부음] 김성도(모세) 신부 선종 file 가톨릭부산 2015.10.25 1171
14 2015년 9월 사제 정기 인사발령 가톨릭부산 2015.10.07 4257
13 [담화] 2015년 제20회 농민 주일 담화 가톨릭부산 2015.10.07 76
12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에 따른 본당 및 기관 협조사항 가톨릭부산 2015.10.07 61
11 [담화] 분단 70년을 맞는 한국 천주교회의 반성과 다짐 가톨릭부산 2015.10.07 41
10 [담화] 2015년 환경의 날 담화 가톨릭부산 2015.10.07 23
9 [부음] 길의간(야고보) 신부 선종 가톨릭부산 2015.10.07 351
8 알림]2015년 성가정 축복미사 - 가족별 단체 사진 다운로드 안내 가톨릭부산 2015.10.07 88
7 [담화]“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의 첫 기념일을 맞이하여 가톨릭부산 2015.10.07 54
6 [담화] 2015년 제30차 청소년 주일 교황 담화 가톨릭부산 2015.10.07 27
5 [담화] 2015년 제10회 교육 주간 담화 가톨릭부산 2015.10.07 16